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리조나 대학교 University of Arizona 구경 - 첫째와 둘째의 Tucson (투산) 여행

첫째와 둘째는 Tucson (투산) 방문 이틀째 날에 본격적으로 University of Arizona (UofA, 애리조나 대학교)를 돌아다녔습니다. 햇빛이 벌써 상당히 따가워서 오래는 못 돌아다녔지만 대학 캠퍼스 구경을 적당히 할 수는 있었다고 해요.

 

우선 Old Main (올드 메인, 구 본관)입니다. UofA는 1885년에 개교했는데 올드 메인은 1891년에 완공되었어요. 완공 당시 그 해에는 6명의 교수진에 32명의 학생이 이 올드 메인에서 공부를 했다고 합니다. 학생들은 말을 타고 대학에 와서 말은 밖에 묶어 두고 강의를 들었고요. UofA의 올드 메인은 미 서부에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건물 중 하나입니다.

 

완공된지 130년 후의 Old Main - 2021년
Old Main - 1891년 (이미지 출처: University of Arizona Special Collections)

 

올드 메인의 주변.

 

 

올드 메인 뒷쪽에는 분수대가 하나 놓여 있어요. 솔직히 아주 밋밋하고 지나치게 평범한 분수대라서 이게 왜 여기 있나 의아했었어요. 아마도 학교 초기 역사와 함께 하는 역사적 분수대인가 보다 예상하기는 했지만요.

 

 

자료를 찾아 보니까 1919년에 만든 이 분수대의 이름은 Alexander Berger Memorial Fountain (알렉산더 버거 기념 분수대)이라고 합니다. 알렉산더 버거가 기금을 제공해 1차 세계대전 중 전사한 13명의 UofA 학생들을 기억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라고 해요. 13명의 전사자 중에는 버거의 조카도 포함되어 있었어요.

 

이곳은 Student Unions입니다.

 

 

UofA 서점에 들러 기념품을 사려고 했는데 토요일이라 문을 닫았습니다. 서점이 있는 건물 벽에는 군대 로고가 붙어 있어요. 이곳 건물에 ROTC나 군대 리쿠르트 하는 사무실이 있는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뭔가 관계는 있을 것 같아요. 나중에 첫째가 캠퍼스에서 지내게 되면 물어봐야겠어요.

 

 

맑은 하늘과 사막의 건조함으로 천문 관측에 유리해서 UofA의 천체학과 천문학은 아주 우수합니다. 그 사실을 보여주듯 Steward Observatory (스튜어트 관측소)가 캠퍼스에서도 눈에 뜨이네요.

 

 

UofA 캠퍼스에는 4가지 종류의 도마뱀이 사나 봐요. 뱀은 전혀 안 좋아하는데 도마뱀은 그렇게 싫진 않아요. 나무에 앉아 있는 걸 보면 귀엽게 느낄 것 같아요.

 

 

UofA 캠퍼스 지도입니다. 요거 보고 잘 찾아다니면 되겠어요.

 

 

캠퍼스 여기저기 사진 올라갑니다. 솔직히 올드 메인, 스튜워트 관측소 등을 빼면 애리놀다도 잘 모르기 때문에 그냥 사진으로 UofA의 전체적인 풍경을 보여주려고요.

 

 

UofA 캠퍼스에서 개인적으로 맘에 드는 곳은 바로 이 Mall입니다. 아주 넓은 광장인데 올드 메인부터 쭉 길게 넓은 광장이 나 있어요. 광장에 차량은 통제되어 있고요.

 

이미지 출처 https://cals-mac.arizona.edu/

 

예전 사진을 보니까 Mall에 학생들이 많이 돌아다니고 그러던데, COVID-19 때문에 현 시국이 시국인지라 요즘은 오가는 사람이 많지는 않습니다.

 

 

UofA의 상징인 Wildcat (야생 고양이) 가족 동상이네요. 울 첫째가 그렇게 고양이를 좋아하더니만 야생 고양이가 학교 마스코트인 대학으로 진학했어요.

 

 

야생 고양이 동상 옆으로는 선인장 군락도 멋있습니다.

 

 

Mall 일부분은 이렇게 지하로 들어갈 수 있는데 도서관과 연결되어 있어요.

 

 

자기 학교라서 그런지 첫째는 UofA의 캠퍼스가 맘에 든다고 합니다. 첫째의 대학 1학년은 COVID-19 상황으로 집에서 온라인 강의로 들었지만, 2학년 가을학기 시작할 때 기숙사에 들어가면 이제 3년간 지낼 곳인데 맘에 들어서 다행이에요. 둘째도 UofA 진학을 계획하고 있는데 자기도 이곳 캠퍼스가 맘에 든다고 해요. 둘째는 2년 후가 기다려지겠어요.

 

 

애리조나 주의 다른 주립대 캠퍼스가 궁금한 분들은 아래를 클릭!

 

 

애리조나 주립대 (Arizona State University) 잠시 들려서 구경

울집 아이들 넷이 함께 Arizona State University (ASU, 애리조나 주립대)의 Tempe (템피) 메인 캠퍼스에 갔다 왔어요. 템피는 우리가 사는 피닉스 바로 옆동네 도시라서 집에서 멀지 않아요. 첫째의 학교는

thenorablog.tistory.com

 

 

노던 애리조나 대학 올드 메인 (NAU Old Main)과 주변 (애리조나 플래그스태프)

애리조나에는 4년제 주립 대학교로 애리조나 대학교(The University of Arizona), 애리조나 주립 대학교(Arizona State University), 노던 애리조나 대학교(Northern Arizona University) 해서 3개 있어요. 이중..

thenorablog.tistory.com

 

반응형

댓글(21)

  • 2021.04.09 01:43 신고

    사람들이 코비드로 인해 많지 않아서 덕분에 잘 찍힌 사진으로 잘 구경하고 갑니다.

    • 2021.04.09 02:35 신고

      코비드 때문에 좋은 점이 있긴 해요. ㅎ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Jshin님. ^^*

  • 2021.04.09 04:36 신고

    여기 가본 기억나요. 남편의 모교가 되는 곳이기도 하네요.

    • 2021.04.09 05:11 신고

      울 첫째가 데보라님 남편분 후배네요.
      이제 둘째도 UofA로 진학하고 싶어해서 둘째도 후배가 될 것 같습니다. ^^*

  • 2021.04.09 05:26 신고

    19세기 건물인데도 오래된 건물 같지 않아 보입니다
    캠퍼스가 넓찍하니 작은 도시 같습니다
    애리조나답게 선인장들이 보이는군요
    애라조나 대학교를 이렇개 앉아서 둘러 보는군요^^

    • 2021.04.09 05:32 신고

      당시로서는 상당히 현대식으로 지은 건가 봐요. ^^
      피닉스나 투산이나 같은 소노라 사막이라서 서와로 비롯 여러 선인장이 아주 잘 자라고 있어요. ^^*

  • 2021.04.09 05:55 신고

    애라조나 대학의 이모저모 잘 보았습니다.
    언제 한 번 방문하여 실제의 학교도 보고 싶네요
    그러나 코로나가 언제 끝날지 정말 세상이 어지럽네요
    건강 조심하세요 애놀님

    • 2021.04.09 06:22 신고

      실물이 더 보기 좋지 않을까 싶어요. 저희도 올 겨울에 식구가 다 가보려고요.
      투산은 벌써 더워서 돌아다니기가 어렵거든요.
      COVID 상황은 어찌 될지 모르겠어요.
      어느 정도 풀어주면서 제약은 계속 되는 그런 양상인 듯 해요. ㅠㅠ Juli님께서도 건강 늘 조심하세요. ^^*

  • 2021.04.09 06:30 신고

    멋지네요.
    캠퍼스..구경 잘 하고 가요.
    ㅎㅎ

  • 2021.04.09 11:00 신고

    앗 이렇게 사진과글을 읽으니까
    외국에있는 느낌이에요

    • 2021.04.09 11:16 신고

      이 포스팅으로 외국에 있는 듯한 느낌을 얻으셨다니 제가 기뻐져요. ㅎㅎ ^^*

  • 2021.04.09 15:05 신고

    저도 Mall 이 제일 마음에 드네요.
    시간이 지나고 학생들로 가득한 캠퍼스의 모습은 어떨지 기대가 됩니다. ^^

    • 2021.04.10 02:03 신고

      탁 트인게 자유로움이 느껴져서 Mall이 제일 맘에 들어요.
      이번 가을학기에는 다들 정상적인 학교생활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

  • 익명
    2021.04.10 06:49

    비밀댓글입니다

    • 익명
      2021.04.10 11:15

      비밀댓글입니다

    • 2021.04.10 11:52 신고

      그러네요.그시절에는 편지로 소식을 주고 받고 했어요.친구가 투산에서 5년정도 산거 같아요.

  • 2021.04.11 00:45 신고

    아리조나 정말 덥지만 수많은 선인장을 보며 이국적인 아름다움이 느껴지는 도시였던 것 같네요.
    사진에서도 해가 쨍쨍한게 더운게 느껴지네요.ㅎ
    잘 보고 가요. 구독하고 종종 놀러올께요

    저도 두 아이들과 함께한 미국 83일 로드트립을 기록 중이예요.
    시간되실때 놀러오세요~

    • 2021.04.11 02:04 신고

      애리조나 도시들을 지나셨나 봐요. I-10 타고 여행하셨으면 피닉스와 투산 지나가셨을 것 같아요. 햇빛이 아주 강한 도시들이죠. ^^*

  • 2021.04.11 02:18 신고

    사구아로 국립공원 구경하면서 잠깐 지나갔어요ㅎ

    • 2021.04.11 06:27 신고

      투산 근처에 가셨군요. Saguaro는 이게 발음을 독특하게 해서 서와로라고 불러요. 서와로 선인장 쭉 펼쳐진 곳에 가면 큰 십자가가 언덕에 쭉 펼쳐져 있는 것 같아요. ^^*

  • 2021.04.11 08:19 신고

    하나 배웠네요 서와로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