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고 보자/간식 노트

Wonderful Pistachios Sweet Chili 원더풀 스위트 칠리 피스타치오

by 애리놀다~♡ 2020. 12. 9.
반응형

첫째가 Wonderful Pistachios Sweet Chili가 맛있다고 해서 첫째 주려고 두 봉지 사 왔어요. 이 스위트 칠리 피스타치오는 칠리라지만 맵지는 않아요. 약간 매운 듯 아닌 듯 한 맛이 피스타치오의 고소한 맛과 잘 어우러져 있습니다. 첫째는 소금간이 살짝 되어 있는 보통의 볶은 피스타치오보다 스위트 칠리 피스타치오를 더 맛있어해요.

 

 

Non GMO에 무 글루텐 제품입니다. 매일 피스타치오 등의 견과류를 섭취하면 심장질환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말을 자주 듣는데 여기 포장에도 그 언급이 있습니다. 보통 1일 견과류 권장량을 1oz(28g)로 알고 있는데 포장 설명에는 1.5oz(42g)로 되어 있지만요.

 

스위트 칠리 피스타치오
소금간이 되어 있는 일반 피스타치오

 

스위트 칠리 피스타치오는 포장의 사진 그대로 껍질과 함께입니다.

 

 

껍질을 벗겨야 안의 피스타치오를 먹을 수 있어요. 이거 은근 일이 됩니다. 어떤 건 잘 안 까져서 실랑이를 해야 하고요.

 

오른쪽에 껍질 벗긴 피스타치오

 

원더풀 피스타치오 맛을 보면 땅콩보다 더 수분이 있는 느낌입니다. 그런데 이건 로스팅의 정도에서 오는 것일 수 있어서 피스타치오가 땅콩보다 더 촉촉하다고 단정 지을 수는 없겠고요.

 

울 첫째는 피스타치오가 맛있다고 이걸 좋아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이 껍질 까는 게 귀찮아서 별로예요. 피스타치오는 첫째나 알아서 사 먹으라고 하고, 애리놀다는 그냥 먹던 대로 땅콩으로 먹을래요. 피스타치오가 이름 때문인지 더 고소할 것 같고 또 왠지 더 맛있을 것 같지만, 땅콩처럼 편하게 먹는 게 좋아요. 껍질 벗긴 피스타치오도 있는데 그래도 애리놀다는 땅콩파입니다. 그리고 가끔 호두파나 피칸파로도 변합니다.

반응형

댓글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