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고 보자/주전부리

레몬 머랭파이 Marie Callender's Lemon Meringue Pie

반응형

셋째가 책에서 머랭파이(meringue pie)를 누가 먹었다는 걸 읽고 나서는 갑자기 머랭파이가 먹고 싶다네요. 셋째가 먹고 싶다고 하니까 다른 아이들도 함께 "먹고 싶어요~" 그러구. 네 아이들이 모두 다 원한다니까 이 엄마가 또 맘이 약해져서 "좋아!" 하고 Marie Callender's Lemon Meringue Pie(레몬 머랭파이)를 골랐습니다. 하나만 사오면 섭섭하니까 하나 더 해서 더치 애플파이(Dutch Apple Pie)도 함께 사왔구요. Marie Callender's는 미국의 식당체인인데 디저트인 파이가 특히나 유명해요. 애리조나에는 Marie Callender's 식당이 없지만요. 파이가 유명해서 일반 마켓에서도 Marie Callender's 냉동파이를 팝니다.


둘다 냉동파이예요.


냉동 레몬 머랭파이는 냉동상태라서 당장 먹을 수 없고 냉장실에서 하룻밤동안 천천히 해동시켜야 해요. 그래서 냉동파이를 사오면 다음날 먹을 수 있습니다.




냉장실에서 하룻밤동안 적당히 해동되어 시원한 레몬 머랭파이를 다음날 개봉합니다. 파이가 잘 포장되어 있어요.



이것이 바로 레몬 머랭파이의 자태.



식구수의 6조각으로 나누기가 좀 불편하니까 편하게 8조각으로 나눴어요. 그리고 각자 1조각씩 가져 갑니다. 남은 2조각은 더 먹고 싶어한 아이들 넷이 나눠 먹었어요.



이건 애리놀다가 먹은 1조각 레몬 머랭파이입니다.



아래부터 위로 파이 크러스트, 레몬 필링, 머랭 이렇게 3단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레몬 필링의 새콤하고 시원한 맛과 머랭의 부드러운 맛이 잘 어울려요. 파이 크러스트도 맛있구요. 그런데 애리놀다가 원래 머랭파이류를 좋아하지 않아서 "아주 맛있어요" 그러지는 못하겠어요. 애리놀다 입맛에 머랭파이류는 좀 많이 달고, 게다가 머랭의 식감을 좋아하지 않거든요.


하지만 머랭파이류가 원래 꽤 달달한 디저트이고 머랭도 원래 그런 거니까 이건 불평거리가 될 수 없습니다. 머랭파이류를 좋아하는 울집 아이들은 이 레몬 머랭파이가 맛있대요. 레몬의 상큼한 맛과 향, 그리고 머랭의 부드러움을 좋아한다면 Marie Callender's 레몬 머랭파이가 괜찮은 선택이 될 겁니다.


레몬 머랭파이랑 함께 사온 더치 애플파이는 다음날 먹었어요. 그 포스팅은 다음에...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