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고 보자/음식점 먹거리

미국 베이커리 체인 Panera Bread 파네라 브레드

반응형

지난 월요일 마지막 시험 하나를 끝내고 첫째의 대학 1학년이 끝났어요. 시험이 끝났으니 심적 여유가 생겨서 첫째는 둘째를 데리고 아마존에서 빌렸던 Calculus 교재를 반송하면서 좀 돌아다니고 왔습니다.

 

동물을 좋아하는 녀석들이라서 반려동물 전문 매장인 PetSmart (펫스마트)에도 들렸네요. 원래는 울집 냥이 달코미 것 좀 사고, 다른 고양이도 보러 간 거였는데 요즘 펫스마트에서 고양이 입양을 주선하지 않고 있답니다. 그래서 고양이는 없었대요. 대신 만난 동물들은 기니피그와 생쥐예요.

 

기니피그는 토실토실 하니 아주 귀여워요.

 

 

생쥐도 귀여워요. 녀석들이 몸이 작다 보니까 밥그릇에 두 녀석이 모두 빠져 있는 상태로 먹이를 먹고 있습니다. 꼬리가 튼실한 생쥐예요.

 

 

펫스마트에서 울집 고양이 달코미가 좋아할 것 몇 가지 사고 미국 베이커리 체인의 대표주자인 Panera Bread (파네라 브레드)에 들려 간단한 식사를 하고 왔어요. 1987년 미국 미조리 주의 세인트 루이스 지역에서 시작한 파네라 브레드는 미국과 캐나다에 걸쳐 많은 매장들이 있어요. 애리놀다는 한 번도 간 적이 없는데 미국 일반 마켓에서 파는 베이커리와 달리 좀 더 고급진 비쥬얼과 맛의 베이커리 제품들을 판매하는 듯합니다.

 

 

첫째와 둘째는 스모크 하우스 BBQ 치킨 샌드위치, 치킨 누들 수프, 프렌치 바게트로 간단한 식사를 했어요.

 

 

집에 돌아오면서 bear claw (곰발바닥*)와 pecan braid (피칸 브레이드)를 하나씩 사들고 왔어요.

* Bear claw는 곰발톱이 맞는데 울집에서는 애칭으로 곰발바닥으로 부름. 그래서 곰발바닥으로 표기함.

 

 

이것은 파네라 브레드의 곰발바닥이에요. 진짜 곰발바닥은 무섭게 생겼지만, 빵으로서의 곰발바닥은 달콤하면서 아몬드의 고소함이 살아있는 빵이에요. 빵 속은 아몬드 페이스트로 채워 있고요. 한국 베이커리에서도 비슷한 모양의 빵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하는 것 같은데 단팥으로 필링을 하지 않았나 싶어요.

 

 

안에는 아몬드 페이스트로 채워져 있어요.

 

 

이번에는 피칸 브레이드입니다. 시나몬 롤 형태를 땋아서 만들었어요. 안에는 (아마도) 설탕+시나몬+피칸을 섞은 피칸 필링 넣었습니다.

 

 

피칸 필링의 색이 진한 밤색이라서 얼핏 보면 한국의 단팥같이 보여요. 거기에 피칸 조각이 있으니까 더 단팥 조각같이 보입니다. 피칸 필링이 달달한 면에서는 단팥과 비슷하지만 맛은 달랐고요.

 

 

파네라 브레드의 곰발바닥과 피칸 브레이드 둘 다 맛이 좋았어요. 일반 마켓에서 파는 비슷한 류의 제품보다 두 빵 모두 덜 달았어요. 하지만 여전히 달달한 빵이라 한꺼번에 많이는 먹을 수 없고요. 그런데 살짝 건조하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파네라 브레드의 곰발바닥과 피칸 브레이드가 원래도 살짝 건조한 빵인지 확인차 다음에 같은 매장 또는 다른 매장에서 동일 제품으로 사 먹어 보려고요.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