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페인이 소노라 사막에 보내준 지난 3일간의 비

멕시코쪽 태평양에서 발생한 허리케인 페인(Hurricane Paine)이 멕시코 바하 캘리포니아와 미국 캘리포니아 남서부 지역에 많은 비를 몰고 왔어요. 일부 지역은 이 허리케인 페인 때문에 이름대로 페인(pain)을 겪은 지역도 있을 거예요. 참고로 허리케인은 아메리카 대륙 주변에서 발생하는 태풍을 일컫는 말입니다. 허리케인은 그냥 간단히 아메리카 태풍이라고 생각하면 돼요.

 

 

이 허리케인 페인은 애리조나에도 비를 보내줘서 소노라 사막의 피닉스도 지난 화/수/목 3일간 구름 잔뜩 끼고 비도 간간히 내렸습니다. 많은 비는 아니였지만요. 피닉스는 소노라 사막의 내륙쪽에 있기 때문에 허리케인은 엄청난 비와 바람을 여기까지 몰고 오진 않아요. 허리케인의 에너지 공급원인 따뜻한 바닷물이 애리조나에는 없거든요. 그리고 요즘 바닷물의 수온이 내려가서 허리케인 페인 자체도 이미 태평양 상에서 열대성 저기압으로 등급이 내려간 상태였구요. 열대성 저기압으로 등급이 내려갔다 하나, 그래도 한때 허리케인이였던 화려한 과거가 있는 페인. 먹구름과 소나기 형태의 비를 여기까지 보내줄 능력은 여전히 있었습니다.

 

먹구름이 하루종일 끼어있고 거기에 습도까지 높으니까 정말 불편합니다. 사막인 피닉스에서 좀 살았더니 이젠 습도가 견디기 어려워요. 뽀송뽀송 건조한 느낌이 더 상쾌하게 느껴집니다. 건조한 기후가 피부에는 좋다고 볼 수 없으니까 이런 습도도 있어야 가끔 피부도 촉촉함을 느끼고 좋을 거예요. 그래도 주위에 둘러찬 이 습도가 너무 불편합니다.

 

습도로 불편한 이 날씨에, 그것도 비가 간간히 내리는 이 날씨에, 외출을 꼭 해야 할 일이 있었어요. 이런~ ㅠㅠ 거기에 울동네도 아닌 곳을 가야 했었구요. 또, 이런~ ㅠㅠ 가는 김에 그 동네 사진이나 찍어 봤습니다. 하늘이 정말 먹구름으로 가득차 있어요. 이것이 다 허리케인 페인, 아니 이젠 열대성 저기압으로 내려간 페인의 영향을 받은 피닉스 하늘입니다.

 

저기 뒤에 보이는 산은 나무가 없고 잡풀만 있는 거의 민둥산입니다.

왜냐? 이곳은 사막이니까요.

 

지금 미국은 11월에 선거가 있어서 선거 홍보물이 교차로에 많이 꽂혀 있어요.

 

이번 11월 선거에서는 미국 대통령 뿐 아니라 주에 따라서 주지사, 상원의원 선거도 있고 하원의원, 주 상하의원 및 다른 선출공직자의 선거가 모두 한꺼번에 있습니다. 그래서 선거할 때마다 선거용지가 너무 길어서 일일이 표시하는 것 만으로도 시간 꽤 걸려요.

 

위 선거홍보물 중 McGee 후보자의 햇살 퍼지는 광선 디자인이 일본 전범기인 욱일기를 따온 것이라고 오해하고 불쾌하면서 댓글을 단 분이 있어 추가 설명합니다. 이건 일본 전범기를 따온 것이 아니라 애리조나의 주 기(flag)를 이용한 디자인입니다. 애리조나 기에서 해가 퍼지는 모습은 사막에서 해가 지는 모습을 형상화한 것이예요. 애리조나 사막의 석양이 정말 장관이거든요. 이 애리조나 기는 1917년 1월부터 주의 기가 되어 사용한 지 거의 100년 되었습니다. 일본 전범기와는 상관이 없구요.

따라서 애리조나 주민들은 선거 후보자의 홍보물에서 햇살 퍼지는 광선 디자인을 보면 애리조나 기를 떠올립니다. 햇살 퍼지는 광선 디자인은 고대시대부터 여러 문화에서 사용하곤 했어요. 일본 전범기를 따온 것이라고 무조건 비판하기 전에 이것이 진짜 일본 전범기와 관련이 있는 디자인인지 먼저 확인해 보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애리조나 주의 기

 

이건 돌담인데 철조망(?)으로 틀을 잡아 뒀더군요.

이제는 비가 더 내리기 시작합니다.

 

베스킨 라빈스도 보이네요.

 

 

비까지 내리니까 더 사막같이 안 보여요. 하지만 전에도 말했지만 애리놀다가 사는 곳은 사막 맞습니다.

 

가다가 보니까 비가 그쳤어요.

 

 

해가 살짝 나왔습니다. 하지만 습도는 여전히 높구요.

 

 

이제 비가 다 내렸나 했더니만 한번 더 소나기가 쏴아아~ 내렸어요. 금요일인 내일부터는 열대성 저기압 페인의 영향을 받던 것도 완전히 벗어날 거예요. 그럼 다시 습도도 뚝 떨어져 건조해지기 시작할 거구요. 페인이 습도를 애리조나에 보내줘서 애리놀다는 불편했지만 사막에 단비라니 그게 얼마예요.

 

그리고 더 중요한 것은 페인 덕분에 애리조나 피닉스에도 가을이 진정으로 다가온다는 사실. 내일은 화씨 87~90도(섭씨 31~32도)로 뚝 떨어질 거예요. 우아아아~ 너무 신나요. 앉아만 있어도 좋아서 입꼬리가 저절로 올라 갑니다.

반응형

댓글(20)

  • 2016.09.23 16:08 신고

    사막에도 비가 내리는군요..

    한국은 이제 가을 날씨 접어들었네요

    • 2016.09.24 04:59 신고

      가끔이지만 사막에도 비가 내립니다. ^^ 그리고 제가 사는 소노라 사막은 사막 중에서 가장 비가 많이 내리는 편이구요.
      한국 가을날씨도 참 좋은데... 선선하니 아주 좋으시겠어요. ^^*

  • 2016.09.23 17:45 신고

    사막인데 사막같지 않은 사막이네여.ㅎㅎㅎㅎㅎ

    • 2016.09.24 04:59 신고

      도시 내에서는 짝퉁 사막같은 분위기인데 도시 외곽으로 나가면 진짜 사막 모습이 보여요. ^^*

  • 2016.09.23 20:53 신고

    정말 뽀송뽀송한 피닉스에서 사시다 보니 더욱 습도에 약할 수 밖에 없겠어요 ㅠ 참 미국은 땅이 엄청나게 넓은데 선거포스터까지도 이렇게나 잘 붙어있는걸 보면 주마다 잘 정비되있구나란 생각을 다시금 할 수 있게 되네요^^
    낯설지 않은 베스킨라빈슨 모습이 보여서 반가운 풍경인것 같아요.
    가을이 와서 이제 피닉스도 더위가 많이 가시는구나했는데 여전히 31도가 넘는군요 ㅠ 여름내내 고생 많으셨어요 노라님 ㅠ

    • 2016.09.24 05:01 신고

      그런데 어떤 분은 이런 습도가 좋다고 하시더라구요. 저는 이제 습도 높은 게 넘 싫어요. ㅠㅠ
      선거 포스터(팻말 ?)을 교차로 같이 눈에 잘 뜨이는 곳에 꽂아 둬요. 좀 많은 때도 있지만 대부분 지나치게 지저분하지는 않구요.
      31도면 피닉스는 가을날씨예요. 그리고 너무 쾌적해요. 지금 넘 기분이 좋습니다. 에헤라 디혀~~~ ^^*

  • 2016.09.24 00:15 신고

    허리케인이라고 하면 영화에서 막 사람 빨려올라가고 집 날아가는 그런 무서운 장면들이 제일 먼저 떠오르네요.
    비가 한번 쏴~ 내려주니 날씨가 많이 선선해지겠어요.

    • 2016.09.24 05:04 신고

      허리케인은 태풍이랑 같은 거라서 많은 비와 바람이 불어서 사람이 빨려갈 정도는 아니구요. ^^;;
      대신 토네이도는 진짜 사람도 빨려가고 집도 부서지고 그래요. 다행히 울동네는 허리케인도 토네이도도 흔하지 않지만요.
      다만 너무 심하게 더울 뿐... ㅠㅠ
      비가 내리고 허리케인이 시원한 바람을 보내줘서 이제 좀 살만 하네요. 넘 좋아요. ^^*

    • 2016.09.24 14:03 신고

      아, 제가 토네이도랑 허리케인이랑 헷갈렸군요ㅎㅎㅎ
      허리케인은 우리나라의 태풍 비슷한 거인가봐요.

    • 2016.09.24 14:11 신고

      예, 태풍=허리케인. 이렇게 보시면 딱 맞습니다. ^^*

  • 2016.09.24 03:51 신고

    캐나다의 여름기온이 애리조나의 가을기온과 같으네요.^^
    지난 겨울 운전하고 돌아다녔던 애리조나 도로의 낯익은 모습을 사진을 통해 다시 한번 보고 갑니다.

    • 2016.09.24 05:05 신고

      울동네가 워낙 더운 곳이라서... ^^;; 제가 오늘부터 날씨덕에 신이 났습니다. ㅎㅎㅎ
      지난 겨울에 애리조나 오셨었군요. 애리조나 북부는 춥지만 피닉스와 그 아래 지역은 늦가을~겨울~이른봄 방문이 최고예요. ^^*

  • 2016.09.24 14:53 신고

    헐 애리조나에 진정한 가을이 오는가 봅니다. 그렇다면 노라님 마음도 싱숭생숭~ 페인이란 녀석이 여름을 싹 몰아내고 가을을 모셔 왔군요. 우리나라도 폭염을 물리친 녀석이 다름아닌 태풍이었는데, 역시 열대성 저기압은 마냥 해로운 것만은 아닌 것 같죠? 어쨌거나 기온이 적당하게 떨어지면 꽤나 쾌적한 환경이 될 것 같군요. 행복해지는 피닉스입니다

    • 2016.09.25 06:09 신고

      태풍이나 열대성 저기압이나 피해도 주지만 비도 내려주고 기온도 떨어뜨려주고. 그러고 보면 장점도 많이 있어요.
      다시 기온이 더 올라갈 것으로 보이지만 그래도 이젠 미친듯 덥지는 않을 거예요.
      너무나 기뻐요. ^^*

  • jennifer
    2016.09.25 01:32

    저 McGee 라는 사람 이름 있는 플랜카드...일본 전범기에서 따온 거네요...분명히 아무것도 모르고 그냥 썼을테죠. 컴플레인 넣고 싶습니다..나치문양은 알면서 일본 전범기는 모르는 참...애석하네요

    • 2016.09.25 02:55 신고

      아~ 지금 일반화의 오류를 범하고 계시네요. 저런 햇빛이 퍼지는 문양은 일본 전범기만 있는 디자인이 아니예요. ㅠㅠ 해가 퍼지는 디자인은 고대시대부터 써 온 곳도 많구요.
      McGee란 분이 모르고 저 디자인을 쓴 것이 아니고, 이 디자인은 애리조나 주의 기(flag)에서 나왔습니다. 애리조나의 주의 기는 해가 질 때 햇빛이 퍼지는 것을 디자인 한 거예요. 잘 알지 못하면서 이런 것을 컴플레인 하거나, 일본 전범기 운운하면 오히려 한국인 전체가 이상하게 보이게 됩니다. 이것은 불교사찰에 가서 문양이 나치문양 비슷하다고 컴플레인 하는 것과 비슷한 겁니다. 비판을 하시려면 일본 전범기 그 자체, 그걸 정치/문화화하려는 움직임, 또 그걸 바탕으로 변형한 것이 확실한 디자인에만 하는 것이 좋습니다.

  • 2016.09.25 10:42 신고

    아....조지아주는 언제 가을이 오련지. ㅠㅠ 해는 많이 짧아졌는데 한낮 기온이 90도대를 육박하니 작년이나 미국 이민 초기 이 때쯤이랑 비교하면 올해는 가을을 느낄 새도 없이 겨울로 바로 접어들것만 같아요.

    방금 주간 예보 확인해보니 다행인게 기온이 서서히 내려가면서 다음주 주말쯤에는 70대 후반선으로 떨어지네요.

    • 2016.09.25 11:33 신고

      15년쯤 전에 플로리다 북부에 살았는데 10~11월까지 덥다가 가을이 느껴지자 마자 겨울로 폴짝 뛰더군요. 피닉스도 기온이 다시 올라갔어요. 하지만 이 더위도 그리 오래 가진 않을 거라 믿어요. ^^*

  • 2016.09.26 10:54 신고

    가로수의 풍경이 다녀온 제주도와 비슷합니다
    이번에 제주서 여러가지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곧 미국 대통령 선거군요
    애리조나 주는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궁금하군요^^

    • 2016.09.26 11:35 신고

      블로그에서 제주도 사진 보니까 야자나무가 많은 것이 울동네랑 비슷하더라구요.
      거기에 먹구름끼고 비가 내리니까 더 비슷한 느낌이 날 것 같아요. ^^
      제주시와 피닉스가 위도가 33도로 거의 같아요.
      멋진 올레길 여정. 제가 지금 막막막 기대하고 있습니다. :)

      애리조나의 결과는 대충 예상이 돼요. 하지만 뚜껑은 열어봐야 하는 거니까 이번 11월 선거가 저도 기대됩니다.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