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은 할로윈. 울집에서도 할로윈 준비 한창 중

반응형

오늘은 10월 30일. 내일이 할로윈이예요. 울집도 할로윈 준비에 아이들은 바쁘답니다. 이번 할로윈에는 첫째가 자기 스스로와 동생들의 할로윈 의상을 직접 만들어 챙겼어요. 둘째는 막둥이 넷째의 의상을 챙겨줬구요.


포켓몬으로 분장할 첫째, 둘째, 셋째의 의상은 이번에 첫째가 다 직접 만들었습니다. 할로윈 2주전에 5가지 색의 천과 stabilizer를 고르고 사서 패턴을 직접 뜨고 한땀 한땀 손바느질하며 만든 거죠. 이것도 아이들의 베이킹과 마찬가지로 엄마 애리놀다가 전혀 도와주지 않았어요. 애리놀다는 바느질 이런 쪽에 관심이 별로 없거든요. 이 부분은 울 첫째랑 둘째, 특히 첫째가 엄마보다 훨씬 더 잘해요.


각 포켓몬에 딱 맞는 색상의 천을 찾을 수 없어서 가장 근접한 색들로 골랐어요.



아이들이 원한 포켓몬들은 Oshawott, Glaceon, Umbreon 이 세가지 종류입니다. Oshawott는 셋째가 가장 좋아하는 포켓몬이예요. Glaceon은 둘째가 좋아하는 포켓몬이고, Umbreon은 첫째의 포켓몬입니다. Umbreon은 보통 노랑색의 링과 테가 있어요. 그런데 광채나는 청색의 링과 테를 가진 Umbreon은 4,096:1의 아주 흔하지 않은 비율로 나타난다고 해요. 그러니까 Umbreon 중 청색의 광채나는 링과 테를 가진 녀석들은 아주아주 희귀 Umbreon인 셈이죠. 첫째는 이 희귀 Umbreon을 선택했구요. 포켓몬에 대한 이 모든 것은 아이들이 엄마에게 해 준 설명입니다. 엄마 애리놀다는 포켓몬 몇가지만 알아요.


셋째의 Oshawott입니다. 모자를 그냥 이렇게 깔아 놓으면 그 느낌이 덜 나는데 쓰면 정말 귀여워요. 셋째가 너무너무 좋대요. 할로윈에 셋째는 이 모자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드레시한 옷을 입을 거예요.


셋째의 Oshawott


둘째의 Glaceon입니다. 이것도 둘째가 쓰면 정말 귀여워요. 첫째가 둘째의 Glaceon을 제일 먼저 일주일 전에 완성했는데 아직 날도 더운데 집안에서 매일 쓰고 다닙니다. 둘째가 아주 좋아해요. 둘째가 꼬리도 갖고 싶다고 해서 첫째가 지금 꼬리도 만들고 있어요. 내일 이 모자 쓰고 꼬리도 달고 다닐 겁니다.


둘째의 Glaceon


첫째의 빛나는 Umbreon입니다. 동생 것들 먼저 만들고 자기 것은 제일 나중인 엊그제 완성했어요. 울 첫째가 듬직하고 기특해요. 첫째의 Umbreon은 통통 꼬리도 있습니다. 



첫째의 Umbreon


Oshawott, Glaceon, Umbreon 울집 포켓몬 삼총사를 모아 봤습니다. 첫째가 너무너무 장해요. 첫째가 재봉틀을 사용해 본 적이 없어서 이번엔 모두 손바느질로 했는데 다음에는 재봉틀을 쓰도록 하려구요. 시간이 많이 절약되니까요.


울집 포켓몬 삼총사


막둥이 넷째는 스타워즈 Jedi로 변할 거예요. 둘째가 집에 있는 천들을 모아 의상을 만들고 목부분에 이쁜 빤짝이 장식을 바느질해 달아 줬습니다. 재작년에 썼던 고양이 머리띠도 하고 지난달에 사서 매일 가지고 노는 광선검도 허리에 찰 거구요. 이렇게 입으면 꽤 귀여워요.


막둥이 넷째의 Jedi


지난주 말에 사왔던 잔뜩 사왔던 캔디/초콜릿들도 오늘 다 풀어서 통에 담았습니다. 이건 동네 아이들 나눠 줄 거예요. 울집 아이들은 오늘 이 봉지들을 다 푸니까 할로윈이 코 앞인 것이 느껴져서 흥분의 바다입니다.





통이 커서 꽤 많이 들어 있는데 사진에는 그게 잘 표현되지 않았어요. ㅠㅠ

암튼 많아요. 


이제 할로윈 준비도 거의 다 되었어요. 첫째, 둘째, 셋째는 내일 컵케이크랑 쿠키 구울 거예요. 그리고 어두워지면 동네에 사탕타러 돌아다닐 거구요. 올해도 재밌는 할로윈이 될 것 같아요. 기대가 됩니다. 울집 아이들은 들떠서 오늘밤 잠을 제대로 잘라나 모르겠어요. ^^



반응형

댓글(18)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