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파파이스 치킨 & 써브웨이 샌드위치 Popeyes Chicken & Subway Sandwich

반응형

오늘은 Popeyes(파파이스) 치킨과 Subway(써브웨이) 샌드위치로 저녁을 먹습니다. 장보고 난 다음에는 음식 하기 싫거든요. 마켓 근처에 파파이스도 있고 써브웨이도 있고 해서 2 가지로 샀어요. 파파이스 치킨은 애리놀다의 선택이고 써브웨이 샌드위치는 나머지 가족 5 명의 선택입니다.

 

써브웨이 샌드위치가 몸에는 더 좋을 텐데, 오늘은 튀긴 치킨이 당기네요. 애리놀다는 파파이스 매장으로 혼자 주문하러 가고, 나머지 식구들은 써브웨이 매장에서 주문하고 이렇게 갈라졌어요. 샌드위치는 30 cm 정도의 풋롱으로 3개를 주문해서 만드는데 시간이 좀 걸렸어요. 파파이스 사서 써브웨이에 갔더니 아직도 만들고 있더군요.

 

애리놀다가 선택한 건 $7.99 딜(Deal)입니다. 집으로 쿠폰이 배달 왔던데 그걸 사용했어요. $7.99 딜에는 5 조각 치킨 또는 치킨 텐더로 선택할 수 있고, 레귤러 사이즈의 사이드가 2개, 비스킷 2개 이렇게 함께 나옵니다. 5 조각 치킨은 breast(가슴), thigh(허벅지), wing(날개)는 각 1개, leg(다리)는 2개 이렇게 구성되나 봐요. 그런데 마침 날개가 없어서 다리로 대신 넣어 줬어요. 그래서 닭다리가 3개입니다. (놀라운 닭의 진화!) 사이드 2개에 비스킷 2개까지 포함인데 세금전 $7.99(9,600원)이면 가격이 좋아요. 양이 많아서 식구들하고 나눠 먹을 겁니다.

 

 

샌드위치는 모두 Meatball Marinara(미트볼 마리나라)로 주문했어요. 들어갈 채소는 모두 다 넣고요. 써브웨이 샌드위치 중에서 미트볼이 우리집 최애 메뉴거든요. 그래서 울 식구들이 써브웨이 매장에서 주문을 하면 미트볼이 다 동이 나서 새로 미트볼 데우느라고 바빠지는 현상이 갈 때마다 생깁니다. 울 식구 주문이 늘 매장을 바쁘게 만들어요. 약 30 cm 풋롱 사이즈 미트볼 마리아나 샌드위치는 세금전 $5.99(7,200원)입니다.

 

이 터질 듯한 자태.

 

파파이스 치킨을 샀더니 spork(스포크)가 들어 있었어요. 오랜만에 본 거라 재밌게 보고 있는데 막둥이 넷째가 써보고 싶다고 해서 줬어요. 샌드위치 먹는데 스포크가 별 필요는 없지만 막둥이는 채소를 스포크로 찍어서 먹어 봅니다. 하지만 스포크가 그리 편한 것도 아니고 하니까 그냥 하던데로 손으로 잡고 샌드위치를 먹더군요.

 

 

치킨은 모두 마일드로 선택했어요. 스파이시도 있는데 애리놀다 입맛에는 마일드가 더 맛있어요. 튀김옷도 고소하고요. 전에 먹었을 때 코울슬로는 추가된 허브맛이 살짝 강하다 느꼈는데 오늘은 그렇지 않았어요. 아직 딱 좋았습니다. 맛있었어요. 파파이스 매쉬드 포테이토는 식구들이 좋아해서 나눠 먹으라고 줬어요. 맛본다고 한 입 먹어 봤는데 맛 괜찮았어요. (애리놀다는 원래 식당표 매쉬드 포테이토 안 좋아함) 애리놀다에게 파파이스 비스킷은 그리 나쁘지도 않고 그리 맛있지도 않고 그냥 보통이에요.

 

 

개인적 입맛으로는 미국 유명 프라이드 치킨 체인점 중에서 파파이스 치킨이 제일 나아요. 이번에 먹은 것도 그 기대에 딱 맞았고요. 애리놀다는 이번에 써브웨이 샌드위치를 먹지는 않았지만 식구 모두 이번 써브웨이 미트볼 마리나라 샌드위치도 언제나처럼 맛있다고 했어요.

반응형

댓글(8)

  • 2019.07.29 08:33 신고

    저희도 어제 장보고 난뒤 간단히 먹을걸 사 가지고 와서 저녁대신
    먹었습니다 ( 피자 ).
    제가 그러자 그랬는데 잘한건가요? ㅎ
    요즘 더워져서 집에서 불 사용하는게 좀 싫은 눈치더군요..
    여긴 장마가 지나고 본격 더위가 시작되고 있습니다.

    편안한 휴일 저녁시간 되세요^^

    • 2019.07.29 12:04 신고

      아주 잘하신 거예요. 역시 공수래공수거님은 멋진 남편~~~
      더운 날씨에 화기 옆에서 음식하는 거 진짜 고역이거든요.
      장마가 7월에 있었으면 꽤 늦었네요. 이젠 정말 많이 덥겠어요. ㅡ.ㅡ;;

  • 2019.08.27 10:22 신고

    저는 튀김 종류를 좋아하지 않아요.
    그래서 우리 애들이 어렸을때 닭튀김을 먹으면 저는 튀김옷을 벗겨내고 먹었답니다.

    • 2019.08.27 11:29 신고

      저번에 튀긴 음식 좋아하지 않으신다고 하신 말씀 기억나요.
      저는 튀김 음식을 아주 좋아하는 건 아닌데 가끔 또 먹고 싶어지면 잘 먹어요. ㅎㅎㅎ
      마켓에서 파는 fried chicken은 대부분 맛이 없는데, Popeyes는 맛이 괜찮아서 가끔 사다 먹습니다. ^^*

  • 2019.11.14 09:03 신고

    아 치킨 여기서는 아주 유명한데 그쪽에도 체인점이 있었군요. 전 매운맛이 맛있더라고요. ㅎㅎㅎ

    • 2019.11.14 14:39 신고

      파파이즈가 루이지애나 스타일이라서 그런지 다른 체인보다 더 맛있어요. 그래서 저도 좋아합니다. 매운 맛도 맛있고요. ^^*

  • 2020.01.11 00:25 신고

    저도 저 매쉬드 포테이토는 소스(?)때문에 별로더라구요.
    그래도 파파이스 치킨은 색이 노란 것이 기름이 깨끗해보여요! 태국은 아주 다 태닝되어 있답니다. ㅋㅋㅋ

    • 2020.01.14 13:36 신고

      프랜차이즈에서 파는 매쉬드 포테이도는 그레이비 소스도 그렇고 좀 덜 맛있어요. ^^;;
      파파이스는 치킨 프랜차이즈 중에서 제 입에 제일 잘 맞았어요.
      태국에서 프라이드 치킨을 만나면 색이 더 진하겠네요. ㅎㅎㅎ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