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좋은 하루/고양이 엄마

식구가 된지 한달 달콤군의 하루일과 - 꿀잠, 잘먹기, 사랑받기, 다시 꿀잠...

반응형

식구가 된 지 한달 넘은 달콤군, 건강해지다.

 

달콤군이 울집 식구가 된 지 한달 조금 넘었어요. 처음에는 새환경에 약간 두려워하는 것을 느꼈는데 이제는 이곳이 자기 집이라는 확신이 선 것이 보여요. 잘 먹고, 울 식구 여섯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

 

집안 여기저기 맘대로 돌아다니며 탐험 고양이가 되다가 맘에 드는 곳에서 자리 잡고 꿀잠 고양이로 변신. 아이들이 자기들 방에서 게임을 하거나 책을 읽고 있으면 그 옆에 앉아 함께 시간을 보내는 걸 즐기기도 하구요. 울 식구들이랑 사는 게 이젠 너무 좋은가 봐요.

 

처음 동물보호소에서 울집에 왔을 때 달콤군은 많이 말라있었어요. 약간 걱정스러웠을 정도로요. 한달 지난 지금은 살도 적당히 잘 오르고 털도 윤기가 흐르고. 건강해진 달콤군을 확인할 수 있어요. 건강해지니까 더 잘생겨졌구요. 평소 야옹야옹 소리를 잘 내는 편이 아닌데 이젠 밥을 주면 기분 좋아서 밥그릇 옆에서 아주 귀엽게 "야옹~" 한마디 해요.

야옹~! (번역: 맛난 밥이닷!)

 

뭘 보고 있는 겐가, 달콤군?

얼마 전 3살이 되었는데 아직도 아기 고양이같은 모습과 행동이 남아 있어요.

 

인형 친구들이랑 늘어지게 자는 달콤군

막둥이가 킨들로 사진을 찍어서 화질이 좋지 않지만 달콤군의 편한 모습이 보입니다.

 

버림받을까봐 두려워하던 달콤군, 이젠 온가족의 사랑을 한몸에 받다.

 

입양했을 때 받은 서류에 의하면 달콤군은 6개월 정도 어린 고양이였을 때 길양이로 발견되었다고 해요. 얼마 전 3살이 되었구요. 그럼 길양이로 발견된 후 울집에 입양될 때까지 거의 2년 반 정도 동물 보호소에서 생활을 했다는 거죠. 어떤 트라우마가 있었는지 모르지만, 입양한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 보니까 식구들이 현관문을 열 때마다 상당히 두려워하더군요. 식구들이 외출하려고 문만 열면 겁이 나서 윗층으로 후다닥 도망가곤 했어요.

 

울집 식구들은 고양이를 입양하기 전에는 고양이가 문을 통해 밖으로 뛰어나가면 어쩌나 미리 걱정을 했었거든요. 그런데 완전 반대 상황이였던 거죠. 아마도 전에 동물보호소나 PetSmart 같은 애완용품점에서 입양을 기다리면서 몇차례 옮겨지고 그래서 지내는 장소가 가끔 바뀌니까 이동에 대한 두려움이 있지 않았나 싶어요. 버려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도 있어 보였구요.

 

다행히 지난주부터는 달콤군이 더이상 현관문 열리는 걸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윗층으로 후다닥 도망가는 대신 문이 열려도 거실에 편안하게 누워 앉아 있어요. 이젠 달콤군에게 울집이 달콤군의 집이라는 확신이 생긴 것 같아요. 그리고 울 가족이 자기 가족이란 확신도 생겼구요.

 

"친구야, 놀자" 하며 찾아온 동네 친구들이랑 울집 아이들이 문을 열고 대화를 하고 있으면, 달콤군은 누워 앉아서 그걸 지긋히 바라보고 있어요. 여유있는 모습입니다.

 

달콤군의 이런 변한 모습을 보는 게 사랑스럽고, 한편 울집 식구들 모두가 잘하고 있다는 뜻이여서 아주 자랑스럽기도 해요. 어깨 토닥토닥.

 

달콤군이 이쁘게 누워있길래 사진찍어 봤어요. 사진을 찍으니까 "뭐하세요?"하며 바라봅니다.

 

잘생긴 울집 달콤군. 한 인물합니다.

 

그런데 몇 초 후에 금방 표정이 심각하게 변했습니다.

여전히 귀엽고 잘생겼어요.

 

밤이 깊은 지금, 달콤군은 애리놀다 컴퓨터 책상 바로 옆에 누워 꿀잠을 자고 있어요. 아주 귀여워요. 사람이든 동물이든 잘 먹고, 잘 자고, 거기에 사랑 듬뿍 받는 것이 (특히 포유류) 신체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건강하게 하는 지름길이 맞습니다.

 

달콤군 포함 울집 식구들 모두는 이렇게 따뜻함을 나누며, 그리고 서로 사랑하며 5월 중순을 보내고 있어요.

 

애리조나의 5월 중순 어느 길가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