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고 보자/이거 맛있네

볶음밥과 함께 한 핫소스 삼총사 Frank's RedHot, Tapatío, Trappey's Red Devil

반응형

아이들 점심은 채소 볶음밥으로 만들어서 줬어요. 채소 볶음밥은 달걀도 넣었으니까 간단하지만 단백질 포함 들어갈 것은 다 들어갔구요. 그리고 맛도 좋아서 아이들 점심으로 종종 내는 메뉴입니다. 거기에 어제 먹고 남은 오븐구이 닭이 네조각 남아서 네 아이들이 한 조각씩 가져다 함께 먹었구요. 간단하지만 아이들 모두 부족하게 느끼지 않는 점심이라 마음에 들어요. 볶음밥에 케첩과 함께 먹고 싶은 아이들은 그렇고 먹고 케첩없이 먹는 아이들은 또 그렇게 먹고 각자 취향에 맞춰 먹기 시작합니다.






울집 아이들은 채소 볶음밥이나 닭요리를 먹을 때 케첩과 함께 먹기도 하지만 핫소스와 함께 먹는 것도 좋아해요. 오븐구이 닭과 채소 볶음밥 점심을 줬더니만 핫소스를 한쪽에 뿌려놓고 닭만 찍어 먹는 녀석도 있고,



볶음밥에 핫소스를 뿌려서 화끈하게 먹는 녀석도 있고. 다들 각자 알아서 맛있게 먹어요.



그런데 아이들 넷의 핫소스 취향이 조금씩 다릅니다. 그래서 집에 지금 Frank's RedHot, Trappey's Red Devil, Tapatio 해서 3 종류의 핫소스가 있어요. 3 가지 핫소스 맛이 약간씩 다른데 그 약간의 다름이 아이들의 선호도를 결정하는 거죠.



위에서 Frank's RedHot과 Trappey's Red Devil은 둘다 카이엔 고추(cayenne peppers)로 만든 핫소스인데 미국에서 개발한 미국 핫소스예요. Frank's RedHot은 원조 버팔로 윙(핫윙)의 매운 맛을 내는 주요 재료로 유명하구요. Trappey's는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핫소스 회사 중 하나인데 19세기 말인 1898년부터 사업을 시작했으니까 120여년의 역사를 가진 핫소스 회사예요. 가운데 멕시코식 모자를 쓴 모습이 인상적인 Tapatio는 로스앤젤레스 근처에서 본사를 둔 미국 회사에서 만드는 멕시코식 핫소스구요.


3 가지 핫소스의 맛이 약간씩 달라요. 핫소스답게 모두 다 맵구요. Frank's RedHot과 Trappey's Red Devil은 둘다 카이엔 고추로 만들었고 미국 핫소스라서 그런지 비슷한 맛이 있어요. 그래도 애리놀다랑 셋째는 Frank's RedHot을 더 좋아하구요. 둘째랑 막둥이 넷째는 Trappey's Red Devil이 더 좋답니다. Tapatio는 멕시코식 핫소스라 위 미국 핫소스랑 맛이 또 달라요. 색도 제일 진하구요. 그리고 핫소스 내 아주 작은 입자들이 느껴집니다. 핫소스 자체가 전체적으로 좀 진한 느낌이 나요. Tapatio는 애리놀다 입맛에 매워요. 그런데 신기하게도 이 핫소스는 첫째가 좋아합니다.


Frank's RedHot과 Trappey's Red Devil은 둘다 카이엔 고추를

기본으로 만든 핫소스인데 색이 약간 달라요.

Frank's RedHot의 색이 조금 더 진합니다.




애리놀다가 느끼는 맵기 강도

Tapatío > Frank's RedHot > Trappey's Red Devil


핫소스 색 (진한 순부터)

Tapatío > Frank's RedHot > Trappey's Red Devil


그러고 보니까 애리놀다 입맛으로는 매운 강도와 색의 진함의 순이 동일하네요. 하지만 이것은 개인적인 입맛입니다. 입맛에 따라 다르게 느낄 수 있습니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