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고 보자/주전부리

더치 애플파이 Marie Callender's Dutch Apple Pie

반응형

지난 포스팅에 올린 Marie Callender's Lemon Meringue Pie(레몬 머랭파이)에 이어 오늘은 Marie Callender's Dutch Apple Pie (더치 애플파이)를 먹어 봅니다. 더치 애플파이는 Marie Callender's 냉동파이 중에서 애리놀다가 좋아하는 파이 중 하나예요. 울집 아이들이 파이를 맛나게 만들기 전에는 가끔씩 사다 먹었었구요. 요즘은 아이들이 파이를 워낙 잘 만들어서 냉동파이는 거의 사지 않는데 셋째가 머랭파이가 먹고 싶다고 해서 냉동 레몬 머랭파이와 더치 애플파이로 2개를 겸사겸사 사와 본 거죠.



파이 뚜껑이 덮혀있거나 격자로 그물처럼 모양을 낸 일반 애플파이와 달리 더치 애플파이는 윗부분에 크럼(crumb)이 올려져 있어요. 그래서 더치 애플파이가 한국 소보로빵의 윗면과 비슷해 보이기도 하는 파이예요. 애리놀다가 좋아하는 파이입니다. 냉장실에서 하룻밤 해동시켜 먹는 레몬 머랭파이와 달리 더치 애플파이는 오븐에서 구워서 먹어야 해요. 뒷면 설명서에 따라 굽기만 하면 됩니다.




첫째가 베이킹을 잘 하니까 이 엄마는 쉬고 첫째가 다 굽습니다. (애리놀다는 너무 멋진 엄마인 것 같어~~) 우선 파이를 50~55분 정도 구워 줍니다. 아래 사진에서는 보이지 않지만 50분 정도 후에 오븐에서 나온 파이는 지금 보글보글 마그마처럼 끓고 있어요.



여기에 함께 들어 있는 크럼을 고르게 쭉 깔아 줍니다.



그리고 나서 한 10분 정도 크럼이 노릇노릇 맛있는 브라운색으로 변할 때까지 더 오븐에서 구워줘요.


우와~ 맛있겠다!!!

노릇노릇한 크럼 바로 아래에서는 파이가 여전히 마그마처럼 보글보글 하고 있어요. 


더치 애플파이는 굽자마자 먹기 보다 한 2시간쯤 밖에서 식혀서 먹으면 모양이 잘 잡혀져서 좋습니다. 맛있는 파이를 보면서 2시간을 기다린다는 건... 인고의 시간이죠. 하지만 참아야 하느니라~~~ 잘 식은 다음에 조각조각 잘라서 6식구가 맛있게 나눠 먹었어요. 아이들과 남편에게 좀 더 큰 조각을 주고 애리놀다는 가장 작은 조각으로 가져 왔습니다. 더치 애플파이를 좋아하긴 하지만 애리놀다보다 파이를 더 좋아하는 사람들이 집에 가득하거든요. (요즘 애리놀다가 너무 착해지고 있어요. 뚜둥~)


이건 애리놀다의 1조각 파이


파이는 그냥 먹어도 맛있지만, 많이들 윕트크림(whipped cream)을 위에 짜서 먹거나 아이스크림을 얹어서 함께 먹어요. 아래처럼요. 이건 울 남편의 더치 애플파이 1조각입니다. 양이 대단하네요. 그래서 애리놀다도 내것 다 먹고 나서 아이스크림 얹은 남편의 파이를 쬐끔 (믿거나 말거나) 맛만 봤습니다. 아이스크림과 파이의 맛이 잘 어울려서 아주 맛있어요.


우와~~~! 아이스크림 올린 남편의 파이 1조각

아이스크림을 더치 애플파이 위에 풍성하고 맛있게 올려놨네요.

이거 그냥 지나칠 수 없어서... 쬐끔() 먹어 봤어요.


더치 애플파이는 Marie Callender's 냉동파이 중에서 애리놀다가 제일 좋아하는 거라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남편과 아이들도 맛있다고 좋아했구요. 요즘 울집 아이들이 파이를 아주 잘 만들어서 특히나 애플파이는 잘 사다 먹지 않는데, 그래도 가끔 이런 파이가 먹고 싶을때 사다가 구워먹으면 좋은 제품이예요.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