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 아이들은 수공예/취미 재료 전문점 Michaels (마이클즈)의 단골 손님들

반응형

오늘 피닉스는 화씨 101도 (섭씨 38도)로 날도 더운데 아이들 넷이 모두 함께 외출을 했다. 첫째가 기숙사에서 돌아오니까 아이들 넷이 함께 주말에 외출해서 자기들 시간을 갖는 게 귀엽다. 여름방학은 역시 아이들에게 즐거운 시간이다.

 

아이들이 외출한 후 남편과 나도 따로 나가서 볼 일 보고 돌아왔다. 집에 돌아왔는데 아이들은 아직 외출 중이다. 점심은 먹었는지, 어디에서 뭐 하고 노는지 텍스트 해보니까 수공예 재료 전문점인 Michaels (마이클즈)에 가있다고 한다.

 

Jeff Greenberg/Education Images/Universal Images Group via Getty Images

 

몇 주 전에도 이곳에서 털실 몇 개 사 왔었는데 녀석들에게 마이클즈는 재밌는 장소인가 보다. 재료들을 구경하며 살펴보는 그 자체로도 재미있다고 한다.

 

집에 돌아온 후 한 보따리 든 비닐백에 뭐가 들었는지 살펴봤다. 역시 이번에도 털실이다.

 

 

위 털실 2개는 코바느질이나 뜨개질할 때 흔히 사용하는 종류다.

 

 

아래 털실 2개는 포실포실한 감촉이 좋은 종류다. 색은 점차로 변하게 되어 있고 도넛 모양으로 감아놔서 눈에 확 뜨이고 이쁘다.

 

 

이 털실이 독특하다고 첫째에게 말했더니, 첫째가 얼마 전 둘째가 산 털실들도 이런 재질이라고 말한다.

 

 

흐흠, 그래? 몇 주 전에 사 온 털실을 보니 맞다. 가운데 분홍색 털실만 빼고 흰색과 연분홍색 털실이 오늘 도넛 털실과 같은 포실포실 재질이다. 둘째가 이 포실포실 털실로 아직 뭘 만들지 않았는데 어떤 작품이 나올까 궁금하다.

 

몇 주전에 샀던 털실들.

 

펜도 빨/파/녹으로 골라 사왔다. 첫째가 이 펜을 써봤더니 글 쓰는데도 그림 그리는 데도 편하다고 추천을 해서 둘째도 장만했나 보다.

 

 

셋째도 자기 비즈 공예의 재료로 긴 바늘을 사 왔다. 이 바늘이 있으면 구슬을 꽤기가 편하다고 한다.

 

 

아이들이 자기들 취미를 살리다 보니 각자의 취미 분야에서는 전문가 포즈가 느껴진다. 어떤 재료와 어떤 재질을 어떻게 사용하면 좋은지, 편한지, 효과적인지 등의 이해도가 높다.

반응형

댓글(2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