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사랑받는 엄마 - 첫째가 만들어 준 "수공예 쿠션" 핸드메이드

오랜만에 포스팅이나 하나 올려 볼게요. 지난 크리스마스도 예년처럼 친척들이 보낸 선물로 선물 잔치가 벌어졌어요. 친척들이 아이를 많이 낳지 않다 보니까 울집 아이들이 그 덕을 크리스마스에 많이 봐요.


이 엄마도 여러 선물을 받았는데 특히 맘에 드는 건 울 첫째가 직접 만들어 준 수공예 쿠션이예요. 고양이 디자인이구요. 첫째가 할로윈 때 자기랑 동생들 의상 만들고 남은 천들로 엄마와 아빠에게 하나씩 해서 2개를 만들어서 선물했어요. 동생들이나 친구들이게 선물한 수공예 인형 만들 때처럼 쿠션 패턴도 직접 디자인했구요. 첫째가 깜짝 선물로 하려고 몰래몰래 만들었대요. 덕분에 이번 크리스마스에 이 엄마가 깜짝 선물을 제대로 받았답니다. 기분 정말 좋았어요. 하늘색 고양이는 애리놀다 것이고, 검은 고양이는 남편 것입니다.


울 첫째가 손수 만든 핸드메이드 쿠션. 하늘이는 애리놀다 것 & 까망이는 남편 것이예요.


애리놀다가 사진을 찍고 있으니까 막둥이 넷째가 옆에 와서 차례로 쿠션을 쓰다듬어 줍니다. 첫째가 둘째, 셋째, 막둥이 넷째에게도 아주 귀엽고 이쁜 수공예 인형을 크리스마스 선물로 만들어 주었어요. 첫째가 만든 수공예 인형들 모두 동생들에게 인기 짱이였습니다.



고양이의 웃는 눈매가 이쁜 쿠션. 막둥 넷째의 귀여운 쓰담쓰담. :)


쿠션이기 때문에 고양이 등짝이 넓습니다. 애리놀다가 소파에 앉을 때 등 뒤에 받혀두는 데 아주 편해요.

 대만족!!! 




고양이 배도 쿠션 덕목과 기능대로 잘 디자인 되어 있어요. 막둥이는 여기서도 이쁘다고 쓰담쓰담입니다.






누워있는 고양이 얼굴과 발바닥이 아주 귀여워요.




포스팅을 쓰고 나서 보니까 누군가 애리놀다의 쿠션을 점령하고 있네요. 달콤군이 쿠션 위에서 편하게 앉아 있습니다. 고양이 달콤군에게도 사랑을 듬뿍 받는 이쁜 쿠션입니다.



엄마, 이 쿠션 진짜 편해요~~


달콤군 이 짜쓱이 좋은 건 알아가지구.

반응형

댓글(14)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