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븐 바베큐 백 립 (Oven-Barbecued Back Ribs) 돼지갈비 바베큐

피닉스 기온이 섭씨 50도에 육박하던 지난주에 울집에서는 오븐을 켜고 오븐 바베큐 백 립(oven-barbecued back ribs)를 해먹었어요. 실내는 에어컨으로 시원하지만 오븐을 켜면 아무래도 열이 많이 발생하니까 불지옥 더위에는 되도록 오븐을 켜지 않는 게 울집 기본 방침이예요. 그런데 자식들이 오븐 바베큐 백 립이 먹고 싶다하니 마음 약한 이 엄마가 이 기본 방침을 그냥 안드로메다로 날려 버렸네요.


1 포장당 약 3.5 파운드 (1.6 kg)였는데 3 포장 사왔으니까 약 10.5 파운드 (4.8 kg) 됩니다. 3 포장은 반반으로 나눠 2 팬에 올리고 오븐에서 3시간 정도 구웠어요. 아래는 오븐 바베큐 백 립 첫번째 팬입니다.


첫번째 팬


아이들 넷에서 갈비 2대씩 접시에 담아 줬어요.




애리놀다는 어른이니까 갈비 3대 가져다 먹습니다. 남편 접시도 보니까 3대 가져다 먹더군요.



바베큐 백 립에는 맥주가 어울릴 것 같아서 한병 가져다 함께 마셨어요. 이 맥주는 3개월 전 6병 산 것 중에 남은 울집 유일한 맥주예요. 맥주 6병 중 지난 3개월 동안 마신 건 한 2병 정도. 하두 안 마셔서 맥주 대부분은 고기요리할 때 썼어요. 그러다가 나머지 딱 1병 남은 걸 이번에 마셔줬죠. 그런데 이 1병도 다 마시지 못하겠더라구요. 1/3 밖에 못 마셨어요. 술을 안마시니까 이젠 맥주도 조금만 들어가면 어지러워요. 남은 2/3은 나중에 요리할 때 사용할 거예요.



애리놀다는 백 립 3대 먹고 끝냈는데, 아이들은 2대씩 더 가져다가 먹어서 총 4대씩 먹었어요. 그러니까 첫번째 팬의 모든 백 립들이 사라졌구요. 두번째 팬의 백 립은 배가 불러서 더이상 못 먹고 다음날 저녁에 나눠 먹었습니다. 더워도 한번 오븐을 몇시간 돌리니까 두끼를 아주 맛있게 먹을 수 있었어요.


두번째 팬


아주 더운날 오븐을 켰더니 에어컨을 켰어도 실내가 더 더워지는 것 같아요. 한동안 오븐 바베큐 종류는 안 먹을까 하는데 독립기념일 7월 4일에 아이들이 또 오븐 바베큐로 먹고 싶다고 할 가능성이 크고... 그럼 더워도 또 오븐 요리를 하게 될 지도 몰라요.

반응형

댓글(23)

  • 2017.06.26 07:37 신고

    맛있어 보입니다
    적게 먹는 저도 4대는 먹을수 있을것 같군요

    이제 치료도 끝났으니 고기 좀 먹어야 되겠습니다 ㅎ
    편안한 일요일 보내시기 바랍니다
    더위는 안드로메타에서 꽉 잡고 있을겁니다^^

    • 2017.06.26 08:12 신고

      드디어 치료 끝내셨군요. 축하드려요. 이제 갈비 4대는 뚝딱 사라지겠어요. ^^
      지난주만큼은 아니지만 아직 피닉스는 많이 덥네요. 더위는 안드로메다까지는 못 보냈고 대충 태양계 바깥까진 보낸 것 같아요. ㅎㅎㅎ ^^*

  • 2017.06.26 11:20 신고

    침이 꿀꺽 넘어가네요 ^^

  • 2017.06.26 12:09 신고

    맛있지요 직접 구워서 바로 먹으면요.

    저는 Farther's day 에 여기가 제법 더워서 우리 애들오면 뒷마당에서 같이 구어서 먹으려고 했는데. ..그냥 내가 아침 일찍 구웠답니다.

    • 2017.06.26 13:05 신고

      Father's Day에 맛있는 것 만들어 드셨네요. Jshin님이 직접 만드셨군요. 아주 맛있었겠어요. ^^*

  • 2017.06.26 16:20 신고

    ㅎㅎ 애들은 아주 잘먹지요. 결국 어른들보다 더 먹었네요?
    아주 무지 더운날 고생하셨네요. 먹고싶다는데 안해줄수도 없고.. ㅎㅎ
    그런데 보기에도 너무 맛나보이는데 양은 또 엄청 많은것 같고.. ^^

    • 2017.06.27 02:59 신고

      울집은 한창 크는 아이가 4명이나 있어요. 그래서 한번 만드는 음식양이 많습니다. ^^*

  • 2017.06.26 18:50 신고

    와..순간 섭씨 50도 읽으면서 '미국이라 화씨인가? 그럼 환산하면..' 하고 보니 그게 아니라 화들짝 놀랐습니다! 아니 그정도면 집안이 이미 오븐속인거 아닙니까아?!! 거기에 오븐까지 돌리셨다니 대단하세요! 그치만 저 맛난 비주얼을 보니 더위를 감수할만 하겠다 싶기도 하네요^^;;; 더위냐 백립이냐 그것이 문제로다~ 곧 또 고민하시겠군요^^;;;

    • 2017.06.27 03:00 신고

      울집이 사는 피닉스는 세계적으로 더운 곳으로 유명한 곳 중 하나예요. 사우디랑 비슷해요. ^^;;
      자식들이 먹고 싶다고 조잘거리니까 이 더위에 오븐을 3시간이나 켰어요. ㅠㅠ 독립기념일에 또 먹고 싶다고 할 것 같아요. 그럼 오븐 또 한번... ^^*

  • 2017.06.26 23:27 신고

    엄청 더우셨을텐데... 그래도 엄청 맛있어 보여요ㅋㅋㅋ
    더운 날 고기를 먹어줘야죠! 기운도 나고 입맛도 돌도록...
    아이들이 실천하고 있는 느낌이에요. 이열치열이라는 말을요ㅋㅋㅋ

    • 2017.06.27 03:01 신고

      이열치열이 맞긴 한데 인간적으로 너무 더운 곳이라 오븐 켜니까 살짝 불편하더라구요. ^^ 그래도 맛있으니까 그걸로 까먹었어요. ^^*

  • 2017.06.26 23:36 신고

    립 정말 좋아하죠~~ㅋㅋ
    달지만 않으면, 끝도없이 들어갑니다~~

    • 2017.06.27 03:02 신고

      울집은 집에서 만든 바베큐 소스로 립을 만들어서 당도는 약간 낮아요. 좀 덜 달아도 립이 지방이 많아서 4대 이상은 힘들더라구요. ^^;;

    • 2017.06.28 00:17 신고

      ㅋㅋ~
      저는 단 음식은 오히려 덜 당기는데,
      당도가 낮다면,, 엄청 먹을 것 같아요~~

  • 2017.06.27 04:07 신고

    와...바베큐...먹고 싶습니다.ㅎㅎ

    잘 보고 공감하고 가요

  • 2017.06.27 13:12 신고

    아이들이 바베큐 먹고 싶다고 해서 잠자고 있는 오븐을 다시 달구셨군요. 뼈 무게가 있다 해도 4.8kg이면 어마어마한 양인데요? 구워지기 전 백 립 색이 매우 강렬해요. 빨간 색만 보면 아직도 일단 '맵다'는 생각부터 확 들어요. 토마토 빨간색도 어려서부터 상당히 많이 접했는데도요^^;; 맥주가 인기 없어서 거의 다 요리할 때 사용하셨군요. 독립기념일에 오븐이 또 잠자다 나와서 일하는 건가요?ㅎㅎ

    • 2017.06.27 13:34 신고

      아이들이 오븐 바베큐를 먹고 싶다고 해서 이 더위에 잠자는 오븐의 봉인을 풀었어요. 그랬더니 좀 덥긴 덥더군요. ^^;; 오븐 봉인은 독립기념일에 한번 더 풀릴 지 몰라요.
      남편이 집에서 만든 바베큐 소스로 만들었는데 토마토도 고추도 다 들어갔어요. 그래서 붉으스름합니다. 울집에서 술은 정말 인기 없어요. 그나마 제가 남편보다 더 마시는데 저도 거의 안마신다고 봐야죠. 한땐 엄첨 마셔댔는데 정말 많이 변했어요. ^^*

  • 2017.06.27 17:14 신고

    갈비와 맥주 조합이라니! 여름에 더위가 풀릴 것 같습니다~^^
    오늘도 침넘어가는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ㅎㅎ

    • 2017.06.28 04:27 신고

      맛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소스킹님. 좀 있다가 소스킹님 맛있는 포스팅 구경갈께요. ^^*

  • 2017.07.01 07:22 신고

    립은 참 맛있는데...
    도구를 사용해서 먹기 참 어려워요.
    손으로 먹곤 하는데... 뒤처리가.. ㅠ..ㅠ
    뭔가 매콤하고 맛있는 빨간색이네요.ㅣ

    • 2017.07.01 07:31 신고

      바베큐 립은 원래 손으로 잡고 먹는 음식이예요. 도구없이 그냥 손으로 드시는 건 정통식으로 제대로 드시고 있는 거예요. ^^ 손이 지저분해지긴 하지만... 원래 그것도 립 먹는 재미중 하나구요. ^^ 이 바베큐 소스 울 남편이 만든 특제 소스예요. 시판보다 훨씬 맛있어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