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진짬뽕" - 미국에서 한국 짬뽕라면을 맛보다.

전에 한인마켓에서 사온 농심 "맛짬뽕"을 먹어 본 적이 있어요. 맛이 일반 라면과는 좀 다른 그런 맛이더군요. "너구리" 비슷한 느낌이였지만 불맛이 있어서 다르게 느껴졌고 또 면발도 더 통통하니 짬뽕과 많이 비슷하게 하려고 한 듯 했구요. 그런데 오뚜기 "진짬뽕"도 맛있다는 소문접수! 그래서 이번에 한인마켓 갔을 때는 진짬뽕으로 사와 봤습니다.


남편이랑 둘이 나눠 먹을 거라서 4개들이 한팩으로 샀어요. 피닉스 한인마켓에서는 4개 한팩이 세일해서 $4.99(6,000원)이더군요. 보통가는 $6.99(8,400원)라고 했던 것 같구요.




진짬뽕 2개를 끓여서 먹어 볼꺼예요.





진짬뽕 하나에는 면, 건더기스프(dehydrated flakes), 액체스프(liquid sauce), 유성스프(seasoning oil) 이렇게 들어 있습니다. 면은 예전 칼국수 라면의 그런 면발을 연상시키는 두툼한 면인데 그 칼국수 라면보다 더 잘 만든 것 같이 보이구요.




그런데 진짬뽕은 맛짬뽕과 스프가 우선 좀 다르더군요. 맛짬뽕은 분말스프였는데 진짬뽕은 액체스프로 들어있구요. 아마 이것이 진짬뽕의 특별한 점일 것 같아요.



액체스프와 유성스프는 뜯기 편하게 잘 되어 있군요. 뒷면에는 어떻게 뜯는지 영어로 잘 설명이 되어 있구요. 수출품이니까 이런 친절한 설명은 아주 좋습니다.  세상 사람들이 뜯는 법을 당연히 다 알 것 같아도, 이런 라면을 처음 본 사람들은 어떻게 뜯으라는 건지 고민할 수도 있거든요.



조리법을 보니까 진짬뽕은 건더기스프를 처음부터 물에 넣고 끓이라고 되어 있네요. 보통 건더기스프와 분말스프는 물이 끓은 후 함께 넣으라고 하던데 이점도 다른 라면과 달리 독특했어요. 맛있는 진짬뽕 라면을 위해서라면... 조리법에서 하라는 대로 합니다. 미국에 유통되는 라면제품에는 데운 후 뜨거우니까 흘리거나 화상을 입지 않도록 취급에 주의를 하라는 경고 문구가 있어요. 진짬뽕도 붉은 글씨로 이 경고문을 잘 써두었네요.



진짬뽕 건더기스프 넣고 물을 끓이기 시작합니다.

위 사진은 진짬뽕 2개분의 건더기스프예요.


따단~~ 완성된 진짬뽕이예요. 두개를 끓여서 양이 좀 되네요. 유성스프는 조리법에서 하라는 대로 라면 다 끓이고 불을 끈 다음 그 때 넣었습니다. 그리고는 냄비째로 가지고 와서 남편이랑 나눠 먹어요.


김이 모락모락~~ 사랑스러워요. 


국물맛이 매콤하고 해물맛이 많이 나는 것이 맛짬뽕처럼 진짬뽕도 맛있습니다. 진짬뽕이 해물맛이 더 나는 것 같기도 한데 두 짬뽕라면의 차이가 그다지 큰 것 같지는 않구요. 약간의 입맛 개인차가 있어 그걸로 나는 진짬뽕, 나는 맛짬뽕, 뭐 이렇게 갈릴 것 같아요. 많은 분들은 진짬뽕이 더 맛있다고 하시는데, 남편은 맛짬뽕이 더 나은 것 같다고 하니까요.


면발 탱글탱글 좋습니다.


미국사는 애리놀다에게 까지 전해진 맛있다는 짬뽕라면. 인기 짬뽕라면 중 맛짬뽕과 진짬뽕 두개를 먹어 봤으니 이젠 만족이예요. 짬뽕라면 맛에 대한 궁금증도 해결되었구요.



반응형

댓글(27)

  • 2016.09.24 14:51 신고

    저 개인적으로는 진짬뽕에 손을 살포시 듭니다. 그맛이 그맛일 수 있지만 그 미묘한 차이가 무시 못하겠더군요. 요즘엔 농심보다 오뚜기가 라면을 더 잘 만들더군요. 짜장 시리즈부터 짬뽕까지 게다가 근래 나온 부대찌개라면 역시 오뚜기가 근소한 차이로 맛의 우위를 보이는 모양입니다. 그런데 부대찌개라면 맛은 솔직히 짬뽕에 비할 바 못되는 것 같아요. 짜장 짬뽕 부대찌개 중 최고는 역시 짬뽕, 그중에서도 진짬뽕...

    • 2016.09.25 04:05 신고

      오뚜기 하면 카레가 딱 떠올랐는데 이젠 라면의 대표주자가 되었군요. 부대찌개라면... 저는 요것도 궁금해요.
      맛짬뽕이랑 진짬뽕이랑 둘다 맛있어서... ^^;; 그런데 요즘 어느 라면이든 먹고 나면 속이 안좋아서 라면시식은 많이 못 할 것 같아요. ㅡ.ㅡ;;

  • 2016.09.24 14:59 신고

    드디어 짬뽕라면도 미국으로 수출했군요.
    수출용 제품이라서 그런지 건더기가 좀 더 많이 든거 같기도 하네요?ㅎㅎㅎ
    역시 고소의 나라 미국 답게 경고문구도 빠지지 않은게 인상깊어요.
    비정상회담에서 미국 대표분이 하시는 말씀이 '한국식으로 직접 구워먹는 고기집은 미국 진출이 안 될거다.' 라고 하시더라고요
    그러면 손님이 굽다가 조금만 다쳐도 그 식당으로 바로 고소 들어올 거라고요ㅎㅎ

    • 2016.09.25 04:09 신고

      저게 건더기스프 두개를 한꺼번에 넣은 거라 많아 보이는지도 모르겠어요. 위 사진의 반 정도가 한개분량이라고 보시면 될 거예요.
      만약 수출품에 건더기스프를 더 넣어준다면... 저는 고맙죠. ㅋㅋㅋ
      여긴 소송이 흔한 곳이라 식당도 보험에 꼭 들어야 할 거예요. 직접 구워먹는 한국식 고기집이 있긴 있어요. 아마도 보험을 들었을 거구요. ^^;;

  • 2016.09.24 18:33 신고

    둘다 맛나죠 ㅠㅠㅠ

  • 2016.09.25 05:50 신고

    아직 저는 한번도 못먹어 봤네요.
    라면을 거의 먹지 않아서요.

    어쩌다 일본 라면은 몇달에 한번 정도? 먹기는 해요.

    가끔 농심 "생생우동 " 은 Costco 에서 사다 먹어요.
    물론 그것도 한달에 한 두번 정도로...

    • 2016.09.25 06:26 신고

      한국에서 맛있다고들 해서 사먹어 봤어요. 맛이 보통 라면과 다르긴 한데 계속 사먹고 그러고 싶은 정도는 아니구요.
      Costco에 생생우동이 있어요? 와~ 신기하다.
      라면을 자주 안드시는 것이 좋은 것 같더라구요. 저는 요즘 라면 먹으면 어느 나라 것이든 소화가 안되요. ^^*

    • 2016.09.25 06:33 신고

      너무 짠거 같아서 잘 먹지 않게되네요.

      네..여기 캘리포니아는 생생우동이 있어요.
      한 재작년인지 작년인지 부터 팔기 시작했어요.

    • 2016.09.25 09:27 신고

      라면이 정말 짜요. 그리고 많이 매워요. 이건 자연적 매운맛이 아니라 인공적 매운맛이 느껴져요.
      요즘 Costco를 안가서 생생우동을 찾아 볼 수 없겠지만 나중에 보면 꼭 사먹어 봐야겠어요. ^^*

    • 2016.09.25 09:29 신고

  • 2016.09.25 06:27 신고

    이것은 미국판 오뚜기 진짬뽕이로군요. 우리나라 진짬뽕은 아직 안 먹어보아서 어떻게 다른지 잘 모르겠지만 수출용 진짬뽕이 따로 있다는 것 자체가 일단 신기해요.
    뜯는 법 설명도 잘 되어 있네요. 저 설명 없으면 그냥 아무 데나 잡고 쭉 잡아뜯으려 하는 사람도 분명 있지 않을까요? 그런데 저 기름 스프랑 액체 스프는 아무 데나 잡아서 쭉 잡아찢으려고 하면 절대 잘 안 찢어지죠. 비닐만 늘어나구요 ㅋㅋ

    • 2016.09.25 09:25 신고

      미국으로 수출하는 것은 내용물이 좀 다른지 어떤지는 잘 모르겠는데 맛 괜찮더라구요. 여기 웬만한 라면들은 한인마켓에서 다 살 수 있어요.
      아무것도 안 써놓으면 분명 안 뜯어진다고 불평하는 사람들 있을 거예요. 이렇게 써 있어도 다른데 뜯고 "이건 왜이래?" 그런 사람도 있을 거구요. ^^*

  • 2016.09.25 10:07 신고

    전 작년 까지만 해도 일주일이나 이주일에 한번씩은 꼭 라면 한 봉지를 끓여먹곤 하였는데 건강을 생각해서 올해부터는 라면 한 달에 두 명이서 나눠먹는 정도로 그치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확실히 체중도 줄긴 줄었고요. 몸도 이전보다는 가뿐해 진 거 같습니다. ^^

    아까 식구들끼지 점심 먹으면서 안그래도 라면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저희 동네 Kroger만 해도 몇 년 전부터 육계장 컵라면 파는 걸 봤고 요즘 이웃 동네 Costco에서는 농심에서 나온 여러가지 라면들 시식하는 행사도 몇 주째 계속 한다고 들었어요. 미국인들 치고는 인스턴트 라면을 한 번이라도 안 먹어 본 사람이 없다 하고 한번 맛에 길들여지면 중독되어서 빠져나오질 못한다던데 한국 라면 특유의 맵고 짠게 서양인들 입맛에도 잘 맞는가 봅니다. ^^ 물론 매운 걸 한인들보다는 잘 못 먹긴 하지만요. ㅎㅎ

    • 2016.09.25 11:36 신고

      이곳도 Kroger계 마켓, 심지어 히스패닉 마켓에서도 신라면, 너구리, 육계장, 신라면 컵라면 다 팔아요. 이게 미국 생산이라 더 적극적인 것 같구요.
      한국 라면은 Maruchan, Nissin 라면보다 맛이 더 좋아서 라면계의 명품이죠. ^^*

  • 2016.09.25 10:35 신고

    얼큰하니 맛나던걸요.ㅎㅎ

    잘 보고가요.

    행복하세요

  • 2016.09.25 13:28 신고

    이야 진짬뽕 드셨군요^^ 저도 한국에서 짬뽕열풍이 불때 종류별로 많이 먹어봤네요^^ 저는 이연복 불짬뽕이 불맛이 정말 많이나서 맛있게 먹었어요~근데 면발은 진짬뽕이 더 맛이좋더라고요 큰누님은 진짬뽕을 더 좋아했었던것 같아요~ 그래도 유명한 짬뽕 둘다 드셔서 만족하셨다니 저도 기분이 좋네요^^ 사진이 정말 맛있어보여서 저도 또 한번 먹어보고 싶어졌어요 ㅎㅎ

    • 2016.09.26 08:22 신고

      유명하다는 짬뽕라면 3총사 중에서 맛짬뽕과 진짬뽕 맛을 봤어요. 불짬뽕은 아직 안 먹어 봤지만 이쯤에서 짬뽕라면 경험은 충분히 한 것 같구요. ^^ 진짜 진짬뽕은 면발이 특히 좋더군요. 큰누님처럼 진짬뽕이 더 맛있다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많으시더라구요. ^^*

  • 2016.09.25 23:59 신고

    진한 국물이 너무나 맛이 좋아 보여요

  • 2016.09.26 03:01 신고

    아쉽네요..아직 저희 동네에는 이 제품을 판매하지 않네요 ㅠㅠ 저도 맛짬뽕 먹어보고 맛있어서 좋았어요!! 저희 동네에도 이 제품 후딱 들어왔으면 좋겠네요.

    • 2016.09.26 08:23 신고

      짬뽕라면 맛이 라면이 진화하는 것을 느끼게 해요. 많은 분들이 진짬뽕이 더 맛있다고 하시니까 나중에 SoulSky님 동네에 이 라면이 들어오면 꼭 한번 맛 보세요. ^^*

  • 2016.09.26 11:02 신고

    드디어 진짬뽕을 드셔 보셨군요
    특히 면을 드시고 남은 국물에 밥 말아 먹으면 그 맛이 더 기가 막힙니다

    일요일 하루 잘 보내셨으리라 생각합니다
    편안한 하루 마무리 하세요^^

    • 2016.09.26 11:32 신고

      진짬뽕 면발이 참 좋더군요. 그런데 밥을 말아 먹으면 더 좋은가요? 워메, 어짜면 좋아요. 밥 안 말아 보고 다 먹어 버렸어요. 흑흑.
      저야 늘 잘 지내는데 공수래공수거님께서 이리 안부도 물어주시고. 정말 감사합니다. ^^*

  • 2016.09.28 17:48

    진짬뽕 맛있죵... 츄훕.

    요즘 짬뽕/짜장라면들 진짜 맛있어서 맛없는 한식 중국집보다 나은거 같애요.. ㅎㅎ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