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치는 맛있어! 아히 투나(Ahi Tuna) 참치회 무침 파티

참치회 무침 No. 1

참치회를 좋아하는 우리집에서는 가끔 아히 투나(Ahi Tuna, 황다랑어)를 사다가 회로 먹기도 하고 참치회 무침으로 만들어 밥하고 먹기도 하고 그래요. 참치회는 김치와 김과 함께 먹었는데 참치도, 김치도, 김도 모두 미국 동네 마켓에서 사온 재료입니다.

 

막둥이 넷째에게 와사비와 간장을 준비해 달라고 했더니 저렇게... 간장이 살짝 미국 지도 같이 되었어요. :)

 

이 참치는 동네 마켓 체인 바샤(Basha)에서, 김치와 김은 웰빙 음식을 더 취급하는 스프라우츠(Sprouts)에서 사왔어요. 보통 참치도 스프라우츠에서 사오는데 바샤에 장보러 갔다가 2 파운드(907 g)짜리 팩에 $10(12,000원)으로 파격 세일을 하길래 5팩 샀었죠. 그런데 바샤에서 사온 이 참치가 맛이 나쁘지는 않았지만 그렇다고 맛있는 편도 아니였어요. 조금 더 비싸도 스프라우츠에서 사는 참치가 더 맛있어요.

 

한국계가 샌프란시스코에서 미국 일반 소비자 대상으로 판매하는 김치예요.
한국 김 원재료를 수입해 미국에서 만든 김입니다.

 

밥만 김에다 싸서 먹어 보기도 하고,

 

 

밥과 참치를 김에 싸서 먹기도 하고. 사진에는 없지만 여기에 김치도 한 조각 추가해서 싸서 먹기도 하고. 아님, 참치만 김에 싸서 먹기도 하고. 이 방법이든 저 방법이든 맛있어요.

 

 

저녁을 잘 먹고도 이만큼 남았어요. 이 참치회 무침은 다음날 남편이랑 첫째가 나눠 먹더군요.

 

 

참치회 무침 No. 2

위 참치회 무침을 먹고 몇 주 후. 참치회 무침이 슬슬 또 먹고 싶어지자 이번엔 원래 사던대로 스프라우츠에 가서 2 파운드 (907 g) 정도 사왔어요. 참치 사진은 찍지 않아서 없습니다. 참치회 무침은 언제나처럼 남편이 만들었습니다. 애리놀다는 옆에서 파 자르는 아주 중요한 일을 담당했구요.

 

접시를 2개로 나눠 테이블 양쪽에 하나씩 놓습니다. 3사람씩 먹을 분량입니다. 아래 접시는 테이블 오른쪽의 참치회 무침.

 

이건 테이블 오른쪽

 

테이블 왼쪽의 참치회 무침.

 

이건 테이블 왼쪽.

 

김도 사왔어요. 테이블 세팅하면서 사진을 찍어서 한 팩(3개입)은 봉지만 남았어요.

 

 

처음엔 2개만 꺼내 먹기 시작했는데,

 

 

참치회 무침이 있다고 하나 김 2개로는 6 사람 먹기엔 역시나 부족하죠. 하나 더 꺼냈습니다. 그런데 여전히 부족했어요. 그래서 하나 더 꺼내서 김은 총 4개 먹었어요.

 

 

참치를 김에 싸서 그냥 먹어 보고,

 

 

밥을 김에 말고 그 위에 참치 큰 것 한 점 올려 함께 먹어도 보고,

 

 

옆을 보니 남편은 실란트로(고수)에 싸서 먹고 있어요. 냉장고에 실란트로가 있었는데 빨리 먹는 게 좋겠다고 했더니 남편이 이렇게 먹더라구요. 대단한 내공입니다. 애리놀다는 실란트로를 좋아하는 편이 아니라 이렇게는 못 먹어요.

 

 

전에 한인 마켓에 갔을 때 사왔던 와사비. 그런데 애리놀다 입맛에는 별로예요. 양도 3.17 oz(90 g)로 적진 않은데 그냥 여유분으로 챙겨두고 한인 마켓 갈 때 다른 회사 제품으로 하나 더 새로 사야할 것 같네요.

 

 

스프라우츠에서 사왔던 김치 2 종류도 참치회 무침과 함께 했습니다. 둘 다 잘 익었고 맛이 깔끔하니 좋아요. 우리 가족이 아주 좋아하는 김치 브랜드입니다.

 

배추김치와 깍두기

 

저녁먹고 나니까 이만큼씩 남았어요. 요건 다음날 다 사라졌습니다. 울집에서 인기 좋아요.

 

 

아주 맛있게 먹은 저녁이였습니다. 한여름 피닉스가 너무너무 더워질 때는 울집에서도 참치를 회로 먹지 않는데, 불지옥 더위가 오기 전에 몇번 더 먹으며 참치와의 잠깐 이별을 준비하려구요.

 

반응형

댓글(25)

  • 2019.06.03 05:59 신고

    연하고...맛있어 보이네요.
    ㅎㅎ

    잘 보고 가요

  • 2019.06.03 06:03 신고

    Sprouts 에서 판매하는 참치가 맛있는지 몰랐어요.
    정말 감사합니다.
    좋은 정보 알려 주셔서요.

    몇주전에 Sprouts 에 갔을때 얼린 참치를 보고 또 보고 했는데 어떨지 몰라서 사지 않았어요.

    사실 오늘도 아침에 가서 과일 사가지고 왔는데 담번에는 꼭 하나 사와서 먹어봐야 겠어요.

    • 2019.06.03 07:16 신고

      Sprouts 참치는 특히 butcher's corner에서 파는 게 맛있어요. 가격대비 품질이 좋아요.
      냉동 참치도 다른 마켓에서 파는 것보다 질이 더 좋구요. ^^*

    • 2019.06.03 07:56 신고

      네...다음에 가서 잘 살펴 봐야겠네요.
      감사합니다.

  • 2019.06.03 06:36 신고

    한주 시작 잘 하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2019.06.03 07:00 신고

    역시 참치 드실줄 아시네요..
    참치는 김과 함께 먹으면 더 맛있습니다.
    그러고 보니 저도 참치 먹은지 한참 되었습니다.
    이상하게 우리집은 아내나 아이들이 참치는 별로라 하더군요..
    요즘은 제가 또 술을 잘 안 먹으니 더욱 먹을 기회가 없네요..
    입맛 다십니다.^^

    • 2019.06.03 07:19 신고

      공수래공수거님께서도 참치 잘 드시는군요.
      참치를 김하고 먹으니까 그 맛이 훨씬 좋아졌어요. ^^
      참치도 호불호가 좀 있나 봐요. 하긴 생선회 자체가 그런 것 같기도 하구요. ^^*

  • 2019.06.03 08:43 신고

    참치 너무 좋아하는데 맛있어 보이네요ㅠㅠ 잘보고 갑니다^^

  • 2019.06.03 08:47 신고

    참치요리는
    찌게도 좋고 회로 먹어도 정말 맛난 것 같아요
    김에 싸먹는 참치도 정말 맛나 보입니다.. ^^

  • 2019.06.03 09:05 신고

    맛있어 보여요~

  • 2019.06.03 21:22 신고

    한 주의 시작 월요일 힘차게 보내시고 글 잘 읽고 공감 누르고 가겠습니다~

  • 2019.06.03 22:24 신고

    김에 싸서, 먹다가 살짝 느끼하고 물린다는 느낌이 들때 김치를 곁들여먹으면 그맛이 또 색다르죠.ㅎ
    맛있게 잘봤습니다.

  • 2019.06.04 11:37 신고

    로라님... 와 정말 맛나 보여요. 이렇게 맛난 음식을 같이 먹으면서 사랑을 나누는거죠. 가족이란 참 좋은 의미로 다가오네요. 가족과 함께 행복한 하루를 보내셨군요. 요즘도 홈스쿨 하시나요?
    늘 건강하시구요. 좋은밤되세요.

    • 2019.06.05 02:03 신고

      가족은 오랜 시간을 함께 해서 정도 깊게 들지만 이렇게 밥을 함께 먹는 것. 이게 정말 중요한 듯 해요. ^^
      예, 울집은 계속 홈스쿨하고 있습니다. 계속 할 거구요. ^^*

  • 2019.06.05 22:25 신고

    와 미국은 먹거리가 한국보다 싼가봐요. 고급식재료도 부담없는 가격이네요. 넘 부럽슴다. 참치 넘 맛있어보여요

    • 2019.06.06 02:06 신고

      미국 산지가 오래되어 요즘 한국은 잘 모르지만 이곳 식재료 가격이 한국보다 저렴할 거예요.
      대신 미국에서는 식당에서 먹는 음식가격은 한국보다 훨씬 비싸요. ^^*

  • 2019.06.07 14:10 신고

    이거 너무 맛있어보여요! 저렇게 푸짐한 참치회 무침 접시 처음 봐요. 김치와 김에 참치회 싸서 드셨군요. 김치 양념이 있으니 꽤 깔끔한 맛이었을 거 같아요. 왠지 김치가 참치에 있는 미세한 비린내까지 다 잡아줄 거 같아요. 그런데 2파운드 5팩이면 들고 오실 때 고생 좀 하셨겠어요 ㅋㅋ 고진감래 참치회인가요? ㅋㅋㅋ 남은 참치회는 다음날 남편분과 첫째 아드님이 맛있게 싹 해치웠군요. 풍요로운 참치 파티였겠어요^^

    참치회 파티 2탄에서 남편분께서는 참치회를 고수에 싸셔 드셨군요! 저러면 왠지 동남아풍 참치파티 될 거 같아요. 이제 곧 뜨거운 여름이니 미리 여러 번 많이 드셔야겠어요. 애리놀다님께서도 뜨거운 여름에는 날생선 먹는 거 피하시는군요^^

    • 2019.06.08 13:59 신고

      김하고 참치가 참 잘어우려요. 이렇게 한번 아이들을 먹였더니 맛을 알아서 계속 사다라라고...^^;;
      김치가 잘 익어서 함께 먹으니까 더 맛있었어요.
      고수와 참치가 만나니까 독특한 맛이 나왔을 듯 한데 저는 엄두가 나지 않아서 맛은 못 봤어요. ㅎㅎㅎ
      아무리 냉동참치라도 여름에는 기온이 넘 높아서 날생선은 피하고 있어요. ^^*

  • 2019.06.08 21:40 신고

    저는 회를 정말 좋아하는데, 이민와서는 한번도 못 먹었어요. 몇년 전에 한국분이 하는 스시/횟집이 생기기는 했는데 가격이 좀 있다고 해서 못 갔어요. 한국에서도 고급은 거의 못가고 항상 막횟집에 가서 항상 푸짐하게 먹고 왔기 때문에 여기섣 그렇게 먹다간 살림 거덜 낼 거 같아요. 그런데 애리놀다님 참치회 글 보니 진짜 먹고 싶네요.ㅠ

    • 2019.06.09 13:50 신고

      미국이나 캐나다에서 먹는 회는 상당히 많이 비싸서... ㅡ.ㅡ;;
      대신 냉동참치나 butcher's corner에서 파는 참치 사다가 참치회 무침으로 먹으면 양도 많고 맛도 좋고.
      아주 경제적이예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