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고속도로 I-10 애리조나 피닉스-투산 구간 휴게소

몇 년 전 사진을 정리하다가 사진 중에서 인터스테이트(Interstate, 미국 고속도로) 상에 있는 휴게소 사진이 몇 장이 있어서 올려 봅니다. 이 휴게소는 애리조나 피닉스(Phoenix)에서 투산(Tucson) 방향으로 내려가다 만날 수 있어요. 화장실이 잘 청소되어 있고 주변도 깔끔합니다.


미국 고속도로 인터스테이트의 휴게소는 화장실 사용이 주 목적입니다.




애리조나 사막지역이라 휴게소 빼고 주변 지역이 황량합니다.


그래도 여기에는 나무도 몇개 있는 거예요. 여기서 빠져 나가 고속도로를 계속 달리다 보면 키 작은 잡풀만 듬성듬성 보이고 더 황량하게 느껴집니다.


Palo Verde도 보이네요.


Palo Verde(영어식: 팔로 버디, 스페인어식: 빨로 베르데)는 잎도 몸통도 모두 녹색인 나무입니다. 봄이 되면 노란꽃이 아주 예쁘게 만발합니다. 이 나무에 대해서 궁금하면 아래 포스팅을 참고하세요.



이 휴게소는 남편과 애리놀다가 플로리다에서 시애틀로 올라갔을 때도 지나갔던 곳이였어요. 그때가 15년도 지난 옛날 이야기가 되었네요. 미국 남부를 I-10 동부 끝 잭슨빌(Jacksonville)에서 서부 끝 로스앤젤레스(Los Angeles)까지 횡단하면서 피닉스도 지나갔는데 피닉스 지나가면서 나중에 여기서 살게 될 지는 꿈에도 몰랐습니다. 역시, 미래는 아무도 몰라~! ^^



미국 남부를 쭉 가로지르는 고속도로 인터스테이트 I-10


미국 고속도로 인터스테이트 상의 휴게소는 한국 것과는 사뭇 다릅니다. 대부분 인터스테이트 휴게소에는 식당이나 매점이 없어요. 그냥 잠깐 정차해서 화장실 쓰고 장기간 운전으로 굳어진 몸 좀 풀고 그러는 정도예요. 미국 동부쪽에는 사용료를 내는 고속도로나 도로가 있지만 대부분 인터스테이트나 주 도로는 들어가고 나갈 때 따로 사용료를 내지 않습니다. 아무 곳이나 편한 출구로 나갔다가 일보고 다시 손쉽게 인터스테이트로 들어 올 수 있어요.


인터스테이트를 운전하고 가다가 주유를 하거나 식사를 하고 싶으면 지도나 인터스테이트의 표지판을 참고 하면 됩니다. 대부분 출구 나가자 마자 주유소 및 패스트푸드 식당들이 함께 있어요. 거기서 주유하고 식사하고 다시 인터스테이트로 들어가면 되는 거죠. 따라서 한국 고속도로 휴게소처럼 독과점으로 주유소나 식당등을 운영할 곳이 거의 없어요. 이렇게 할 필요가 없으니까요. 미국 휴게소는 단순히 화장실 사용 목적이 가장 큽니다. 하지만 그 용도에 맞게 편리하고 실용적으로 잘 운영되고 있습니다.


애리놀다가 미국 남부는 인터스테이트 I-10 따라 끝에서 끝까지 미국 대륙을 가로질러 보고, 미국 서부에서는 로스앤젤레스부터 캐나다 국경까지 인터스테이트 I-5를 따라 끝에서 끝까지 종단해 봤지만 휴게소에서 매점을 본 곳은 딱 한군데 뿐이였어요. 그것도 매점이라 하기 뭐한 아주 조그만 곳이였구요. 캘리포니아에서 애리조나로 올 때는 주로 주 도로로 운전하고 왔는데 여기 휴게소에도 식당이나 매점은 없었습니다. 혹시 미국에서 자동차로 장거리 여행을 할 계획이 있다면, 인터스테이트나 주 도로 상 휴게소는 화장실 사용과 굳은 몸을 푸는 곳이라는 것을 참고삼아 알아 두세요.


그러고 보니까 애리놀다가 미국 남부 동쪽 끝에서 서쪽 끝까지 쫘~악, 미국 서부도 맨 아래부터 맨 위까지 쫘~악, 그리고 미국 남서부 시에라 네바다(Sierra Nevada)의 고지대와 네바다/캘리포니아/애리조나 주들의 사막까지 열심히 돌아 다녔군요. 계획하지 않았는데 미국 주를, 그것도 한쪽 끝에서 다른 끝으로까지 바꾸는 이사를 2번 한 덕분에 미국 대륙의 남부와 서부를 다 섭렵한 셈이 되었네요. 장하다, 애리놀다! ^^

반응형

댓글(12)

  • 2017.10.26 20:06 신고

    한국의 휴게소와는 사뭇 다르네요. 한국휴게소는 요즘, 전시장까지 있는 곳도 있던데,
    너무 잘보고 갑니다..

  • 2017.10.27 00:57 신고

    정말 황량하다는 느낌이 맞네요.
    사막지역이라 더 그런가봅니다.
    우리나라 휴게소와는 완전 분이기가 다르네요.
    목적이 다르니 그렇겠지요. ^^
    넓은 땅과 그에 비해 엄청난 좁은 땅. 그 차이가 많은 풍경의 차이를 가져오는 것 같아요. ㅎㅎ

    • 2017.10.27 08:50 신고

      애리조나 중남부가 다 사막이예요. 피닉스와 근교는 사막에 있어도 물 공급이 좋아서 나무가 꽤 있는 편이지만요. 우선 미국 고속도로는 통행료가 없으니까 한국 같은 휴계소를 만들 필요가 없구요. 그래서 분위기가 사뭇 다르죠. ^^*

  • 2017.10.27 07:49 신고

    고속도로 휴게소는 세계 어디를 가도 한국이 최고일것입니다
    ( 그만큼 이용하는 사람이 많다는것을 입증 합니다)
    특히 화장실은 자랑할만 합니다
    저도 다니면서 휴게소 사진을 찍어둔걸 모으고 있는데 언제 정리를 해서
    한번 올려 보겠습니다 ㅎ

    • 2017.10.27 08:52 신고

      미국 휴계소가 그렇다고 해서 나쁘다는 뜻은 아니구요. 이곳은 독과점이 없으니까 한국처럼 만들 필요가 없거든요. 미국도 휴계소는 편리성에 맞게 잘 실용적으로 만들어 놨어요.
      한국 휴계소를 구경하는 재미도 솔솔할 듯 해요. 보여주시면 제가 열심히 구경할게요. ^^*

  • 2017.10.27 22:23 신고

    사막지역인데도 나무들이 있다는 것이 신기합니다.
    저는 사막지역은 죠슈아 트리 가는 길, 데스벨리 가는 쪽에만 봤던 기억이 있어요.
    그런데 처음 봤을 때에는 제가 생각했던 사하라 사막과는 다른 느낌이더라구요 ㅎㅎㅎ

    • 2017.10.28 04:41 신고

      팔로 버디는 건조한 지역에서 자라는 나무인데 본격적인 소노라 사막에는 팔로 버디보다는 키 큰 선인장 서와로 캑터스가 더 흔하게 보여요. ^^
      저도 모하비 사막이랑 데스 밸리 지나 왔어요. 드문드문 보이는 죠수아 트리가 참 이쁘더라구요. 미국 사막은 대부분 황무지형 사막이라 사라하 사막과는 느낌이 많이 달라요. ^^*

  • 2017.10.28 00:42 신고

    저는 애리조나 사막길이 너무 좋앗엇어요.
    다시 미국 서부의 도로를 달리고 싶네요^^

    • 2017.10.28 04:41 신고

      울 동네가 오로라공주님께 좋은 인상을 남겼군요. 사막의 도로를 운전하고 가는 것 느낌이 사뭇 달라요. 저도 아주 좋아합니다. ^^*

  • 2017.10.29 01:46 신고

    우와... 대륙 횡단 이사를 하셨었군요, 대단하세요!
    이런 곳을 드라이빙하면 뭔가 청춘 즐기는 느낌이 확 날것 같아요 ㅋㅋ
    뮤직 비디오에서 가끔 보는 그런 느낌? ^^

    • 2017.10.29 09:13 신고

      미국 대륙을 가로지르는 여행을 2번 했어요. 헥헥. ^^
      많이들 미서부 사막에서 뮤직 비디오 찍더라구요. 분위기가 사뭇 다르니까 멋지게 느껴지나 봐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