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잭슨빌 - 아주 광대한 플로리다 북부 도시

나보다 넓은데 있으면 나와 봐!

플로리다 잭슨빌 (Jacksonville)


플로리다 북부 첫도시로 잭슨빌(Jacksonville)을 소개할께요. 잭슨빌은 광대한 면적(885 sq miles – 약 2,292 km²)을 자랑하는 도시입니다. 모두 연결되어 있는 미국 본토 48개주(하와이와 알래스카 제외)의 도시 중에서 면적 상으로 잭슨빌이 가장 큽니다. 도시 자체가 플로리다 주의 다른 카운티(county, 행정구역상 한국의 道와 비슷) 크기에 거의 맞먹으니까요. 서울시 면적이 약 605 km²니까 잭슨빌이 서울시의 약 3.8배 정도 되겠네요. 자료를 찾아 보니까 잭슨빌은 한국 창원시와 자매도시이기도 합니다.




잭슨빌 중심부


잭슨빌은 플로리다에서 가장 긴 강인 세인트 존스강(St. Johns River)의 하류에 위치해 있어요. 위 잭슨빌 중심부 사진에서 보이는 강이 바로 세인트 존스강입니다. 세인트 존스강은 길기도 하지만 강 폭도 꽤 넓어요. 여기에는 악어(앨리게이터, alligators)도 많이 살아서 가끔 크기가 좀 큰 녀석들은 잡혀 귀부인의 가방이 되고 고기는 식용으로 사용되기도 하더군요. 세이트 존즈강의 강 폭은 넓고 수심도 적당하기 때문에 예전에는 증기선들이 강하류와 상류를 왔다갔다 했었던 교통의 요지였습니다.




아래 사진은 메모리얼 다리(Memorial Bridge)로 잭슨빌에서 세인트 존스강 상류쪽으로 조금 내려가면 만날 수 있는 도시 펄랏카(Palatka)에 있어요. 세인트 존스강은 강이 남에서 북으로 흐르기 때문에 상류가 남쪽에 있어서 상류쪽으로 올라가는 게 아니라 내려갑니다. 펄랏카는 조그만 도시인데 세인트 존스강을 기준으로 펄랏카와 펄랏카보다 훨씬 작은 도시 동펄랏카(East Palatka)로 나눠져 있어요. 그리고 이 두 펄랏카를 메모리얼 다리가 연결해 주고 있습니다. 플로리다 살 때 한인 식당이 잭슨빌에만 있었어요. 잭슨빌에 한국음식 먹으러 가느라고 이 메모리얼 다리를 엄청 많이 운전하고 왔다갔다 지나 다녔어요. 메모리얼 다리 가운데가 높은 것은 아직도 배들이 세인트 존스강을 지나다니기 때문입니다.


메모리얼 다리


잭슨빌은 미국 남부 동과 서를 연결하는 I-10과 플로리다 남단에서 시작해 캐나다 국경까지 쭉 올라가는 I-95가 만나는 곳이예요. 여기서 I-10을 타고 쭈~욱 따라 여러 주들을 지나가면 미서부 끝 LA 근처까지 갈 수 있어요. 그리고 잭슨빌에서 북쪽으로 I-95를 타고 쭈~욱 올라가면 여러 주들을 거쳐 캐나다 국경에 도착하구요. I-10과 I-95이 이곳에서 교차하는 관계로 잭슨빌은 다른 주에 가기에 교통이 아주 편리합니다.


고속도로 상에서 볼 수 있는 I-10와 I-95 표지판


그런데 재밌는 것은 잭슨빌 도심으로 한번 들어가서 일을 보고 다시 인터스테이트 I-10이나 I-95를 타러 들어가는 게 쉽지 않다는 거예요. 미국 고속도로 인터스테이트는 대부분 도시 중심부를 지나가는데 잭슨빌에서 일보고 다시 인터스테이트로 들어가려면 꾸불꾸불 여기보내고 저기 보내고 꽤 복잡했어요. 한번은 친척들이 집에 놀러와서 잭슨빌에 다들 함께 놀러 갔는데 이 복잡한 길 덕분에 돌고 또 돌고. 다들 잭슨빌은 한번 사람이 들어오면 절대 못 빠져 나가게 한다고 농담을 했었어요. 그런데 이때가 2005년 슈퍼볼 개최를 위해서 준비를 하던 시기였거든요. 아마 여기저기 공사 중인 관계로 이렇게 구불구불 우회로로 보내고 그랬는지도 모르겠어요. 요즘은 훨씬 나아졌을지도...


잭슨빌 랜딩(Jacksonville Landing)

잭슨빌 중심부 세인트 존스강가에 있는 쇼핑몰 겸 식당가입니다.

음식 가격은 그리 싸지도 않고 그리 비싸지도 않은

미국 여타 푸드코트 정도였어요.


잭슨빌에도 한인들이 꽤 사는 것 같아요. 여기 미군기지가 있는데 아마도 주한미군 관련 가족들이 이주해 사는 게 아닌가 싶어요. 하지만 이건 애리놀다 추측이구요. 한인 교회야 한인이 조금만 있어도 쉽게 찾을 수 있으니까 당연히 여러 한인 교회가 있었구요. 애리놀다가 플로리다에 살 당시에는 한국 식품점이 3개 정도, 한국 식당이 2개 정도가 있었습니다. 한국 식품점 3곳은 모두 그리 큰 규모는 아니였어요. 하지만 한국 음식이나 재료를 사는 데는 별 불편이 없었습니다.


잭슨빌에 있는 한국 식당들의 경우에는 이런 말 하기는 좀 그렇지만 음식 맛은 별로였어요. 남편 직장 동료 중의 한 분은 (한국계 아님) 주한미군으로 근무한 적이 있었어요. 한국에 주둔했을 때 한국 음식을 즐겼기 때문에 한번은 불고기를 먹으러 잭슨빌의 한 한국 식당에 갔답니다. 그런데 한국에서 먹던 그 맛이 아니더래요. 맛이 달라서 아주 실망을 했다고 하더라구요. 애리놀다도 비슷한 경험을 했기에 그분 심정을 이해해요.


하지만 이것은 한 15년도 훌쩍 넘은 이야기이고, 이역만리에서 먹는 한국 음식이라는 점도 또 감안해야 하구요. 지금 잭슨빌의 한국 식당 음식맛이 어떠한지 전혀 모르니까 애리놀다 말만 듣고 잭슨빌 한국 식당에서 식사하는 것을 주저하지는 마세요. 또 사람마다 입맛도 조금씩 다르니까요. 애리놀다 기억으로는 2 한국 식당 중 한 곳은 한식만, 다른 한 곳은 한식과 일식을 함께 전문으로 했었어요.


다음에는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도시 세인트 어거스틴(Saint Augustine)에 대해서 글을 올려 볼께요.


* 사진출처: Wikipedia & Google Images



반응형

댓글(2)

  • 2017.06.30 08:11 신고

    지금은 맛있는 한국 식당이 생겼을지도 모르는 일이로군요 ㅎ
    오래전 일이니..
    아주 전에 제가 아는곳으로 지인이 여행을 깄다 왔는데 제가 아는척 하면서
    거기는 한국 식당이 없어 먹는데 고생 좀 하셨겠네요 그랬다가
    삼시세끼를 한국 식당에서 드셨다는 이야기를 듣고 얼굴이 화끈거렸었다는..ㅋ

    플로리다는 참 매력적인곳인것 같습니다^^

    • 2017.06.30 13:12 신고

      이거 원래 전 블로그에 올렸던 글인데 지금 잭슨빌 사는 분 댓글 보니까 아직도 두 식당이 있고 맛도 그저그렇대요. 더 한국식당이 생겼는지는 모르겠어요. ^^;;
      요즘은 한국식당 여기저기 많이들 있나 보더라구요. 미국이야 한국계나 한국인들이 많아서 그런가 하는데 다른 나라에도 많나 보더라구요.
      플로리다 아주 매력적인 곳이예요. 언제 한번 들려보시면 아주 좋아하실 거예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