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좋은 하루/오늘 하루

비오는 날은 셋째가 만든 홈메이드 소보로 빵이 맛있다.

반응형

내가 사는 애리조나 피닉스는 사막. 오늘 피닉스에 비가 온다. 아까 투산에서 대학을 다니는 첫째에게 텍스트를 했더니 그곳에도 비가 내린다고 한다. 그래서 지금 아파트에서 창밖을 보며 비 구경 중이라고. 투산은 피닉스에서 남쪽으로 약 190 km 떨어져 있는데 지금 애리조나 중남부가 비에 젖어 있는 상태인 셈이다.

 

 

피닉스에 오래 살다 보니 체험적 통계가 생긴다. 내 체험적 통계에 의하면 보통 12월 중순에 상당한 양의 비가 이틀 정도에 걸쳐 주룩주룩 내린다. 그런데 올해는 2주 정도 일찍 비가 찾아온 것 같다. 12월 중순에 또 비가 올지도 모르지만 그렇다.

 

비오는 모습을 보러 나갔다가 울집 부건빌리어를 살펴보니 꽃이 몇 개 남아 있지 않았다. 녀석들이 잘 자라서 줄기가 튼튼한데 가시도 함께 살벌하게 튼튼하다. 작든 크든 가시에 닿으면 아픈데, 부건빌리어의 큰 가시는 정말 많이 아프다. 조심해야 한다.

 

살벌한 울집 부건빌리어의 가시

 

비가 오면 왠지 센티멘털해지고 밀가루 음식도 땡긴다. 빗소리 들으며 부침개를 부쳐먹어도 좋은데 난 조용하게 이 비 오는 날을 즐기고 싶다. (라고 쓰지만 귀찮아서가 진짜 속마음이다.) 이번 주 시간적 여유가 있어 보이는 셋째에게 다가가 부탁을 했다.

오늘 비도 내리고 하늘도 우중충한데 소보로 빵이 먹고 싶다.
빵 만들어 줄 수 있니?

 

기특하게 셋째가 만들어 준다고 답해준다. 자식을 잘 뒀다.

번개 같은 스피드로 빵 반죽을 하고 있는 셋째.

 

 

반죽을 발효시킨다.

 

 

셋째는 반죽이 발효되는 동안 소보로 땅의 소가 된 사과 필링을 만드는 것도 잊지 않았다. 빵 위에 덮을 소보로 가루도 만들었는데 그건 사진을 못 찍었다. 셋째의 손놀림이 빠르다.

 

 

히터와 오븐의 열기로 따뜻한 실내에는 소보로 빵의 고소한 향기로 가득 차있다. 포근하고 여유로운 그 느낌 그대로다.

 

드디어 소보로 빵이 오븐에서 나왔다.

 

소보로 빵

 

소보로 빵 12개를 만들고 반죽이 남아서 남은 걸로는 시나몬 빵으로 만들었다고 한다.

 

시나몬 빵

 

시나몬 빵 한 조각을 가져다가 먼저 먹어 봤다. 맛있다.

 

 

하지만 오늘 나의 관심은 온통 소보로 빵이다. 아이들도 하나씩 접시에 담아 가 먹는다.

 

 

안에 사과 필링도 풍성하게 들어가 있다.

 

 

내 것도 하나 찜해서 가져다 먹을 준비를 한다.

 

 

조용하고 차분한 토요일 오후. 지붕에 떨어지는 빗소리를 들으면서 난 지금 커피 한잔과 셋째가 만든 엄청 맛있는 소보로 빵 하나를 먹고 있다.

 

 

이게 바로 찐 행복이다.

 

울집 아이들은 사막에 살아서 비 오는 날에 우산 쓰고 돌아다니는 것에 대한 동경이 있다. 눈*이 내리는 것에 대한 환상도 꽤 있지만 지금은 비가 내리니까 비를 즐기는 것에 집중하기로 한다.

* 피닉스는 겨울이 포근해서 눈이 내리지 않는 곳이다. 내리는 눈이나 쌓인 눈을 이곳에서 즐길 확률은 아~~~주 적다.

 

아이들 셋은 저녁 먹고 나가 우산 쓰고 동네를 걸어 다니며 비 오는 날의 낭만을 즐기고 있다. 너무 좋은지 집에 돌아올 생각을 하지 않는다.

 

(이미지 출처: pixabay.com)

 

 

셋째가 오늘 울집에 빵집 열었네.

셋째가 오늘 울집에 빵집을 열었다. 오늘의 빵은 소보로 빵과 미스터리 빵이다. 동일한 빵 반죽으로 반은 소보로 빵, 반은 미스터리 빵으로 구웠다. 미스터리 빵의 소는 뭐가 들어갔는지 먹기 전

thenorablog.tistory.com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