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체리의 계절인가? 캘리포니아 체리가 나오기 시작하네.

마켓에 돌아다니다가 발견한 Lindt Excellence 100% Cocoa Dark Chocolate (린트 엑설런스 100% 코코아 다크 초콜릿). 요건 설탕도 넣지 않았다고 쓰여있다. 95% 코코아 다크 초콜릿까지는 먹어 봤는데 이건 진정으로 강하군.

 

 

가격은 90% 또는 85% 코코아 다크 초콜릿과 동일한데 중량은 딱 1/2더라. 100% 코코아라서 역시나 가격이 좀 있군. 다음에 뭔 바람이 들어 진짜 씁쓸 초콜릿이 먹고 싶을 때 사 먹어야겠다.

 

 

 

Lindt Excellence Dark Chocolate 95% & 90% 코코아 다크 초콜릿

Lindt Excellence Dark Chocolate (린트 엑설런스 다크 초콜릿)을 맛봤어요. 린트 초콜릿은 스위스 초콜릿 브랜드인데 다국적 기업이라고 하더군요. 미국에서 판매되는 린트 초콜릿은 스위스에서 직수입

thenorablog.tistory.com

 

캘리포니아 체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솔직히 지난달에도 캘리포니아 체리를 본 듯한데 체리 철로는 좀 이른 것 같아 먹지 않았다. 보통 캘리포니아 체리보다 워싱턴 체리를 더 좋아하지만 체리가 유혹을 하니 4 봉지 샀다.

 

 

캘리포니아는 남쪽에 있어 체리 철이 더 일찍 시작된다. 워싱턴은 북쪽에 있으니 당연히 체리 수확시기도 늦어져 보통 한 여름부터 체리 철이 시작되는 듯하다. 워싱턴 체리를 좋아하는 이유는 단순하다. 더 달기 때문이다.

 

그런데 캘리포니아와 워싱턴 중간에 낀 오레건의 체리는 마켓에서 본 적이 없네. 예전 한국에서 오레건이 한국에 가공한 체리를 상당량 수출하는 걸 분명 목격했기에 오레건에서도 체리가 나오는 건 안다. 오레건은 아마도 가공한 수출용 체리에 주력을 하나보다.

 

이미지 출처: commons.wikimedia.org/wiki/File:Map_of_USA_with_state_names_2.svg

 

4 봉지 중 욘석을 오늘 낙점하였다.

 

 

믹싱볼에 넣고 보니 맛있어 보인다.

 

 

조명에 따라 색이 달라 보이네.

 

 

씻고 나니 더 먹음직스럽다. 빨리 먹어야지. 6 식구 모두 달려들어 맛있게 먹어줬다.

 

 

보통 캘리포니아 체리가 덜 달아서 워싱턴 체리를 선호하는데 이번 체리는 맛있다. 지금까지 먹어왔던 캘리포니아 체리 중에 제일 맛있다고 생각한다. 많이 사 와서 다행이다.

반응형

댓글(36)

  • 2021.05.27 00:57 신고

    체리 맛있더라고요ㅎㅎ

  • 2021.05.27 02:13 신고

    요즘 제철이에요.
    저희집 냉장고에도 한팩 있네요.

    • 2021.05.27 05:15 신고

      올해 캘리포니아 체리가 맛있어요.
      Jshin님 댁에서도 맛있게 체리를 즐기고 계시군요. ^^*

  • 2021.05.27 06:19 신고

    새콤하지 않고 단 모양이로군요
    전 체리가 새콤하다고 생각했는지 보자말자 입에서 새콤함이솟네요
    먹어 보고 싶습니다^^

    • 2021.05.27 07:10 신고

      잘익은 체리는 신맛은 거의 없고 상당히 달아요. 맛 좋습니다.
      붉은 색이 진한 것으로 선택하시면 대부분 맛있어요. ^^*

  • 2021.05.27 06:25 신고

    체리..좋지요.
    ㅎㅎ
    맛나겠당.

  • 2021.05.27 07:47 신고

    구독하고 갑니다💛이제 막 블로그 시작한 초보 블로거에요 ㅎㅎ 글 잘봤습니다 제 불로그도 한번 방문해주세요~~😆

    • 2021.05.27 11:06 신고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블로그 시작하셨군요. 멋진 블로깅 되시길 바래요. ^^*

  • 2021.05.27 14:13 신고

    체리~ 비싼 과일 녀석... 어릴 적에는 통조림 캔에 있는 체리만 먹어보고 맛없다 생각했던... ㅋㅋㅋ
    그러나 이제는 없어서 못먹네요~!
    달달하니 맛난 검붉은색을 자주 먹었었는데, (품종 이름 까묵ㅋㅋ)
    한국에서는 자주 접하지 못해서 아쉬운 과일이예요 ㅠㅠ

    • 2021.05.28 00:44 신고

      통조림 체리나 베이커리에서 데코용으로 쓰는 마라시노 체리는 맛이 별로예요. ㅡ.ㅡ
      달달하고 검붉은 그 체리가 아마 미국에서 수출하는 체리랑 같은 또는 비슷한 품종일 거예요.
      요게 앵두와 달리 과육도 많고 달고 맛있죠. ^^*

  • 2021.05.27 15:02 신고

    체리가 나오는 것을 보니 여름이 성큼 다가왔군요 ..
    한국도 체리가 나올 준비를 하고 있더군요 .. 국산 체리는 너무 비싸서 .. ㅎ
    워싱턴 체리가 좀 더 맛이 좋군요 .. 체리 살 때 어디서 왔는지
    유심히 살펴봐야겠습니다. ^^

    • 2021.05.28 00:49 신고

      캘리포니아는 기후가 따뜻해서 체리가 일찍 나오는데 아마 지난달부터 마켓에서 본 것 같기도 해요.
      워싱턴 체리가 보통 색이 검붉고 더 달아요. 맛있습니다. ^^*

  • 2021.05.27 16:29 신고

    아, 체리는 새콤한 게 아니라 단 건가요?ㅎ
    그러고보니 전 아이스크림 먹을 때나 체리를 맛보는 거 같네요 ㅎㅎ

    • 2021.05.28 00:59 신고

      미국 서부에서 나오는 체리는 아주 달고 과즙이 풍부해요.
      상당히 맛있는 과일입니다. ^^*

  • 2021.05.27 16:43 신고

    100% 다크 초콜렛 ㅋㅋ 저건 정말 쓴맛만 나는 크레파스맛일 거 같아요. 예전에 100% 먹어봤다가 이걸 대체 왜 먹나 싶었어요. 캘리포니아 체리와 워싱턴 체리가 있는데 오레건 체리는 애리놀다님께서 가시는 마트에서 안 보이는군요. 지도 보니 정말 궁금해요. 중간에 끼어서 특색 애매해서 다 수출해버리는 걸까요? ^^a;;

    • 2021.05.28 01:06 신고

      95% 코코아는 먹어 봤는데 개인적으로는 좋았어요. 아이들은 별로라고 해서 90%로 타협을 봤지만요. ^^ 100%는 가격도 안 좋아서 쓴게 먹고 싶을 때 먹어보려고요.
      이상하게 오레건 체리는 마켓에서 한번도 본 적이 없어요. 예전에 마라시노 체리로 가공한 오레건 체리가 많이 한국으로 수출되었거든요. 다 가공해서 파나봐요. ^^;;

  • 2021.05.27 17:49 신고

    미국은 체리가 정말로 싸지요 그러므로 요즘 행복할 것 같아요

  • 2021.05.27 17:52 신고

    캘리포니아가 기후가 더 따뜻해서 더 달거 같은데 워싱턴주체리가 더 달다니 의외네요.
    여기도 체리가 나오는데 너무 비싸서 못 먹겠더라구요.
    체리 한번 맘껏 먹고 싶네요.

    • 2021.05.28 01:19 신고

      제가 경험한 바로는 워싱턴 주의 체리가 더 달고 맛있었어요. 체리가 아마도 살짝 북쪽에서 자라는 게 더 맛있나 봐요. 워싱턴 주는 사과로도 아주 유명합니다. 미국 사과는 거의 워싱턴에서 재배돼요. (제가 과거 워싱턴 주 살았던 여자입니다. ㅎㅎㅎ)
      미국에서는 체리 시즌이 되면 가격이 아주 좋아져요. ^^*

  • 2021.05.27 22:03 신고

    체리 미국에서는 가격 궁금하네요
    한국은 진짜 비싸거든요
    🍒 비싸도 사와서 먹고 싶네요 ㅎㅎ

    • 2021.05.28 01:22 신고

      미국에서는 체리 시즌이 되면 가격이 아주 좋아요. 보통 454g에 3,600-4,800원 사이예요. 아주 가끔 세일하면 454g에 1,200원도 합니다. ^^*

  • 2021.05.28 17:04 신고

    저는 체리보다 저 다크초콜릿이 탐나는데요 :)

  • 2021.05.31 10:05 신고

    지난 토욜에 마트 갔는데 레이니어 체리 나왔더라고요.
    다른 체리보다 비싸지만 그건 이때 아니면 못 먹으니까...
    샀는데, 이것도 엄청 달아요. 진짜 체리 철인가봐요. ^^

    • 2021.05.31 14:04 신고

      워싱턴 레이니어 체리가 아주 달고 과육이 많아서 체리 중에서는 제일 맛있는 것 같아요.
      이제 6월이 다 되었으니 레이니어 체리는 더 많이 나올 거예요. ^^*

  • 2021.06.01 20:47 신고

    체리가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 2021.06.01 23:31 신고

    안녕하세요! 구독하고 갑니닷! 맞구독 원해요!!!ㅋ해주실꺼죵???ㅋㅋㅋ 즐거운 하루 되세요!

  • 2021.06.02 06:44 신고

    미국 체리 정말로 저렴하고 맛있지요
    행복한 느낌입니다.

  • 2021.06.05 11:52 신고

    캘리포니아도 체리가 나는지 몰랐어요.
    한국인의 입장에서 캘리포니아는 오렌지의 땅, 워싱턴은 체리의 땅ㅋㅋㅋ
    워싱턴 체리가 항공 배송으로 많이 수입되고 있거든요.
    저는 체리 가공품 (체리 주스, 체리 사탕, 통조림 체리, 체리쥬빌레 아이스크림 등) 은 다 안 먹는데, 생과일 체리는 진짜 환장해요.
    혼자 1kg 을 그 자리에서 혼자 다 해치울 수 있거든요,
    요즘 체리를 슬슬 팔긴 한데, 500g 에 1만원이 넘어서 늘 군침만 흘리고 있습니다.
    체리 한 번 물리게 먹어보고 싶어요ㅠㅠ

    • 2021.06.06 06:37 신고

      캘리포니아에서도 체리가 상당히 많이 나와요. 그런데 맛은 전반적으로 워싱턴 체리에 못 미치는 듯 하고요.
      체리철이 여름이니까 언제 체리철에 워싱턴이나 타 미국 서부에 오시면 체리 좋은 가격에 싫컷 드실 수 있을 거예요. 워싱턴 주의 여름은 날씨까지 좋아요. 오늘도 전단지 보니까 체리가 세일해서 454g에 1,200원까지 한다고 하더라구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