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멋진 신세계/애리조나

플래그스태프(Flagstaff)에 갔다.

반응형

어쩌다 보니 일정이 그렇게 짜여서 6월 21일 하지 날 온 가족이 애리조나 북부에 있는 플래그스태프(Flagstaff)에 놀러 갔어요. 공식적으로 여름이 시작되는 첫날에 여행을 하게 된 거네요.

 

플래그스태프는 애리놀다네가 사는 피닉스(Phoenix)에서 북쪽으로 약 144 마일(232 km) 떨어져 있는데 고도가 높아서 전혀 다른 기후를 가진 도시예요. 사막인 피닉스는 지금 꽤 더운데, 2시간 10분 정도 I-17을 따라 북으로 운전해 플래그스태프에 가면 온화한 봄 또는 기분 좋은 초여름 날씨랍니다. 울집 아이들이 지난 4월 초에 플래그스태프를 갔다 왔더니 이곳에 완전히 반해서 또 가고 싶어 했어요. 얼마나 좋으면 워터파크와 플래그스태프 중 하나를 선택하라고 했는데도 플래그스태프라네요.

 

 

플래그스태프가 별로 멀지 않아서 오전 10시쯤 출발하면 적당하게 놀고 즐기고 올 수 있습니다. 중간에 맥과이어빌 휴게소(McGuireville Rest Area)에 들려 다리 풀고 음료수 마신 다음 다시 플래그스태프로 올라갈 거고요. 오늘 계획은 우선 노던 애리조나 대학의 아트 뮤지엄에 들려 전시 작품 잠깐 감상하고, 2 마일(3.2 km) 정도의 산책로가 잘 조성되어 있는 버팔로 공원에 들려 주변 경치 감상하면서 걷는 거예요. 플래그스태프는 사막인 피닉스와 달리 자생 나무가 많은 곳이거든요. 버팔로 공원에서 자연을 즐긴 다음 차에 주유하고, 간단하게 식사한 후 피닉스로 돌아올 예정입니다.

 

 

피닉스 외곽지역에 도달하면 주변은 건조기후의 특성이 확연하게 보이기 시작합니다. 2달 반만에 다시 온 건데 날이 더워져서 그런지 또 느낌이 다르네요. 더 건조하게 느껴집니다.

 

멀리 보이는 피라미드같이 뾰족한 산.

 

도시외곽 새 주택가는 이런 분위기예요. (건조함이 뚝뚝 떨어져요.)

 

 

지난 4월, 플래그스태프에 가면서 신선함을 받았던 당나귀 출몰지역 표지판 donkey crossing. 이번에 사진 잘 찍어보려고 노력했는데 이상하게도 이 표지판 나올 때 즈음에서 딴 짓을 해요. 아이들이 "엄마, donkey crossing이에요!" 하면 벌써 지나가고... 이 사진 찍기 전에 아이들에게 표지판 보면 한참 전에 알려달라고 했어요. 그래서 겨우 하나 잘 찍었습니다. 피닉스가 꽤 대도시인데도 도시 외곽으로 조금만 나가면 야생 당나귀들이 고속도로를 건너다니기도 한다고 해요.

 

 

지금이 여름방학이라서 그런지 모터홈(motorhome)이 많이 보였어요. 미국에서는 버스 크기의 모터홈도 많이들 운전하고 여행을 해요. 그런데 이렇게 크면 장거리는 괜찮아도 관광지 도시 내에서 이동할 때는 불편하죠. 그래서 모토홈 뒤에 자기 차를 연결해 끌고 여행을 합니다. 원하는 곳에 도착하면 모토홈은 RV 파크에 주차해서 놓고 도시 내에서 관광하거나 식품 쇼핑 등을 할 때는 저 뒤에 끌고 가는 차로 돌아다니는 거죠.

 

 

저 멀리 산 정상이 평평한 지형이 보입니다. 이 지형을 테이블 같이 생겼다 해서 스페인어 메사(mesa)를 차용해 미국에서는 메이사(mesa)라고 불러요. 이 메이사는 미국 남부 애리조나와 뉴 멕시코에 흔히 보이는 지형이예요.

 

 

지난 4월에는 푸르른 초원이 펼쳐져 있던 곳이었는데 하지인 오늘 6월 21일에는 모두 노랗게 변했어요. 여름에 더 푸르러지는 타 지역과는 반대네요. 황금빛 들판이 펼쳐져 있으니까 살짝 가을 같은 느낌도 나요. 아이들이 이 황금빛에 경탄하며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다시 보길 바랬는데 이날 돌아오는 길에 볼 수 없었어요. 밤이라서 그랬냐? No, no. 하지라서 해도 가장 긴 날이었고, 이 근처에 내려왔을 때는 아직 해가 높이 떠 있었어요. 그래도 이곳을 이날 다시 볼 수가 없었답니다. 그 이야기는 나중에 풀어 볼게요.

 

 

또 다른 모터홈이 지나갑니다.

 

 

산을 꽤 올라왔는데 이제 저 아래 골짜기로 다시 내려갑니다. 하지만... 저 멀리 높은 산줄기가 보이죠? 거길 다시 넘어가야 해서 또 한참을 올라가게 됩니다.

 

 

우리는 저 뒤 꼭대기를 잘라 만든 길로 지나갈 거예요.

 

 

우리가 잠시 쉴 맥과이어빌 휴게소(McGuireville Rest Area)는 Exit 298 가기 전 2 마일(약 3 km) 전 즈음에 있어요. 피닉스에서 여기까지는 한 1시간 40분 정도 걸려요. 이곳에서 플래그스태프는 약 40분 정도 더 가면 됩니다. 울 식구들이 플래그스태프 올라가거나 피닉스로 다시 내려올 때 이곳에서 잠시 멈춰 몸을 풀고 갑니다.

 

 

시원하게 준비해 가져온 물/소다를 마셨어요. 아이들이 좋아하는 푸르트 스낵(fruit snacks)도 좀 먹어 줬고요. Welch's가 푸르트 스낵을 잘 만들어요. 이곳은 피닉스와 달리 바람이 많이 불었어요. 푸르트 스낵 봉지가 쉽게 날아 도망가려고 해서 먹을 때 손으로 잘 잡아줘야 했어요. 빈 음료수병도 쉽게 날아가서 마시자마자 쓰레기통에 버려야 했고요. 여기 바람의 힘이 좋습니다.

 

Welch's 푸르트 스낵이 과일 함량이 높아 타 회사 것보다 맛있어요.

 

애리조나 주민으로서 아주 자랑하고 싶은 우리 주 휴게소의 멋진 경고판.

 

 

위 경고판은 휴게소 밖의 들판에 들어가지 말라고 돌려서 말하는 것이에요. 애리조나에서는 이 깊은 뜻을 늘 새겨두었으면 합니다. 독사하고 독충 만나면 별로 재미없잖아요.

 

 

휴게소에서 잘 몸 풀고 목도 축이고, 다시 길을 떠납니다.

 

 

이 지역 고도가 해발 6,000 ft(1,829 m)라네요. 플래그스태프가 해발 6,906 ft(2,105 m)니까 우리는 900 ft(274 m)를 더 올라가야 합니다.

 

 

플래그스태프 40 마일(64 km) 전부터 이 엘크 출몰 표지판이 등장해요. 표지판에서는 플래그스태프까지 계속 엘크 출몰 가능성이 있으니 주의하라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플래그스태프에 가까워지면 사슴 출몰을 경고하는 표지판도 등장합니다. 고속도로 양옆에서 보이듯 나무와 식물이 많은 곳이라 엘크, 사슴도 많이 살고 있는가 봐요.

 

 

나무와 산의 모습을 보니 플래그스태프가 가까워졌음이 확실히 느껴집니다.

 

 

저기 뒤로 높은 산봉우리가 등장했어요. 6월, 그것도 하지라서 산 정상의 눈은 거의 녹았어요. 사진에서는 보이지 않지만 아주 약간의 눈이 정상을 지키고 있긴 했습니다. 이 길을 따라 조금만 더 가면 플래그스태프 중심가에 도착합니다. 이제 거의 다 왔어요.

 

 

 

노던 애리조나 대학 올드 메인(NAU Old Main)과 주변 (애리조나 플래그스태프)

애리조나에는 4년제 주립 대학교로 애리조나 대학교(Univ. of Arizona), 애리조나 주립 대학교(Arizona State Univ.), 노던 애리조나 대학교(Northern Arizona Univ.) 해서 3개 있어요. 이중 노던 애리조나 대학교..

thenorablog.tistory.com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