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리조나 로드트립 ② I-17 고속도로 휴게소 McGuireville Rest Area

I-17에서 세도나(Sedona)로 가려면 출구 Exit 298에서 애리조나 주 도로 AZ 179로 빠지면 됩니다. AZ 179로 들어가기 전 고속도로 휴게소 McGuireville Rest Area에서 잠깐 몸 풀고 갔어요.



미국의 고속도로 휴게소는 한국 휴게소와 사뭇 달라요. 고속도로 자체가 기본적으로 무료라서 들어가고 나가고 자유롭습니다. 그래서 특정 휴게소에서만 음식을 사고 먹고 하지 않게 되지요. 긴 운전 중 식사나 간식이 먹고 싶으면 고속도로 근처 식당 안내 표지 보고 필요에 따라 선택해 출구(exit)로 나가 먹고 고속도로로 다시 들어 옵니다. 주유도 마찬가지구요.


화장실은 식당이나 주유소에서도 이용하지만 많이들 고속도로 휴게소를 이용합니다. 미국 고속도로 휴게소는 오랜 운전에 몸을 풀고 화장실도 사용하는 장소예요. 휴게소에 조그만 매점이 있는 곳도 있는데, 대부분 음료수 자판기만 있어요. McGuireville Rest Area에도 자판기가 있습니다.


McGuireville Rest Area은 I-17의 Exit와 사이에 있습니다. 세도나로 가는 출구인 Exit 298 가기 전 2 마일(약 3 km) 전 즈음에 있구요. 아래 지도의 B의 위치가 McGuireville Rest Area입니다.



차에서 내리자마자 보이는 반려동물 운동 장소. 오랜 시간동안 차 안에 있으면 반려동물들도 몸이 넘 불편하죠. 특히 강아지들이 힘들어 합니다. 그래서 여기서 몸을 풀어주면 좋아할 거예요.



저기 보이는 곳이 반려동물 몸푸는 장소입니다.



물을 마실 수 있는 펌프도 있어요. 이런 펌프는 역시 건조지역인 네바다 휴게소에서도 본 적이 있어요. 물을 아끼라는 표지판이 있습니다. 당연히 아껴야죠.



아래 왼쪽 경고판이 아주 인상적입니다. 애리놀다가 늘 자랑하고 싶던 것이였어요.



왼쪽 경고판은 이 지역에 독사와 독충이 서식하고 있다는 경고입니다. 돌려 말해서 휴게소 바깥 쪽 잡풀이 있는 지역에 독사와 독충이 있으니까 들어가지 말라는 거죠. 뭐 있는지 궁금하다고 가거나 사진 찍는다고 가는 사람들이 종종 있어서 이런 경고판이 있는 걸 거예요. 이 잡풀 지역은 휠체어로 다닐 수 있게 만들어져 있지 않다는 안내도 있구요.


이 독사와 독충 주의 경고판을 처음 본 건 16년 전 플로리다에서 워싱턴 주로 올라 갈 때였어요. 애리조나를 지나가는데 휴게소에 이 표지판이 있더라구요. 이거 보거 막 웃었죠. "역시 애리조나구나!" 그러면서요. 그때는 독사와 독충이 행복하게 사는 애리조나로 이사와 살 게 될 지 꿈에도 몰랐답니다. 진짜 사람 일은 아무도 몰라요.


휴게소 너머 저 편은 이렇게 잡풀이 무성합니다. 위 경고판에서도 설명했듯 이곳이 독사와 독충들이 행복하게 지내는 삶의 터전이니까 그 아이들의 행복을 방해하러 들어가지 않는 게 좋습니다. 행복을 방해하면 짜증난 뱀과 벌레에게 물릴 지도 몰라요.




휴게소에서 작고 귀여운 강아지를 만났습니다. 욘석이 울집 아이들을 엄청 좋아하더라구요. 같이 놀자고 신났습니다. 아이들 넷 모두 강아지랑 놀아줬답니다. 애리놀다는 강아지 주인 아저씨랑 잠깐 이야기를 나눴는데 그분도 아이가 넷이래요. 이야기 하던 중 아저씨한테 전화가 왔어요. 아저씨도 독사와 독충 경고판에 대해서 재밌어 하면서 전화 저 편 사람에게 말하더라구요. (당연 타지인에게는 놀랍죠.) 이야기는 계속 흘러 강아지와 놀고 있는 울집 아이들과 애리놀다 만난 것까지 다 일일이 말하는 아저씨. 재밌는 아저씨였어요.


울 막둥이가 강아지에게 인사하는 게 그림자로 보이죠?


강아지와 헤어지고 휴게소에 있는 정보판 쪽으로 갔어요. 애리조나에 관한 여러 정보가 있습니다.









휴게소에서 몸을 풀었으니 세도나를 향해 다시 길을 떠납니다. 우리가 나갈 I-17의 Exit 298가 McGuireville Rest Area에서 2 마일(3 km) 정도 지나면 있어서 금방 나타나요. 여기서 애리조나 주 도로 AZ 179로 갈아타고 계속 운전해 갑니다.



저기 붉은 산이 보이는 것이 세도나가 멀지 않았음을 알려 주네요. 




세도나에 들어가기 전 Red Rock Visitor Center and Ranger Station에 잠깐 들러 경치를 감상하고 갈 거예요.



Red Rock Visitor Center and Ranger Station에서 본 경치는 다음편에서...



반응형

댓글(13)

  • 2019.04.05 06:32 신고

    휴게소가 정말 소박(?) 하네요..
    말 그대로 잠시 쉬어가는곳인가 봅니다.

    제 기억은 도로가 워낙 직선이고 주위에 아무것도 없어 졸지 말라고
    중간 중간 움푹 들어간곳이 많던데 지금도 그런가요?
    그랜드캐넌은 한번 가 보고 싶습니다..

    • 2019.04.05 06:44 신고

      미국 휴계소는 한국과 달리 독점계약이 전혀 없어서 진짜 쉬고 가는 기능에 충실한 곳이예요.
      음식먹거나 주유하려면 그냥 아무데나 고속도로 근처 편한데 잠깐 쉬어서 하면 되거든요.
      음푹 들어간 것은 제가 경험은 못했구요. 대신 도로 가장자리에 도로를 따라 패였다고 해야하나 그런게 길게 놓여 있어요.
      차가 여기 지나가면 덜덜덜 흔들려요. 운전하다 졸면 놀라서 깨라구요.
      그랜드 캐년 아직 안 가본 애리조나 주민 여기 있습니다. ㅎㅎㅎ ^^*

  • 2019.04.05 09:00 신고

    우리나라의 휴게소와는 다르네요.
    공감 꾹 누르고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 2019.04.05 09:52 신고

      오랜 운전에 몸 풀고 화장실 사용하고 쉬기 딱 좋았어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

  • 2019.04.05 22:48 신고

    가보고싶네요ㆍ

  • 2019.04.06 04:31 신고

    정말 휴게소네요.
    잠시 쉬었다 가는....ㅎㅎ
    잘 보고 갑ㄴㅣ다.

  • 2019.04.06 07:05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 2019.04.08 18:11 신고

    한국의 휴게소 느낌과 다르네요,ㅋ
    한국 휴게소는 요즘 신식으로 대부분 변경하여,
    거의 쇼핑몰이 되어가더라구요~~!!

    • 2019.04.09 07:18 신고

      이곳은 고속도로 이용이 무료거든요. 그래서 독점 휴계소가 있을 필요가 없어요.
      요즘 한국 휴계소 보니까 대단하게 변하는 것 같아요.
      여행객들이 많아서 그런가 봐요. ^^*

  • 2019.04.11 03:52 신고

    미국은 고속도로 공짜군요! 우리나라처럼 특정 휴게소 찾아 계속 달려야할 이유가 없겠어요. 우리나라 휴게소 생각하고 막 군것질도 하고 할 생각으로 미국 고속도로 휴게소 갔다가는 엄청 실망하겠어요. 땅이 크고 길도 길어서 애완동물도 몸을 풀어줘야 하네요 ㅎㅎ 건조지역이니 물 정말 아껴야겠어요. 저거 물 낭비하면 그냥 다 하늘로 날아가버리겠네요. 독사와 독충 서식지 ㅋㅋ 전갈 있네요 ㅋㅋ 이상하게 한국은 전갈이 없어요. 중국부터는 흔한 게 전갈인데요. 독사와 독충이 행복하게 사는 애리조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기 독충은 독 꽤 많이 올라있을 거 같아요 ㅋㅋ 저거 처음 본 사람들은 모두 신기해하고 재미있어하는군요. 애리조나 관광명물인데요? 그런데 막 세우지는 못하겠어요. 진짜 독충과 독사가 있어야 해서요. 그렇다고 저거 여기저기 세우자고 독충과 독사를 마구 풀어놓을 수는 없구요. ^^

    • 2019.04.11 07:17 신고

      미국 인터스테이트 고속도로는 무료예요. 그래서 독과점 휴계소가 있을 수가 없어요. ^^ 군것질 하고 싶으면 고속도로 빠져 나가 편의점 아무데나 들어가서 사먹는 스타일이예요.
      사실 야생 수풀같은 곳은 독사와 독충이 있을 수 있어요. 늘 물리고 그런 건 아니지만 위험할 수 있으니까 들어가지 말라고 이런 표지판을 둔 듯 하구요. 특히 타지인들 "아~ 멋있다!"하고 들어갈 수 있어서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