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마켓 메이사 (메사) 푸드코트 Asiana Kitchen과 홍콩반점

오랜만에 메이사 (Mesa, 메사)에 있는 아시아나 마켓의 푸드코트에 갔다. 울집은 여기 푸드코트에 가면 주로 한식 전문 Asiana Kitchen과 한국식 중식 전문 홍콩반점에서 주문해서 먹는다.

 

울 식구들은 Asiana Kitchen에서 김치찌개 2개, 홍콩반점에서 짜장면 2개와 짬뽕 1개 시켜서 먹었다. 김치찌개는 세금전 $9.99 (12,000원)이고, 짜장면은 세금전 $8.35 (10,000원), 짬뽕은 세금전 $10.35 (12,400원)다.

 

둘째와 막둥 넷째는 아시아나 마켓 푸드코트에 오면 늘 짜장면으로 먹는다.

 

둘째와 막둥 넷째의 선택: 짜장면

 

김치찌개는 셋째가 시켰다. 아주 맛있다고 잘 먹는다. 막둥 넷째도 김치찌개 맛을 보더니 다음에는 자기도 김치찌개로 시켜 먹고 싶다고 한다.

 

셋째의 선택: 김치찌개

 

김치찌개가 보글보글 댄스를 아주 격렬하게 잘 춘다.

 

 

남편도 김치찌개로 주문했다.

 

남편의 선택: 김치찌개

 

격렬하고 화끈한 보글보글 댄스. 보글거리는 것이 아주 맛있어 보여서 국물 맛을 봤는데 새콤한 김치찌개 맛이 잘 살아있다. 맛있다. 

 

 

반찬으로는 김치, 콩나물 무침, 어묵볶음이 나왔다. 김치는 안 먹어봤는데 콩나물 무침이랑 어묵볶음은 깔끔하고 맛있었다.

 

 

요것은 짬뽕. 내가 먹을 거다.

 

나의 선택: 짬뽕

 

난 아시아나 마켓 푸드코트에 오면 늘 짬뽕만 시킨다. 짜장면은 식구들이 다 좋아해서 집에서 해 먹을 수 있지만, 짬뽕은 나만 좋아하는데 혼자 먹자고 재료를 다 준비하는 것도 그렇고 집에서 식당처럼 맛 내기가 쉽지 않아서 식당에 오면 먹게 된다.

 

건더기로는 목이버섯, 오징어, 홍합, 돼지고기, 건고추, 호박, 당근, 양배추, 양파 등이 들어갔다. 돼지고기 양은 살짝 줄은 듯하고 대신 오징어 양이 더 많아졌다고 느껴졌다. 오징어가 꽤 신선해서 좋았다.

 

 

짬뽕을 먹을 때 배가 고픈 상태였는지(?), 면의 양이 지난번에 들렸을 때보다 살짝 줄은 듯 보였다. 그래도 혼자 먹기엔 여전히 많은 양이다. 울 식구들은 나 빼고 짬뽕 좋아하는 사람이 없어서 내가 다 먹어야 한다. 열심히 노력해 다 먹었다. 노력의 대가로 배는 아주 빵빵해져서 점심으로 먹은 짬뽕이 저녁이 지나도 여전히 꺼지지 않는다. 더 이상 음식 생각이 나지 않아 저녁을 건너뛸 수 있었다. 기특하다.

 

요즘 유튜브에서 유명 먹방 유튜버를 보곤 하는데 짬뽕과 짜장면 몇 그릇에 탕수육까지 먹는 그 먹방 요정들은 사람이 아니라 진짜 요정인가 보다.

 

오랜만에 한인마켓에 가서 즐겁게 식사했더니 기분이 상당히 좋다. 난 역시 먹는 것에 약하다. 또 그런 게 행복이기도 하고.

반응형

댓글(18)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