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복에 진한 국물의 닭곰탕 만들어 먹었어요.

블로그 이웃님들 블로그를 보니까 많이들 중복 몸보신에 대한 포스팅이 올라오더군요. 중복이라고 하니까 미국사는 울집에서도 뭔가 몸보신 음식을 먹어야 할 것 같은 생각이 들었어요. 삼계탕이 가장 인기있는 복날 몸보신인데, 애리놀다가 사는 애리조나에서 인삼이나 다른 한약재를 구하는 것은 좀 그렇고... 인삼 및 다른 한약재를 구한다 해도 한약재 넣은 삼계탕을 울집 아이들이 먹는다는 보장도 없어요. 그래서 종종 해먹는 닭곰탕으로 중복을 보내기로 했습니다. 중복이 며칠 지난 다음에 먹은 것 같긴 하지만, 그 즈음에 먹은 거니까 암튼지간 중복 몸보신입니다.


생닭은 Sprouts에서 사 왔어요. 울동네 여러 마켓들 중에서 Sprouts의 육류가 가격대비 품질이 아주 좋아요. 이 마켓이 친환경/유기농 전문인데도 가격이 지나치게 높지도 않구요. 여기서 취급하는 육류는 애리조나에서 키운 로컬 음식이고, 또 품질관리도 꽤 잘하는 듯 해요. 이 마켓의 생닭도 고기가 아주 깨끗하고 이상한 잡내가 애초부터 나지 않아요. 먹은 뒤 뭔가 남는 뒷맛도 없구요.


육류에 대한 칭찬 일색이라 애리놀다가 무슨 Sprouts에서 협찬받고 홍보하는 사람같은데, 그건 아니구요. 그냥 사다먹고 질이 좋아서 말하는 것 뿐이예요. 협찬은 커녕 울집은 식구가 많은 관계로 상당한 양의 식료품을 Sprouts에서 구입해요. 아마도 애리놀다가 이 마켓에서 돈 제일 많이 쓰는 사람 중 하나일 거예요.


닭을 삶아서 살을 다 발라놨어요.



닭의 살을 바르다 보면 촉촉하게 잘익은 살코기의 따끈함에 소금에 콕 찍어 먹고 싶은 유혹을 거부할 수 없죠. 요게 또 그렇게 맛있거든요. 애들도 불러서 몇 점씩 주고, 남편에게도 주고, 그리고 애리놀다도 야금야금 먹고. 이렇게 먹다가는 정작 닭곰탕 먹을 때 살코기가 별로 남지 않을 것 같아서 적당한 선에서 유혹을 뿌리쳤어요. 힘들어도 나중을 위해서 참아야 해요.



기본 닭곰탕의 모습입니다. 진한 국물에 닭 살코기를 넣었어요.



여기에 기호에 따라 파 썰은 것과 후추를 톡톡. 간이 딱 맞기 때문에 소금은 따로 추가할 필요가 없구요.



닭곰탕을 휘휘 저어 섞고 먹을 준비를 합니다. 국물을 우선 한 수저 떠 먹었는데 진한 국물이 끝내줘요.



남편하고 아이들도 닭곰탕이 아주 맛있다고 정신없이 먹어 줍니다. 국물도 진하고 살코기도 연하게 아주 잘 삶아져서 맘에 쏙 든다면서요. 이러면 애리놀다가 또 으쓱해지죠. 으쓱~!


저번에 담은 김치가 있어서 그거 꺼내 놓고, 양배추 넣은 오이무침도 함께 먹어 줍니다. 오이무침이 아삭새콤하니 아주 맛있었어요. 닭곰탕이랑 아주 잘 어울렸구요.




밥도 닭곰탕에 말아서 먹고. 밥은 한국쌀인 중립종으로 만든 게 아니라 동네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길쭉한 장립종이예요. 장립종은 동남아에서도 먹지만 아메리카의 히스패닉계도 주로 먹는 길쭉한 쌀인데 이 장립종도 맛 괜찮아요. 한인 마켓에 자주 가지 않기 때문에 울집에서는 장립종으로 주로 먹게 됩니다.


뜨근한 국물, 맛난 닭고기. 거기에 밥을 말아서 먹으면... 아~ 맛있어~~


뜨근한 국물에 밥을 말아서 닭고기랑 함께 먹으니 아주 맛있어요. 다들 두그릇씩 뚝딱 싹싹 비웠어요. 말복 때도 닭곰탕을 해먹을까 했는데 식구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에 힘입어 말복까지 못 기다리고 며칠 후에 또 해먹으려구요. 아~ 맛있어~~

반응형

댓글(22)

  • 2017.07.26 02:25 신고

    애리조나에서 생산된 제품을 유통하는 거면 유통비용도 덜 들고, 재료가 정말 신선하겠어요.
    더운 날씨에 닭을 푹 고으느라 고생 많으셨어요.
    국물이 정말 진해보여요.
    닭고기도 많고, 김치까지 있으니까 정말 제대로 몸보신하셨겠어요ㅎㅎㅎ

    • 2017.07.26 05:35 신고

      현지 생산유통 거기에 말씀대로 유통비용이 적게 들어서 그런지 품질이 더 좋아요.
      날은 덥지만 다들 중복이라고 삼계탕을 많이 드시니 뭔가 비슷한 게 먹고 싶었어요.
      몸보신 잘 된 것 같아서 이번주에도 또 몸보신 하려구요. ㅎㅎㅎ ^^*

  • 2017.07.26 06:56 신고

    해외에서 먹으니 더욱 맛있을 것 같네요
    오늘 점심 닭곰탕집을 찾아야겠네요
    좋은 하루되세요 ^^

    • 2017.07.26 07:27 신고

      닭도 좋았고, 또 국물이 아주 잘 우러나왔어요. 아주 맛있게 먹었습니다.
      드래곤포토님 점심에 맛있는 닭곰탕 드세요. ^^*

  • 2017.07.26 07:59 신고

    저땜에 저희집에서는 중복에 닭을 못 먹고 해물찜으로 대신했습니다 ㅎ
    저도 닭을 맛있게 먹고 싶습니다 흑흑..
    근데 정말 안 되요 ㅡ.ㅡ;;
    모르고는 먹는데 말입니다..알고는 잘 안 먹어집니다
    그래서 얼마전 대구 치맥축제에도 못갔지 말입니다 ㅎ

    김치가 침샘을 자극하네요 ..맛있어 보입니다

    • 2017.07.26 08:34 신고

      해물찜도 넘넘 좋아요. 가족 모두 중복에 몸보신 제대로 하셨네요.
      저도 어떤 음식은 그냥 먹기 싫어요. 모르고는 먹지만 알고는 못먹는 게 좀 있어요.
      그게 이상하게도 잘 안먹어지더라구요.
      김치 남은 것 다 털어서 닭곰탕이랑 먹었어요. 김치 떨어져서 또 한번 담구려구요. ^^*

  • 2017.07.26 10:14 신고

    맞아요! 해외에서 직접 삼계탕 해먹는 거 넘 힘들어요ㅠㅠ
    저도 친구한테 해준다고 재료 사는데 굉장히 귀찮았어요. 인삼 황기 이런건 그냥 티백으로 했지만요(...)
    대추랑 밤 구하는 것도 어려웠고... 그래서 그냥 삼계탕 아니고 닭죽 했어요ㅋㅋㅋ
    닭곰탕도 맛있겠어요. 닭육수 요리는 먹고 있으면 건강해지는 느낌이예요.
    담백하고 영양가 있는 애리놀다님 표 닭곰탕 먹고 싶네요ㅋㅋㅋ 히히

    • 2017.07.28 07:27 신고

      슬님이 만들어 드셨던 닭죽도 아주 맛있었을 것 같아요. ^^ 진한 국물의 닭곰탕 먹고 나니까 심리상 힘이 불끈 솟는 것도 같고. 다 좋다니까 좋은 것 같아요. ㅎㅎㅎ 이거 너무 멀어서 보내드릴 순 없고... 모니터로 전송해 드립니다. 찌~잉~ ^^*

  • 2017.07.26 13:23 신고

    나는 중복 이니 말복이니 하는건 느끼지 못하고 지나가지만 이번 주말에 백숙이나 한번 만들어 봐야겠네요.
    맛있어 보여요.

    닭도 Sprouts 에 가서 사구요.
    Sprouts 가 집에서 아주 가까워요.

    • 2017.07.28 07:28 신고

      블로그에 보니까 복날이면 삼계탕 포스팅이 엄청 올라와요. 그래서 한번 따라 해먹어 봤어요.
      Sprouts가 가까우면 장보기 편하시겠어요. 닭이 참 좋던데 맛있는 백숙 만들어 드시겠네요. ^^*

  • 2017.07.26 14:28 신고

    닭곰탕 정말 맛있겠네요!
    게다가 저 김치 색을 보니... 닭곰탕에 정말 잘 어울릴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ㅠㅠ
    지금 배가 엄청 고픈데.. 아침도 점심도 안먹었거든요.
    엄청 위가 꼬르륵거리네요..

  • 2017.07.26 22:57 신고

    정말 맛있겠어요.
    닭으로 만든 음식은 다 좋아하네요.
    진하게 우려낸 닭곰탕 한그릇... 하고 싶네요. ^^

    • 2017.07.28 07:30 신고

      저도 닭으로 만든 음식 거의 (몇가지 빼고) 좋아해요. 국물이 잘 우려져서 아이들도 아주 맛있게 잘 먹었어요. ^^*

  • 2017.07.27 00:14 신고

    닭 맛있어 보입니다. 정말, 힘들게 만드셨을거 같습니다.
    해외에서 먹는 한국음식, 이런 별미는 정말 맛있을것 같습니다.
    다음에도 만드시면 사진좀 올려주세요.

    • 2017.07.28 07:30 신고

      다들 중복이라고 하니까 삼계탕 비슷한게 먹고 싶더라구요. 오늘 또 만들어 먹었는데 사진을 안 찍었어요. ^^;;

  • 2017.07.28 18:28 신고

    ㅎㅎ~
    애리조나에서도 복날(?)을 즐기시고 계시군요~~

    • 2017.07.29 02:51 신고

      또 다들 중복 몸보신을 하니까 울집에서도 하고 싶더라구요. 그래서 닭곰탕으로... ^^*

  • 2017.07.28 20:14

    비밀댓글입니다

    • 2017.07.29 02:53 신고

      정성스런 음식으로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닭백숙은 진짜 누드 닭이 상에 딱 올려있네요. ㅎㅎㅎ 손으로 닭살을 찢으면 아이들이 먹기 편하고 그래서 닭곰탕으로 먹어요. 그런데 성격이 급해서 다 기다리지 못하고 여전히 뜨거운 닭살을 발라내니까 손이... 그래도 잘먹고 잘살자~! ^^*

  • 2017.07.29 20:15 신고

    중복이라 닭곰탕으로 몸보신하셨군요. 그러고보니 아이들은 한약재 들어간 것을 매우 어려워할 수도 있겠어요. 저도 아직까지 삼계탕 속 인삼 먹는 것은 조금 어려워요. 몸에 좋은 거라 해서 먹기는 하는데 솔직히 맛은 없어요 ㅋㅋ;; Sprouts 에 마일리지 제도 있으면 애리놀다님께서는 마일리지 팍팍 채우시겠어요. 살코기 다 발라놓으셨다니 소금 찍어먹는 유혹이 엄청 컸겠어요. 장립종 쌀을 닭곰탕에 말아먹어도 맛 괜찮나요? 장립종 쌀을 말아먹는 것은 처음 보아서 어떨지 매우 궁금해요! 가족들이 애리놀다님의 닭곰탕을 피닉스 여름 더위만큼 좋아하는군요^^

    • 2017.07.30 02:33 신고

      중복이라고 다들 삼계탕 삼계탕 하니까 뭔가 비슷한 걸로 먹고 지나가고 싶었어요. 저도 삼계탕의 인삼 잘 못먹어요. 삼계탕 먹으면서 인삼이나 다른 한약재는 다 버렸어요. 장립종도 맛있어요. 갓 만든 장립종 밥도 맛있고, 죽에는 한국쌀보다 더 잘 어울려요. 그런데 장립종 문제는 식으면 너무 딱딱해진다는 게 단점. Sprouts는 마일리지가 없어요. ㅠㅠ 마일리지 해주면 엄청 혜택받을텐데 아쉬워요. ㅡ.ㅡ;; 피닉스 여름더위와 닭곰탕을 비교하지 말아주세요. 흑흑. 울집 솔직히 여기 여름더위는... 그렇게 안 좋아해요. 넘 더워요. ㅠㅠ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