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못할 감동의 맛과 향, 실란트로 (cilantro)

반응형

중남미 음식과 동남아 음식에서 즐겨 넣는 독특한 맛과 향의 허브가 있어요. 이 허브를 미국에서는 스페인어를 차용해 실란트로(cilantro)라고 부르는데, 음식 전문가들은 불어를 차용해 종종 코리앤더(coriander)라고 부르기도 하구요. 코리앤더란 발음만 들어보면 꼭 한국인들이 좋아 죽을 것 같은 그런 이름이에요. 그런데 한국인 중에서 이 허브를 좋아하는 분들이 그리 많지는 않은 것 같아요.

 

이해하기 쉽게 이 허브의 다른 이름을 찾아본다면, 고수, 팍치, 샹차이, 향채 등이 있구요. 요즘은 멕시코 음식이나 동남아 음식이 한국에도 흔해서 이 허브의 그 독특함에 많은 감동과 추억(?)이 있는 분들이 상당수 있을 거예요. 애리놀다도 이 허브에 독특한 추억이 있답니다. (고수를 미국에서는 실란트로로 주로 부르는데, 영국에서는 코리앤더로 부른다고 해요.)

 

 

애리놀다가 이 실란트로를 난생처음 접한 것은 유럽 출장 중이었을 때니까 1990년대 말이네요. 20여 명의 거래업체 관계자들을 모아 유럽연수를 2주간 갔었습니다. 프랑스에서 시작해 벨기에를 거쳐 독일까지 거친 출장으로 프랑스에서 전시회 방문 및 유럽 공급자들의 공장 견학/기술연수 등등의 과정을 하던 연수였고요.

 

각 공급자들의 공장을 견학할 때마다 공급업체에서는 근처 좋은 식당에서 식사를 대접하곤 했어요. 덕분에 맛있는 유럽 음식을 많이 맛봤고 와인도 원 없이 마셔봤습니다. 캬~ 그때 보니까 프랑스는 정말 와인 없이는 식사를 하지 않더군요. 중국식당에서 대접받을 때도 와인이 당연하다는 듯 나왔으니까요. 손님 대접 식사여서 격식을 차리려고 그랬나???

 

유럽을 돌아다니며 먹었던 식사들이 다 맛있었는데 문제는 독일에서 발생합니다. 독일 공장에서 견학과 간단한 연수 프로그램을 마치고 근처 성 같은 분위기의 식당에서 식사를 하게 되었어요. 음식은 다 맛있었어요. 맨 마지막에 라비올리(ravioli, 이태리식 만두) 넣은 만두 스프 같은 것이 나왔는데 뭔가 독특한 맛이 자꾸 걸리기 시작합니다.

 

이거 비슷하게 생겼는데 당근과 완두콩은 없었어요.

 

당시 애리놀다는 유럽 공장과 한국 구매자 사이에 있는 입장이라 음식을 대접하는 공장 쪽 체면도 생각해야 하기 때문에 독특한 맛의 스프를 먹으면서도 얼굴은 맛있는 척을 했어요. 속이 좋지 않았는데도 그 스프를 다 먹었던 이 프로정신(?). 장하다~~!!

 

스프가 입에 맞지 않으니 같이 나온 화이트 와인을 계속 들이키게 됩니다. 와인이 달짝지근하니 맛있어서 스프의 그 독특한 맛을 아주 살짝 (진짜로 아주 살짝 ㅠㅠ) 잠재울 수 있었고요.

 

식사가 끝난 후, 주방장이 나오셔서 우리들 모두에게 인사를 하더니 애리놀다에게 묻더군요.

음식은 입에 맞으셨는지요.

 

중간에 낀 입장이고 예의도 차려야 해서,

예, 좋았습니다.

 

주방장은 너무 신이 나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내가 한동안 홍콩에서 살았어요. 그래서 동양 음식을 잘 알지요.

 

애리놀다는 속으로,

음~ 우린 중국사람이 아닌데... 중국음식 하고 한국음식은 상당히 달라요! ㅠㅠ

 

호텔로 돌아오는 전용버스 안에서 연수자 여러분들과 대화를 하다 보니 많은 분들이 만두 스프의 독특한 맛과 향으로 힘드셨다고 하세요. 어떤 분은 독특한 맛을 잊으려 와인을 너무 많이 마셔서 버스 안에서 완전히 필름이 끊기셨어요. 그때는 그 독특한 맛과 향의 이유가 실란트로인 줄 모르고 지나갔습니다. 독일 주방장이 만든 동양요리라서 그저 한국인의 입에 맜지 않나 보다 했어요. 지금 나름 추축 하건대 독일 주방장께서 동양에서 온 손님이라 특별히 실란트로를 팍팍 넣어 준 게 아닌가 싶어요. 다 손님을 위해 더 신경을 써 준 거죠.

 

 

미국에 산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 남편이 마켓에서 한 허브를 가리키며 부리또(burrito) 같은 멕시코 음식에 넣어 먹으면 괜찮다고 추천합니다. 그래서 도전정신을 가지고 집에서 그 허브를 넣고 부리또를 만들어 먹어 봤어요. 그런데 한입을 물으니 독일에서 먹었던 그 만두 스프가 머릿속에서 생생하게 떠오릅니다.

바로 이거야, 이거! 내가 독일에서 엄청 고생했던 그 맛의 정체!

 

부리또(burrito)

 

중남미, 동남아 음식에서 실란트로를 찾는 건 흔한 일입니다. 애리놀다는 실란트로를 한동안 아주 어려워했어요. 그래서 식당에서 음식 먹을 때 실란트로를 뺄 수 있으면 빼 달라고 했었어요. 아직도 이 실란트로가 쉽진 않지만 요즘은 많이 익숙해졌습니다. 이젠 집에서 만드는 살사에는 꼭 실란트로를 넣어야 맛있게 느껴져요.

 

실란트로의 경우는 정말 호불호가 딱 갈리는 것 같아요. 울 남편도 실란트로를 잘 먹는 편이고요. 울집 셋째도 아주 좋아해요. 보통 실란트로가 한국인 입맛에는 잘 맞지 않는데, 또 어떤 한국분은 아주아주 좋아하더라고요. 팍팍 넣어 드시더군요.

 

요즘은 동남아 여행이 일반화되어서 많이들 실란트로를 접해 봤겠지만, 아직 접하지 않았다면 시도해 보세요. 좋고 싫고는 처음 맛보면 대충 알게 됩니다. 실란트로가 여러분의 멋진 경험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 사진출처: Google Images

반응형

댓글(26)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