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리조나 대학교 (University of Arizona) 캠퍼스 투어

첫째와 함께 University of Arizona (UofA, 애리조나 대학교) 캠퍼스를 슬슬 돌아다닌다.

 

 

전에도 소개한 적이 있는 Steward Observatory (스튜어트 관측소)의 하얀 돔 지붕이 보인다.

 

 

UofA 캠퍼스에서 아주 맘에 들어하는 넓은 광장 Mall이다. Mall 양옆으로 중앙 도서관, 과학-공학 도서관 및 여러 대학 주요 건물들이 위치해 있다.

 

 

아까 봤던 Steward Observatory의 하얀 돔 지붕이 반대편 다른 각도로 Mall 건너편에서 보인다.

 

 

이곳은 UofA의 중앙 도서관이다.

 

 

중앙 도서관은 지하로도 연결되어 있다.

 

 

중앙 도서관에서 멀지 않은 곳에 과학-공학 도서관인 Albert B. Weaver Science-Engineering Library가 위치해 있다.

 

 

또 다른 하얀 돔 건물이 있다. 이곳은 Flandrau Science Center and Planetarium으로 천문관이다. 유치원부터 초중고 학생들을 위한 전시나 행사를 많이 개최한다고 한다. 

 

 

잔디밭에 분수처럼 물을 주는 저 뒤로 UofA의 구 본관이 보인다. 구 본관은 1891년에 완공되어 2021년 올해로 130년 된 역사 깊은 건물이다. UofA의 시작이라고 하겠다.

 

구 본관 사진이 그늘져서 자세히 보이지 않는다.
구 본관은 이렇게 생겼다. 이 사진은 전에 찍은 거다.

 

저 뒤에 보이는 곳은 McKale Memorial Center로 경기장이다. 주로 농구 경기를 이곳에서 한다고 하는데 이 경기장에 기숙사도 있다고 한다. 이곳 기숙사에서 지내는 게 좋은 건지 아닌 건지는 전공에 따라 다를까 싶다.

 

 

요즘은 잘 모르겠지만, 몇 년 전만 해도 UofA의 농구팀은 미국 전국에서 알아주는 팀이었다. 이건 내가 첫째에게 알려줬다. 울 첫째는 스포츠에 전혀 관심이 없어서 자기네 학교 농구팀에 대해서 잘 모른다. 그렇다고 내가 농구에 관심 있냐? 그건 아니다. 어디서 읽은 거다.

 

아래는 미식축구 전용구장인 Arizona Stadium이다. 규모가 꽤 크다. 첫째에게 미식축구 한번 구경 가지 않겠냐고 물으니까 티켓비가 UofA 학생에게도 $60 (72,000원)로 상당하다고 한다.

 

 

캠퍼스에 운동기구도 있었다. 사용법에 따라 열심히 해보자. 그런데 운동하는 학생은 못 봤다. (아마 주말이라서???)

 

 

이제 캠퍼스를 나와 주변을 돌아다녀 봤다.

 

 

저기 아래쪽으로 가면 대학 주변 번화가가 나온다.

 

 

내려가다 보니 애리조나 역사박물관도 있었다.

 

 

이곳이 UofA 근처의 번화가이다. 식당, 술집, 옷집 등등 한국의 대학 번화가 비슷한 분위기다. 주말을 반영하듯 음악소리가 빵빵하게 터져 나오고 있다.

 

 

학교 주변 돌아보고 캠퍼스도 일부 구경하고 첫째랑 좀 이야기도 나누고 하다가 집으로 돌아갈 시간. 주차장에 왔더니 3층 주차장에는 진짜 차 한 대도 없다. 울집 차만 하나 주차되어 있다. 신난다~~ 1층과 2층에는 차들이 꽤 주차되어 있다. 

 

 

첫째에게 인사하고 피닉스로 올라오니 서쪽으로는 해가 지고 있다.

 

 

이 산은 투산 내려갈 때도 잘생겼다 하며 봤는데 아이들이 사진을 찍어줬다. 산봉우리가 꽤 높다.

 

 

주말인데도 교통이 원활해서 힘들지 않게 집에 도착할 수 있었다. 다음 달은 추수감사절이라 첫째가 집에 왔다 갈 거고, 그다음 달은 12월 크리스마스로 겨울방학 시작. 내년 봄학기 중에 식구들 모두 함께 또 한 번 내려갈까 한다. 그땐 투산에서 1박을 할까도 생각을 해보는데 아직 모르겠다.

 

 

애리조나 대학교 (University of Arizona) Steak 'n Shake

University of Arizona (UofA, 애리조나 대학교)에 가서 첫째를 만난 후 간단한 식사를 함께 했다. Student Union에는 여러 식당들이 푸드코트 형태로 위치해 있다. 미국식 중식은 Panda Express, 치킨 샌드위치..

thenorablog.tistory.com

 

반응형

댓글(24)

  • 2021.10.20 05:30 신고

    멋진 캠퍼스에 자녀가 공부하니 더욱자랑스러우실 것 같습니다

  • 2021.10.20 05:42 신고

    예전도 생각했었지만 미국 캠퍼스는 정말 크고 넓은 것 같습니다
    걸어서는 하루에 다 못 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오래 된 대학 건물들은 우리 식으로 하면 등록 뮨화재급이네요^^

    • 2021.10.20 06:47 신고

      캠퍼스가 넓긴 하더라구요. 그런데 이보다 더 큰 대학 캠퍼스도 많아서... ^^
      130년 된 건물도 있고 아마 투산 지역에서는 UofA 구 본관이 사적으로 지정되어 있지 않을까 싶어요. ^^*

  • 2021.10.20 06:59 신고

    오랜 전통이 보이는 건물이군요.
    잘 보고가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 2021.10.20 08:22 신고

    외국 구경합니다 ㅎㅎ VR보는거같아요

  • 2021.10.20 13:30 신고

    오 멋져요. 예전에 가 본 기억이 있는데요. 20년도 넘은 이야기 인지라. 덕분에 다시 보게 되어 반가운 건물 이네요. 남편의 모교라 그런지도 모르겠어요.

    • 2021.10.21 10:29 신고

      데보라님댁과 애리조나 대학교가 관련이 많아서 기억되는 부분이 많으시겠어요. ^^*

  • 2021.10.20 14:33 신고

    130년 된 건물이 있을 정도군요 .. 학교의 오랜 역사가 느껴집니다.
    역사와 전통이 있는 학교이기에 학생들의 자부심도 높을 것 같습니다.
    학교 전체적으로 붉은색으로 통일감이 있는것이 보기도 좋습니다.
    애리조나 농구하니까 피닉스 선즈 찰스 바클리 선수 생각나는군요 ... ㅎ
    투산에서의 1박 기대합니다. ^^

    • 2021.10.21 10:31 신고

      1885년에 설립되었으니까 학교 자체는 136년 되었어요. 나름 역사있는 학교입니다.
      사막이라서 건물색을 그 분위기에 맞춘 것 같아요.
      찰스 바클리는 아는데 이 선수가 피닉스 선즈였는지는 몰랐어요. ㅎㅎㅎ
      내년에 아마 1박을 하지 않을까 싶어요. ^^*

  • 2021.10.20 17:05 신고

    캠퍼스가 도시같네요~ 깔끔하고 넓어서... 오! 멋지군요~
    저녁노을도 멋져요~~

  • 2021.10.20 23:34 신고

    덕분에 저도 추억을 되살려봅니다
    2년전 갔을 때 갔던 곳들을 여기서 다시 보니
    반갑네요.

  • 2021.10.21 08:48 신고

    이곳에 제가 방문한다면길을 잃어버릴것같아요

  • 2021.10.21 10:48 신고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2021.10.21 22:20 신고

    일단 크기가 어마어마하네요.
    날씨도 왜이리 좋은 건지... 다들 개인차로 이동한다는 전제로 만든듯. ㅋㅋ

    • 2021.10.22 03:38 신고

      미국 대학은 보통 규모가 좀 있는 편이예요.
      차로 이동하는 건 주차를 해야하고 해서 오히려 불편할 거예요.
      대신 자전거나 스케이트보드로 강의실이 먼 경우 이동하는 학생은 꽤 있습니다.
      애리조나 피닉스와 투산은 여름은 지독하게 덥다가 10월부터는 날씨가 넘 좋아요. ^^*

  • 2021.11.04 21:02

    비밀댓글입니다

    • 2021.11.05 03:02 신고

      댓글을 지운적이 없는데 이상하네요.
      UofA 온라인 커뮤너티나 오픈쳇 이런 건 부모인 제가 잘 알지 못하고요.
      한국에서 온 학생들 커뮤너티라면 더더욱 잘 모릅니다.
      이쪽은 아마 학생인 따님이 더 잘 알고 있지 않을까 싶어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