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와 셋째가 만든 값진 수공예 크리스마스 선물 - Crochet Dolls & Beaded Bracelet (코바늘 인형과 비드 팔찌)

반응형

이번 크리스마스에 둘째와 셋째는 직접 만든 수공예 선물을 준비하느라고 남몰래 바빴었다. 나는 녀석들이 크리스마스 선물을 준비하는 걸 알고는 있었지만 그냥 모른 척해줬다.

 

둘째는 그동안 코바느질로 가족의 크리스마스 선물 준비를 해왔다.

 

둘째가 막둥 넷째에게 준 코바느질 인형: 화려한 문어

 

 

이건 문어라고 하는데 발은 8개가 아닌 7개다. 특별한 문어다.

 

하지만 특별함은 여기에서 끝나지 않는다. 문어를 뒤집으면 전혀 반대의 색으로 변한다. 막둥 넷째가 아주 맘에 들어한다.

 

 

둘째가 셋째에게 준 코바느질 인형: 활달한 포켓몬 Oshawott

 

 

셋째는 포켓몬 중에서는 언제나 Oshawott을 제일 좋아한다. 그래서 둘째도 Oshawott을 셋째의 크리스마스 선물로 정했다.

 

포켓몬 Oshawott (이미지 출처: pokemonpets.com)

 

첫째가 고등학생이였을 때 셋째를 위해 크리스마스 선물로 Oshawott 인형을 만들어 준 적이 있었다. 첫째는 예전에 동생들에게 인형과 할로윈 의상을 많이 만들었었다. 하지만 요즘은 바쁘기도 하고 대학 기숙사에서 만드는 게 현실적으로 어려워서 만들지 않는다. 아무튼 셋째는 이제 Oshawott이 2개나 된다며 너무나 좋아한다.

 

몇 년 전 첫째가 만들어 준 Oshawott (왼쪽)과 이번에 둘째가 만들어 준 Oshawott (오른쪽)

 

둘째가 첫째에게 준 코바느질 인형: 전투용 안드로이드 2B

 

첫째에게는 "Nier: Automata (니어:오토마타)"의 2B라는 게임 캐릭터를 코바느질로 만들어 줬다. 이건 패턴이 없어서 둘째가 디자인을 스스로 고안해서 만든 작품이다.

 

상당히 귀엽게 잘 만들었다.

 

난 게임에 무관심이라 당연히 2B라는 이 게임 캐릭터를 모른다. 둘째의 설명에 따라 "니어:오토마타"라는 게임에 대한 정보를 찾아봤다. 우선 위키백과의 설명은 다음과 같다. 

 

니어: 오토마타(NieR: Automata, 일본어: ニーア オートマタ 니아 오토마타)는 플레이스테이션 4 및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전용으로 플래티넘게임즈가 개발하고 스퀘어 에닉스가 배포하는 액션 롤플레잉 비디오 게임이다. 2017년 2월 일본에 먼저 발매되고 그 다음 달 전세계적으로 발매되었다. 니어: 오토마타는 2010년 게임 니어: 레플리칸트의 후속작이며 드래그 온 드라군 시리즈의 스핀 오프작이다. 외계 침입자가 만든 기계와 살아남은 인류간의 대리 전쟁 속에서, 이 게임의 스토리는 젊은 여성의 모습으로 등장하는 전투 안드로이드와 그녀의 동료 그리고 탈주자 프로토타입 로봇의 전투로 구성되었다. 이 작품의 게임플레이는 전작 니어: 레플리칸트와 비슷하게 액션 기반의 전투와 여러 장르가 혼합된 롤 플레잉 요소가 결합되어 있다. (위키백과 출처)

YoRHa No.2 Type B (2B) (이미지 출처: nier.fandom.com)

 

원래 이름은 YoRHa No.2 Type B인데 간단히 2B로 불리는 이 캐릭터는 YoRHa 전투용 안드로이드라고 한다. 눈은 전투용 바이저로 가려져 있는데 이걸 벗고 맨눈을 드러내는 일은 거의 없다고 한다. 그래서 코바느질 인형 2B 버전도 눈이 가려져 있다. 난 첨에 왜 눈을 검은 걸로 가렸나 했는데 아이들 설명을 듣고 나니 이해가 됐다.

 

 

둘째가 냥이 달코미에게 준 선물: 초밥이

 

둘째는 울집 냥이 달코미도 잊지 않았다. 달코미에게는 초밥이를 선물로 만들어 줬다. 위에 올린 생선회가 붉은 색인 걸 보니 이 초밥이는 아마도 참치 초밥이 아닌가 싶다. 달코미가 초밥이를 많이 이뻐해줬으면 한다.

 

초밥이

 

엄마에게 준 선물: 서와로 선인장

 

내게도 키 큰 선인장 서와로를 코바느질로 떠서 선물을 줬다. 이 서와로 선인장은 둘째가 개발한 진짜 오리지널 디자인이다. 그래서 일부러 포스팅에 올리지는 않는다. (나만 즐길 거다.)


 

셋째는 얼마 전부터 비즈공예로 목걸이와 팔찌 만드는 거에 재미를 붙였다. 외출할 때마다 비즈공예 키트를 사 온다. 그러고는 여러 디자인을 해보면서 즐기고 있다.

 

셋째가 자기 목걸이를 만들어 보며 즐거워 했다. 티어드랍 비드가 특히 맘에 든다고 한다.
셋째에게 지난 두달 동안 받은 비즈반지들

 

셋째가 한달 전에 나에게 목걸이가 좋은가 팔찌가 좋은가 물어본 적이 있다. 난 언제나 팔찌를 좋아해서 주저 없이 팔찌라고 답했다. 속으로 이 녀석이 엄마 크리스마스 선물로 팔찌를 만들겠구나 싶어 흐뭇했다.

 

셋째가 내게 준 크리스마스 선물: 수공예 비즈 팔찌

 

기대했던 대로 내게 팔찌를 크리스마스 선물로 줬다. 비즈의 색들이 다 이쁘고 맘에 쏙 든다. 셋째는 첫째, 둘째, 막둥 넷째에게 목걸이, 브로치 등을 선물했다. 셋째가 기특하다.

 

셋째가 내게 준 크리스마스 선물 - 팔찌

 

셋째가 몇 달 전부터 비즈공예에 관심을 두고 있으니까 종종 이쁜 작품을 얻을 수 있을 것 같다. 난 계속 팔찌로 만들어 달라고 할 거다.

 

아이들의 수공예 솜씨가 늘어가는 걸 보면 아주 뿌듯하다.

반응형

댓글(16)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