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routs Market Gyro Family Meal 스프라우츠 마켓 기로스 패밀리 밀

Sprouts (스프라우츠)에 장 보러 갔는데 남편은 갑자기 그리스 음식 gyro (기로스)가 먹고 싶었나 보다. 마켓에서 만든 기로스 패밀리 밀을 사고 싶어 한다. 가격은 1.75 파운드 (794g) 포장 하나에 $9.99 (12,000원)이다. 남편이 먹고 싶어 하길래 2 팩 샀다.

 

 

한국에서 기로스로 부르는 그리스 음식 gyro를 미국의 그리스계 사람들은 이-로 비슷하게 부르는 걸로 알고 있다. 그런데 스펠링이 gyro라서 그리스계가 아닌 사람들은 자이로 또는 지로로 부르기도 한다.

 

기로스(그리스어: γύρος)는 돼지고기의 여러 가지 부위를 회전구이한 음식이다. 닭고기로 만들기도 한다. 그리스에서는 흔치 않지만, 외국에 있는 그리스 음식점에서는 양고기나 쇠고기로 만든 기로스도 흔하다. 흔히 피타에 자지키, 토마토, 양파, 감자 튀김 등과 함께 올려서 내며, 랩처럼 말아 내기도 한다. 터키의 되네르에서 유래했으며, 그 밖에 샤와르마나 타코 알 파스토르와도 유사하다. (위키피디아 발췌)

 

스프라우츠 마켓의 기로스 패밀리 밀에는 pita bread (피타 빵) 4장, 고기 (소고기와 양고기 섞음), 자지키 소스, 파이어 페타 소스, 오이, 양파, 토마토로 구성되어 있다.

 

 

* 자지키(그리스어: τζατζίκι)는 그리스의 요구르트 소스이다. 그릭 요거트(여과 요구르트)에 오이, 마늘, 딜, 올리브유를 넣어 만든다. 주로 메제(전채)나 부식으로 내며, 흔히 기로스나 수블라키 같은 고기 요리나 감자 튀김 등에 곁들여 먹는다. 우조나 치푸로 등 술을 마실 때 곁들이기도 한다.
* 페타(그리스어: φέτα)는 양젖이나 염소젖으로 만드는 그리스의 치즈이다. 부드러우며 흰색이다.
(위키피디아 발췌)

 

자지키 소스
파이어 페타 소스

 

자지키 소스는 약간 새콤하면서 고소하다. 기로스에 넣으면 음식 맛이 더 살아난다. 파이어 페타 소스는 아마도 페타 치즈 기본에 매운 것을 넣은 듯한데 은근 뒤끝이 맵다. 파이어 페타 소스도 기로스에 잘 맞았다.

 

안에 들어가는 고기의 조리법이 좀 다르긴 하지만, 빵에 싸서 먹는다는 점에서는 멕시코 음식 타코와도 기본적으로 크게 다를 바 없다. 기로스의 피타 빵이 타코 쉘보다 좀 더 두툼하다고 할까 그런 정도다. 자지키 소스가 그리스 음식에서는 약방의 감초 같은 존재라고 들은 적이 있는데, 기로스에도 자지키 소스를 넣어 먹는다.

 

남편이 먹고 싶던 거라 자기가 먹을 기로스를 열심히 조합하고 있다.

 

 

아이들도 아빠 따라서 조제해 먹고 있다. 나는 찬 고기와 찬 피타로 만든 기로스를 별로 안 좋아한다. (은근 까탈~) 그래서 안 먹으려고 했는데 맛있어 보여서 하나 조제해 먹었다.

 

맨 밑에 고기 깔고, 오이, 토마토, 양파, 그리고 자지키 소스 얹었다. 맛있어 보인다.

 

 

하지만 약간의 고기가 더 필요할 것 같아 그 위에 다시 고기를 추가로 더 올렸다. (장하다~)

 

속이 두툼하니 맛있어 보인다.

 

맛은 예상외로 좋았다. 소고기와 섞여 있지만 그래도 양고기는 처음 먹어 본 건데 냄새도 전혀 나지 않아서 그것도 맘에 들었다. 하지만 여전히 따뜻한 기로스를 좋아해서 그런지 따뜻한 걸로 먹고 싶다. 이 패밀리 밀을 또 사면 다음엔 데워서 먹을 거다.

 

집 근처에 기로스 전문점이 있던데 조만간 거기서 사다 먹어야겠다. 전문점에서 갓 만든 기로스는 정말 맛있을 거다.

반응형

댓글(28)

  • 2021.08.31 04:10 신고

    보기에도..맛있어 보이는데요.
    ㅎㅎ
    잘 보고갑니다.

  • 2021.08.31 06:56 신고

    우리동네 에도 있는지 잘 살펴봐야 겠어요.

    • 2021.08.31 08:46 신고

      스프라우츠 것도 맛이 괜찮긴 했지만 식당에서 사 먹는 게 더 맛있는 듯 해요. ^^*

  • 2021.08.31 07:00 신고

    새콤 고소한 자지키소스군여.!! ㅎㅎ
    약방의 감초 같은 존재 저도 맛 보고 싶습니다 👀 ㅋㅋ

    • 2021.08.31 08:47 신고

      자지키 소스가 요거트 베이스라 맛이 좋았어요. 기로스와 아주 잘 어울리고요. ^^*

  • 2021.08.31 07:01 신고

    그리스 음식이로군요
    먹어 보지도 못한 보기도 처음 본 것입니다
    쌈 싸 먹듯이 먹는군요
    맛이 궁금해집니다^^

    • 2021.08.31 08:51 신고

      기로스는 터키 케밥의 영향을 받아 발달된 음식이예요.
      터키 음식점의 되네르 케밥도 기로스랑 상당히 비슷할 거예요.
      이쪽도 싸서 먹는 걸 아주 좋아하더라구요.
      상추 대신 빵으로 싸먹는다는 그점이 좀 다르고요. ^^*

  • 2021.08.31 07:37 신고

    맛나보입니다 ㅎ

  • 2021.08.31 08:11 신고

    저도 차가운 고기 별로인데,
    고기만 따로 데워서 드시지 그러셨어요. ^^
    저도 지로스 한번 주문해 봐야겠어요.

    • 2021.08.31 08:54 신고

      식구들 먹는 거 그냥 먹어 본 거라 데우지 않고 먹었는데 데운게 더 나아요. ^^
      다음에 사면 데워서 먹으려고요. ^^*

  • 2021.08.31 08:33 신고

    매우 든든해 보이는 조합입니다~ 토마토까지^&^

  • 2021.08.31 09:25 신고

    비주얼로도 맛있어 보입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 2021.08.31 10:33 신고

    보기에도 맛있어보이고 먹음직 스러워요
    한번 먹어보고 싶어지는데요

  • 2021.08.31 13:58 신고

    그리스 음식이군요~ 맛나보입니다 하트꾹~

  • 2021.08.31 16:59 신고

    랍핑하는 것은 터키나 그리스 음식에 많은 것 같아요
    양고기 냄새가 안나면 먹을만 하네요
    드든한 한끼 식사 느낌입니다.

    • 2021.09.01 02:42 신고

      그리스 기로스가 터키 케밥 영향을 받아서 이렇게 싸서 먹는 게 발달되었더군요.
      양고기 냄새가 나지 않아서 부담없이 먹을 수 있었어요. ^^*

  • 2021.08.31 22:39 신고

    오 이렇게 해서 드셨군요. 맛나게 식사 하셨어요.

  • 2021.08.31 23:22 신고

    맛있어 보이네요.그리스어에서는 g를 발음하지 않나봐요.g나 j를 발음하지 않는
    나라들이 많더라구요

    • 2021.09.01 02:45 신고

      식당에서 갓 만든 것만은 못하지만 나름 먹을만 했어요.
      그리스어를 정확히는 모르지만 g가 혼자 있으면 발음이 영어 y처럼 발음되는 것 같더라구요. ^^*

  • 2021.09.01 22:08 신고

    저는 당연히 gyro 는 기로스라고 읽는다고 생각했어요.
    찾아보니 자이로 라고 표기하시는 분도 있네요.
    그리스어를 모르니 뭐가 옳은 발음인지ㅋㅋㅋㅋ
    참고로 그리스와 터키는 음식 원조 논쟁이 엄청 심합니다.
    오스만 시대 때에는 서로 섞여살다보니 실제로 거의 비슷한 음식이 많아요.
    말씀하신 자지키 소스도 터키에서는 '자즉' 이라고 95% 이상 비슷한 음식이 있거든요ㅋㅋㅋㅋ

    • 2021.09.02 02:07 신고

      그리스어에서는 g가 혼자 있으면 영어의 y처럼 발음되나 봐요. 그래서 그리스 사람들은 이-이로 비슷하게 장음으로 발음하더군요. R은 강한 r 사운드고요. 자이로나 지로는 스펠링이 g로 시작하니까 비 그리스계가 그리 읽는 걸로 보여요.
      그리스와 터키의 음식 신경전 예전부터 들은 적 있어요. 오스만 투르크에 400년간 지배를 당했으니까 그리스 음식이 터키 영향을 지대하게 받은게 자연스러운 듯 해요. 그리스 쪽 입장은 좀 다르겠지만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