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ids' Hobbies/Handcraft

막둥 넷째의 수공예 - 해바라기 들판 (다이아몬드 아트)

막둥 넷째가 diamond art (다이아몬드 아트)를 이번 여름방학에도 다시 시작했다.

 

 

다이아몬드 아트는 각 픽셀별 해당하는 색상이 적어져 있는 그림이 그려진 바닥판에 정해진 색의 조그만 조각을 붙이는 거다. 모두 다 제대로 붙이면 완성이다. 인내심과 집중력을 필요로 하는 작업이다.

 

 

작년 여름에도 다이아몬드 아트 키트를 하나 사서 아주 열심히 작업해 완성했었다. 이번에 시작한 것은 작품명이 Sunset (일몰)인데 해바라기 들판이 배경이라 해 질 녘 해바라기 들판이라 부르면 딱일 것 같다.

 

 

막둥 넷째는 픽셀별로 색을 찾아 붙이는 작업에 특별한 생각이 들어갈 필요가 없고 또 머리를 쓸 필요도 없어서, 조용히 차분하게 즐길 수 있는 공예라고 좋아한다. 여름방학에 쉬면서 즐기기 좋다고 막둥이는 말한다.

 

해바라기 들판의 색이 고와서 완성하면 이쁠 것 같다. 막둥 넷째가 자기 방 벽에 걸고 싶어 해서 프레임을 하나 사서 걸어줘야겠다.

 

 

막둥 넷째의 수공예 - 다이아몬드 아트 (Diamond Art)

얼마 전 아이들이 수공예/취미 전문점에 다녀왔었다. 막둥 넷째도 뭘 사 왔던데 오늘 그걸 하느라고 몇 시간 동안 앉아 아주 열심이다. 난 처음 보는 수공예다. 그림이 그려진 바닥판에는 각자의

thenorablog.tistory.com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