본문 바로가기
좋은 하루/고양이 엄마

달코미 마음은 털실 뭉치로, 하지만 몸은 따땃한 햇볕 샤워 속으로

by 애리놀다~♡ 2020. 11. 16.
반응형

둘째는 요즘 시간이 날 때마다 코바느질을 하고 있어요. 코바느질하는 둘째 옆에는 울 달코미가 조신하게 앉아 털실을 예의 주시하고 있습니다. 털실 뭉치가 움직일 때마다 녀석의 눈이 번뜩, 온 신경이 집중됩니다.

 

달코미, 참 조신하게 앉아 있구나!

 

엄마가 사진을 옆에서 찍으니까 달코미의 털실 관찰에 방해가 되었나 봐요. 달코미는 다른 곳으로 자리를 옮깁니다.

 

녀석이 이제 가을이라고 좀 쌀쌀하게 느낀대요. 울집에서 제일 털이 포실포실하면서도 추위는 또 많이 타요. 달코미는 이제 따뜻한 햇볕 가득 접수하며 편안한 오후를 즐기고 있습니다.

 

 

오후 햇볕이 너무 좋은데도 저~기 둘째가 코바느질을 하고 있는 털실에 대한 관심을 아주 접을 수는 없나 봐요. 하지만 이곳이 넘 따뜻한 관계로 달코미의 햇볕 샤워는 계속됩니다.

 

내 마음은 털실 뭉치, 하지만 내 몸은 따땃한 햇볕 샤워

반응형

댓글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