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해서 나도 나가 봤네 - 애리조나 피닉스 마켓 상황

반응형

뉴스에서 미국 전역 마켓에 화장지를 비롯 물건이 사라졌다고 해서 울동네는 어떤가 궁금해서 나가 봤어요. 히스패닉 마켓 1곳과 일반 마켓 1곳 해서 2군데 들렸습니다.

 

이곳은 El Super(엘 슈퍼)라고 멕시코 슈퍼마켓 체인이에요. 채소와 과일 등 일반적으로 먹는 식료품은 마켓에 모두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히스패닉계도 주식으로 먹고 또 오랫동안 저장이 가능한 식품들인 쌀과 콩류는 지금 다 동이 났어요. 벌크로 파는 쌀과 콩류도 비어 있습니다. 감자와 양파 같이 오래 저장이 가능한 식자재도 거의 떨어졌고요. 그리고 라면 진열대도 일부 이상한 맛의 컵라면 빼고는 다 사라졌습니다. 며칠 전에 이곳에 왔었는데 그 때와 비교해서 트럼프 대통령의 national emergency 발표 후 확 바뀌었어요.

 

노란색의 벌크 콩. Canary beans 같은데 확인하지 않아서 정확히는 모르겠어요.
벌크 핀토 콩
벌크 쌀
라면 진열대

 

고기 섹션에서는 닭고기가 거의 다 사라졌어요. 소고기도 평소보다 좀 더 나간 것 같지만 아직 꽤 있고 돼지고기도 많은데 닭고기를 싹 가져갔더군요. 닭고기가 사라진 것은 나중에 미국 일반 마켓에 갔을 때도 발견한 현상이에요.

 

 

엘 슈퍼에서 보면 쌀, 콩류, 닭고기, 감자, 양파, 일부 통조림 등이 동이 났거나 아주 조금 남아 있는 상태입니다. 인스턴트커피나 홍차류도 보통 때보다 많이 나갔고요. 설탕과 탈지우유 같은 건 아직 꽤 많이 있었어요.

 

 

여긴 가장 궁금했던 화장지 진열대입니다. 하나도 없어요. 며칠 전만 해도 화장지가 넘쳐났었어요.

 

 

화장지 진열대 바로 옆에 있는 알루미늄 포일, 샌드위치 백, 일회용 접시, 쓰레기봉투 등등은 보통 때와 비슷한 상태입니다.

 

 

이곳은 미국 일반 마켓인 Fry's Food(프라이즈 푸드)예요. 미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슈퍼마켓 체인인 Kroger(크로거)계 마켓입니다. 손세정제, 해열제/진통제, 비누가 많이 팔렸어요.

 

 

이곳은 프라이즈에서 가장 궁금했던 화장지와 주방 종이타월 섹션입니다. 깨끗하게 비어 있습니다. 이곳도 며칠 전에 왔을 때는 물건이 가득 차 있었어요.

 

 

울집은 고양이가 있어서 추가 간식을 더 준비하려고 고양이 음식 섹션에 왔어요. 달콤이가 좋아하는 Sheba의 Paté Tender Beef Entrée는 다 사라졌어요. 역시 고양이도 입맛이 다 비슷한가 봐요. 그래서 Paté Savory Chicken Entrée와 Paté Roasted Turkey Entrée 반반으로 구성된 12 개입 팩으로 2팩 사 왔습니다. 고양이 음식 섹션도 보니까 보통 때보다 물건이 더 비어 있어요.

 

울 달콤이 간식. 꽤 오래 먹을 수 있을 거예요.

 

우유와 달걀 코너에는 이런 안내문이 붙어 있습니다. 지금 수요가 너무 많아서 신선 우유, 달걀, 간 소고기, 간 칠면조 고기는 고객 당 2개로 제한한다는 공지입니다.

 

 

인기 있는 일부 캔 스프는 진열대가 비어 있습니다.

 

 

프라이즈 푸드에서도 감자, 양파는 거의 다 팔렸어요.

 

 

하지만 감자와 양파 진열대 뒤로 보이는 다른 신선 식료품이나 빵류는 보통 때와 마찬가지로 꽉 차있고요.

 

 

채소류도 충분히 진열되어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보면 식료품은 오래 저장이 가능한 쌀, 콩류, 감자, 양파, 편하게 먹을 수 있는 일부 통조림 제품들이 지금 다 동이 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늘 먹는 식료품들은 충분히 진열되어 있는 편이고요. 고기류는 닭고기가 거의 다 사라졌어요. 소고기와 돼지고기는 보통 때와 거의 비슷하게 진열대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그리고 화장지와 주방에서 사용하는 종이타월이 다 팔린 상태고요. 현재 수요가 급격하게 증가했기 때문에 공급에 시간이 좀 걸릴 거예요.

 

개인적으로 왜 이렇게 화장지에 목숨을 거는지는 잘 모르겠어요. 화장지 원료를 수입해야 해서 생산에 문제 있는 건가 생각해 봤는데, 미국은 화장지 원료가 충분히 생산되는 나라라서 화장지가 계속 공급되는 건 그리 어렵지 않을 거거든요. 미국에서 첫 사망자가 나온 이후 중국계 주민 중심으로 화장지 사재기가 몇 주 전부터 시작된 듯한데, 중국 우한 지역의 경험을 비춰 이런 화장지 집중현상이 나온 게 아닌가 싶긴 하지만 확실하지는 않고요. 한쪽에서 마구 사기 시작하니까 다른 사람들도 다들 사야 될 것 같아 덩달아 마구 사는 분위기. 아무튼 지금 미국에서는 화장지가 엄청 팔리고 있습니다.

 

COVID-19의 전염 때문에 심각한 경우 미국 전체 또는 주(state) 단위로 봉쇄 상황이 될지도 몰라요. 지금 대부분의 미국 대학의 봄방학 이후 수업이 온라인으로 변경되었어요. 아마 초중고도 이를 곧 따를 것으로 보이고요. 이 COVID-19는 신종 바이러스라서 인체가 아직 면역력을 키우지도 못 했고 백신도 없습니다. 판단컨대, 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건 외부의 유입을 가능한 차단하고 여러 사람들이 모이는 걸 극도로 제한하는 것 밖에 없다고 생각됩니다. 이런 상황이 심한 경우는 3개월간 진행될 수도 있고요. 그동안 음식이 부족하면 진짜 지옥을 경험하게 될 겁니다. 다들 최악의 상황을 대비해 준비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일부 식료품이 진열대에서 사라지고 화장지가 다 떨어지는 이런 상황을 직접 목격한 다음, 남편이랑 둘은 이번 주에 필요한 식료품을 사고 저녁으로 먹을 피자 2판 사 가지고 왔어요. 오늘 3월 14일이 파이데이라서 프라이즈 푸드에서 파는 자체 브랜드 파이류가 $3.14였거든요. 피자도 파이라서 함께 세일입니다. Italian Style Six Cheese Pizza와 Double Pepperoni Pizza로 사와 아이들과 간단하게 저녁을 먹었어요.

 

Italian Style Six Cheese Pizza. 아래 먹다 반 남긴 조각은 애리놀다 거예요. 사진찍느라고 잠깐 내려 놨어요.
Double Pepperoni Pizza

 

COVID-19 때문에 요즘은 일주일, 아니 하루 단위로도 상황이 급변하기도 합니다. 다음 주는 어떤 모습일지 걱정되고요. 조만간 COVID-19이 수그러들었으면 하고 기대를 크게 하고 있지만 이게 신종 바이러스라서 현실적으로는 시간이 좀 걸릴 거예요. Johns Hopkins의 어느 교수님은 여느 신종 바이러스처럼 3개월이면 자연스럽게 수그러들 거라고 말씀하시던데 제발 그랬으면 좋겠고요. 그동안 개인위생 신경 쓰며 건강을 지키고 면역력을 높이는 게 중요한 듯해요.

 

 

셧다운 이후 안정을 찾아가는 미국 마켓 - 애리조나 피닉스

오랜만에 히스패닉 마켓에 잠깐 들렸는데 이 마켓에서는 입장하는 쇼핑객의 수를 제한하고 있었어요. 매장에는 일정 수만 쇼핑을 하고 있었고요. 한 사람이 쇼핑을 마치고 나가면 다른 한 사람이 입장하는 그런 형..

thenorablog.tistory.com

 

반응형

댓글(28)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