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좋은 하루/고양이 엄마

대학 강의실에서 하루 청강하는 고양이

반응형

첫째가 아주 들뜬 목소리(?)로 텍스트를 보냈다.

엄마, 오늘 강의실에 고양이가 왔어요!!!

 

아주 신난 첫째는 귀여운 고양 사진도 함께 보냈다.

이 뭔 뜬금없는 이야기인고?

 

길양이가 어찌하다 길을 잃고 강의실에 들어온 건가 했는데 사진 속 고양이의 목걸이를 보니 길양이는 아니다. 나중에 전화통화할 때 첫째에게 물어보니 조교가 자기 고양이를 강의실에 데려왔다고 한다. 학기가 지금 거의 막바지라 교수님 승낙받고 고양이를 하루 데려온 거라 한다.

 

나는 대학 강의 청강하는 냥이야!

 

고양이가 아주 순하고 귀엽게 생겼다. 목걸이도 딱 어울린다. 냐옹~~

 

숙제하랴 시험보랴 바쁘게 사는 첫째에게 강의실에서 만난 고양이는 큰 기쁨이 되었다. 고양이를 만나서 쓰다듬고 이뻐해주고 나니까 그냥 좋은가 보다.


 

울집에도 귀염둥이 달코미님이 계시다. 대학 기숙사에 있어서 달코미와 떨어져 있는 첫째는 가끔 고양이 카페에도 혼자 가서 고양이들과 놀고 온다고 한다. 울 첫째는 타고난 고양이 집사다.

 

울집 달코미
달코미도 여름방학이 되어 첫째가 집에 오길 목빠지게 기다리지 않을까...

 

울 달코미는 강의실에서 앉아 청강을 받아본 적이 없어서 강의를 좋아하는지는 모르겠다. 대신 둘째와 셋째가 Zoom 미팅을 하면 책상에 올라가 컴퓨터 앞에 서성이며 이 이쁜 얼굴을 Zoom을 통해 다 알린다. 달코미도 지적 호기심이 상당히 높은 냥이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