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워져 가는 피닉스 봄, 더 화사해진 울집 정원 2019.4.19.

곧 4월 후반으로 접어들려는 봄날. 울집 정원은 봄의 매력을 발산하는 꽃들이 한창입니다. 애리놀다가 사는 애리조나 피닉스는 더운 곳이라 오늘 기온은 벌써 화씨 100도(섭씨 37도)에 육박했어요. 하지만 피닉스 꽃들에게도 이곳 사람들에게도 이 기온은 아직 쾌적합니다. 화사한 울집 정원의 꽃들 몇가지 올려 볼게요.

 

이 아이는 병솔나무(bottlebrush tree)입니다.

 

 

(아마도) 유칼립터스 나무를 뒤덮고 있는 진분홍이 이쁜 잎사귀의 식물은 부건빌리어(bougainvillea)입니다.

 

 

이 아이는 남천 또는 남천죽이예요. 남천죽이라고 부르긴 하지만 대나무 종류는 아니구요. 미국에서는 흔히 heavenly bamboo라고 부르는데, 아마 남천죽을 적당히 번역한 것 같아요. 남천의 꽃이 참 이쁜데 현재 봉우리만 지어 있든지, 벌써 열매가 맺든지 그러네요. 그 둘 중간인 꽃이 핀 건 지금 없어요. 열매는 처음에 녹색이다가 다 익으면 고운 붉은 색으로 변해요.

 

 

이 아이는 산세베리아(sansevieria)입니다. 산세베리아는 이웃이 한 뿌리 준 걸 심었는데 저리 번식이 되었어요. 요즘 잎사귀 일부가 말라서 지난주에 좀 잘라줬구요. 산세베리아는 흔히 시어머니/장모의 혀(mother-in-law's tongue, 이하 시어머니의 혀)라고 부르는 식물이예요. 뾰족한 잎사귀의 끝이 말로 콕콕 찌르는 시어머니의 말투같다고 그렇게 부르는 듯 합니다. 동서고금을 통해 시어머니는 (미국에서는 장모도 꽤) 다들 불편한가 봐요. 하하하.

 

 

여담인데 시어머니의 혀도 있지만 양파 닮은 식물이 있는데 이건 흔히 임신한 양파(pregnant onion)라고 불러요. 그래서 시어머니의 혀와 임신한 양파를 옆에 나란히 심어두면 안쓰러우면서 한편 웃기잖아요. 그땐 시어머니 혀에게 몇마디 건네줘야 해요.

 

시어머니 되시는 분, 양파가 임신했으니까 말씀으로 스트레스 그만 좀 주세요.

임신한 양파 Pregnant Onion. (사진출처: 위키피디아)

 

아래 아이는 멕시코 피튜니아(Mexican petunia)예요. 피튜니아를 개량해 화초로 키울 수 있게 한 분이 우장춘 박사라네요. 멕시코 피튜니아도 우장춘 박사의 개량과 관계있을지는 잘 모르겠지만요. 울집 멕시코 피튜니아는 심은 게 아니고 어디선가 씨앗이 날아 왔어요. 요기 이렇게 자리를 잡고 꽃을 피우더니 가지도 많아지고 몇 년 동안 계속 풍성해지면서 커지고 있습니다. 보라색 꽃이 피는데 피닉스가 더운 곳이라 그런지 1년에도 몇 번씩 꽃이 피고 지고 그럽니다. 지금은 꽃이 진 상태라 그냥 잡풀 같아요.

 

 

아래 아이는 광나무(wax leaf privet)입니다. 이건 1년 내내 잎사귀가 푸르러서 눈을 참 편하게 하는 식물입니다. 봄에 꽃이 피는 데 하얀꽃이 흐드러진게 참 이뻐요.

 

일부는 봉우리가 졌고, 일부는 꽃이 활짝 폈네요. 하얀 봉우리도 꽃도 둘 다 참 이뻐요.
꽃의 하얀색이 너무나 고와서 빛을 발산하는 듯 해요.
꽃이 환하게 또 화사하게 피어 있습니다.

 

타 지역보다 좀 더운 봄이지만 울동네 피닉스에도 아름다운 꽃들이 서로를 뽐내며 자랑하고 있습니다.

반응형

댓글(10)

  • 2019.04.21 00:13 신고

    전세계 어디나 고부갈등은 다 있나봐요ㅎㅎㅎ
    터키어에도 '시어머니의 혀' 라고 불리는 식물이 있는데, 거기는 선인장이에요.
    백년초 같은 거요.
    영어권은 그냥 날카롭기만 하지만, 터키는 아주 가시가 도도도도도ㅎㅎㅎㅎ

    • 2019.04.21 02:47 신고

      터키 시어머니의 말은 그 강도가 엄청 쎈가 봐요. 후덜덜.
      그쪽도 고부갈등이 상당히 있을 듯 해요. ^^;;

  • 2019.04.21 15:56 신고

    피닉스는 벌써 섭씨 37도까지 올라갔군요. 건조한 지역이라 해도 37도면 그냥 햇볕 아래에 있으면 땀나겠어요 ㅎㅎ 병솔나무는 자귀나무 꽃이랑 비슷하게 생겼네요. 꽃이 화장실 청소용 솔 비슷해요. 슈퍼마리오가 제일 좋아할 꽃 같아요 ㅎㅎ 산세베리아는 한 뿌리가 저 정도까지 자랐군요! 시어머니의 잔소리는 나날이 늘어나는군요 ㅋㅋ 멕시코 피튜니아는 애리놀다님 집에 무단침입해서 뿌리내렸군요! 1년에도 몇 번씩 꽃이 피고 지다니 신기해요. 보통 한 식물은 1년에 한 번 꽃 피는 걸로 알고 있었는데요! 광나무는 제주도에서 본 거 같기도 해요. 저거 비슷한 나무를 어렸을 적 고향에서 종종 봤었거든요. 꽃도 비슷하구요. 피닉스는 이제 봄이 절정인가봐요^^

    • 2019.04.22 03:35 신고

      살짝 덥다는 느낌이 났어요. 그늘에 있으면 덥다는 느낌이 거의 나지 않는데, 햇빛 밑에 가면... 더워져요. ^^;;
      병솔나무는 꽃잎이 보실보실한게 자귀나무랑도 많이 닮았어요. 슈퍼마리오 말씀하셔서 잠깐 어? 근데 얘들이 plumbers죠? 진짜 좋아하겠네요. ㅎㅎ 나날이 늘어나는 시어머니 잔소리. ㅎㅎㅎ 이런 표현을 하신 좀좀님 위트가 대단하세요. 울집 멕시코 피튜니아는 별난 녀석인지 꽃이 몇번 펴요. 언제 폈나 하면 지고 또 지나면 피고. 제주도에서 보신 게 광나무 맞을 거예요. 한국 남해안에서 자생한다고 해요. ^^*

  • 2019.04.22 08:08 신고

    벌써 100 도라니요....세상에...

    이웃님 뒷 마당에 아주 다양한 꽃하고 식물들이 많으네요.

    어쩜 bougainvillea 가 그렇게 활짝 이쁘게 많이 피였네요. .정말 부러운데요.^^

    • 2019.04.22 10:30 신고

      올 늦겨울/봄은 한동안 어울리지 않게 좀 쌀쌀했었어요.
      그러다가 갑자기 이렇게 훅 더위가 들어오네요. ^^*
      Bougainvillea는 지금 엄청 풍성해요.
      가지가 2층 창문을 가려서 떼내야 할 정도로 힘좋게 뻗어 나갑니다. ^^*

  • 2019.04.22 08:18 신고

    벌써 37도를 오르내리는군요^^
    병솔나무와 부겐베리아는 예전에도 봐서 익숙합니다,
    특히 부겐베리아는 놀다님덕에 알게되 잊어 먹지 않는꽃이기도 합니다.

    오늘산세베리아와 광나무꽃 보고 갑니다.
    또 몇번 봐야 기억할수 있겠습니다..ㅎ
    일요일 저녁 편안한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 2019.04.22 10:31 신고

      더운 곳이라 벌써 이렇게 되었어요. 그런데 살짝 더위가 빨리 온 느낌이예요.
      부겐베리어 보시면 절 기억해 주신다는 말씀 기억납니다. 제가 넘 뿌듯했었잖아요. ㅎㅎㅎ
      멋진 한 주 시작하세요, 공수래공수거님. ^^*

  • 2019.04.26 22:06 신고

    ㅎㅎ~
    식물들이 잘 자라는 모습이 보기 좋아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