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KFC 16 조각 치킨 + 4 라지 사이드 + 8 비스킷

미국 남동부와 북서부에 살 때는 KFC를 종종 사다가 먹었었어요. 미국 남동부는 후라이드 치킨을 비롯 음식이 아주 맛있기로 유명한 곳이예요. 남동부 살 때 근처 작은 마을의 후라이드 치킨이 아주 맛있는 식당이 있어서 KFC 보다는 거기서 더 많이 사다 먹었지만요. 미국 북서부 살 때는 조금 운전해서 가도 KFC 매장 중에서 맛이 더 좋은 곳이 있어서 자주 갔었구요. 미국 북서부의 음식은 보통 특별히 맛있고 그렇진 않은데 그 KFC 매장은 음식을 잘 만들더라구요. 다른 KFC 매장은 또 그저 그렇게 만들구요.


애리조나 이사온 지가 꽤 되었는데 생각해 보니까 애리조나에서 KFC를 한번도 사먹은 적이 없었어요. 가끔 사다먹는 Church's Chicken은 좀 질리는 감이 있고 (요즘 덜 맛있어졌어요. ), 마켓에서 튀겨서 파는 후라이드 치킨 맛도 그저그렇고. 그래서 오늘 애리조나의 KFC에서 처음 주문을 해봤습니다.


울집은 식구가 많으니까 보통 때 사는 것처럼 16 조각 치킨으로 선택했어요. 그리고 추가 사이드와 비스킷도 함께 해서 세트로 주문했습니다. 16 조각 치킨 + 4 라지 사이드 + 8 비스킷 세트로 (16pc. Chicken + 4 Large Sides + 8 Biscuits)가 울집에서 고른 세트입니다. 4 라지 사이드로는 코울슬로, 스위트 콘, 맥 & 치즈, 포테이토 웨지를 선택했습니다. 이 세트의 가격은 세금전 $39.99 (약 48,000원)이예요. 사이드와 비스킷 없이 치킨만 16 조각 사면 세금 전 가격이 $29.99 (약 36,000원)이구요. 크리스피로 주문하려고 했는데 크리스피는 15분, 오리지널은 8분 걸린다고 해서 그냥 오리지널로 주문했습니다.





KFC 오리지널 치킨 16 조각의 자태입니다. 사진으로는 양이 많지 않아 보이는데 이 통이 꽤 깊어요. 저 아래까지 닭고기가 차 있습니다.



비스킷 8개,



포테이토 웨지,



코울슬로, 스위트 콘, 맥 & 치즈입니다. 라지 사이즈라서 양은 나쁘지 않았구요.




조금씩 가져다가 먹기 시작합니다.



맛은...??? 결론적으로 말한다면 너무 짰어요. 원래도 후라이드 치킨을 좀 짜게 만드는 경향이 있긴 한데 이건 그보다 더 짰습니다. 애리조나 살면서 KFC는 이 매장이 처음이라서, 이 매장이 유달리 짜게 만드는 것인지 평가하기는 어려워요. 하지만 또 방문해서 사먹고 싶은 생각이 싹 사라질 만큼 짰어요. 닭 자체는 살도 연하고 좋았지만 강한 짠맛이 모든 것을 삼켜 버리더군요.


거기에 풍부한 버터맛으로 군침을 돋구던 비스킷은 그 버터맛 듬뿍 비스킷이 아니였어요. 지나치게 평범했습니다. KFC는 코울슬로도 맛있는데 이것도 너무 평범해졌구요. 포테이토 웨지는 아이들은 맛있다고 잘 먹던데 이것도 짠편이였어요. 치킨이 너무 짜서 그 짠 맛이 모든 걸 삼켜버렸다고나 할까 그래요. 그리고 사이드는 너무 평범해졌구요. 전체적으로 보면 KFC에 굳이 갈 이유를 찾을 수 없는 그런 맛이였습니다.


어쨌든 식구들이 각자 1~2 조각씩 가져다 먹었더니 통이 많이 비었어요. 저 아래 5 조각 정도 남은 것은 다음날 아이들이 나눠 먹었구요.





<메인>

오리지널 치킨

너무 짰다.

이 맛으로 보건데 해당 매장의 크리스피 치킨이나

다른 음식도 짤 확률이 상당히 높다고 본다.


<사이드>

포테이토 웨지

아이들은 좋아했다. (원래도 포테이토 웨지 좋아함)

그런데 이것도 짠 편이다.


코울슬로

사이드 중 제일 나았다.


맥 & 치즈

맥 & 치즈 좋아하는 셋째를 위해 선택했는데 셋째도 많이 먹지 않았다.


스위트 콘

콘 샐러드가 없어서 대용으로 주문해 봤는데 비추.

이건 사이드로 사지 말고 스위트 콘 통조림을 사다 데워서 먹으면 된다.


비스킷

풍부한 버터의 맛이 사라진 비스킷은 더이상 미남부 스타일의 맛난 비스킷이 아니다.

KFC 맛난 비스킷은 도대체 어디로 갔는고~~~!!!


이것은 울동네 KFC 매장의 치킨 맛이기 때문에 같은 피닉스 지역 또는 타 애리조나 지역이라도 맛이 다를 수 있습니다. 미국 타 지역이나 외국의 KFC는 더더욱 맛이 다를 수 있구요. 울동네 KFC 매장만 봤을 때, 오리지널 치킨이 많이 짜고 다른 사이드도 맛이 기억 속의 그 맛이 아니였던 관계로 울동네에서 KFC 치킨을 다시 사먹을 확률은 아주 낮다고 봐요. Church's Chicken이 덜 맛있어졌다고 생각했는데 KFC보다는 훨씬 낫더라구요.

반응형

댓글(25)

  • 2017.01.04 09:18 신고

    미국 치킨이라고 하면 kfc부터 떠오르는데 정작 미국에는 kfc 말고도 맛있는 치킨이 많아서 꼭 kfc 아니어도 치킨 먹고 싶을 때 이것저것 골라먹으면 되는군요 ㅎㅎ 치킨 16조각 잘라놓은 것이 우리나라에서 잘라놓는 것과는 좀 다른 거 같아요. 우리나라는 커다란 닭다리가 아주 확실히 보이게 잘라놓는데요. 포테이토 웨지도 하나하나 매우 커 보여요. 저것을 혼자 다 먹으려고 하면 하루 종일 저것들만 가지고 먹어도 되겠어요. ㅎㅎ
    생긴 것은 맛있게 생겼는데 많이 짰군요...애리놀다님께서 짜다고 하시면 진짜 엄청나게 짤 거 같아요. 미국 치킨들 및 음식들에 비해서도 너무 짜다는 것일텐데요. 대체 치킨의 짠 맛이 얼마나 짰길래 모든 맛을 다 집어삼킬만큼 짰다고 하셨는지 궁금해요. 거의 소금덩어리 수준이었을 거 같아요 ㅎㅎ;;;
    결론은 구관이 명관이었던 건가요?^^a;;

    • 2017.01.04 11:58 신고

      예전에 어떤 분이 한국 KFC가 미국 KFC 보다 맛있다고 하던데, 생각해 보니까 맞아요. 제 기억에도 한국 KFC가 맛이 더 좋아요.
      애리조나에서 KFC 처음 먹어봤는데 진짜 너무 짰어요. 다른 주에서도 먹어봤지만 이렇게 짜지 않았거든요. 음식 만드는 분들 혀에 문제가 있나 생각들 정도였으니까요. 그런데 주문할 때 보니까 매장에서 치킨을 먹는 가족이 있던데 잘 먹고 있더라구요. 다들 짠 맛에 상당히 익숙한가 봐요. ㅠㅠ 구관이 명관. 그 말이 딱 맞았어요. ㅎㅎㅎ ^^*

  • 2017.01.04 10:01 신고

    미국은 뭐낙 대륙이라서 지역별로 치킨 맛이 다르군요.. 그리고 KFC외에도 치킨 전문점이 있는 줄 몰랐는데요~
    16조각 세트 한 통이 보기에는 크지 않은데, 접시에 한 조각씩 담아둔 사진을 보니.. 통이 정말 클 것 같아요!
    아쉽게도 너무 맛이 짜서.. 따로 야채샐러드나 감자라도 쪄서 같이 먹어야 하나.. 싶으셨겠어요~
    그래도 비쥬얼 만큼은 맛 좋아보입니다^^

    • 2017.01.04 12:01 신고

      프랜차이즈라 맛이 거의 비슷해야 하는데 좀 차이가 있긴 하더군요. 울집은 state를 미국 가로질러 막 먹어 봐서 그런가 더 차이를 느꼈구요. KFC는 가장 인기많고 유명한 치킨 체인이지만 Church's Chicken도 꽤 유명해요. 맛도 좋구요. 루지애나 스타일인 Popeyes도 꽤 유명하구요. Church's와 Popeyes가 KFC보다 더 맛있어요.
      보기는 좋은데 너무 짜서... 더이상 사다 먹진 않을 것 같아요. ㅎㅎㅎ ^^*

  • 2017.01.05 01:35 신고

    한국도 KFC 비스킷 맛없어졌다는 말이 많아요.
    치킨은 맛있어보이는데, 전반적으로 다 짜다니 좀 아쉽네요.
    시즈닝을 많이 한건지 아니면 미국 사람들 자체가 워낙 짜게 먹어서 그런건지...
    맥앤치즈와 웨지감자는 한국에서 안 파는 메뉴예요.
    한국 KFC 은 맥주도 파는데, 맥앤치즈 판매하면 진짜 호프집 느낌날 거 같아요ㅎㅎㅎ

    • 2017.01.05 05:15 신고

      KFC 비스킷은 한국에서도 맛이 없어졌군요. KFC는 이 비스킷이 참 유명했었는데... 아쉬워요. ㅡ.ㅡ;;
      여기 사람들 짜게 먹는 사람들은 엄청 짜게 먹긴 해요.
      그런 대다수를 맞춰서 시즈닝을 한 건지 아님 동네매장이 소금조절을 잘 못하는 건지. 암튼 아니였어요.
      반면 Church's Chicken은 이렇게까지 짜지 않은 걸 보면 뭔가 이상하긴 해요.
      한국 KFC에서는 맥주도 팔아요? 그것도 신기하네요. ^^*

    • 2017.01.05 05:18 신고

      작년 여름쯤부터 맥주를 팔기 시작했어요.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만 한정해서 판매하는데, 계속 매장을 확장해가고 있어요
      한국 사람들에게 치맥이 워낙 인기가 있어서 그런가봐요.
      저도 가서 햄버거나 치킨 한두 조각에 맥주 한 잔 하면 양이나 가격이나 부담이 없어서 좋더라고요.
      맥주 판매시작 이후 프렌치프라이에 치즈 소스를 뿌려주는 치즈후렌치후라이의 판매가 늘었어요.
      안주로 좋다고요ㅎㅎㅎ

    • 2017.01.05 05:28 신고

      한국에서는 진짜 치맥 인기가 많군요. 생각해보니까 KFC 치킨이랑 맥주 한잔~~ 잘 어울릴 것 같아요.
      게다가 한국 KFC가 미국 것보다 더 맛있거든요. (이것도 참 독특해요.)
      치즈 프렌치후라이와 맥주라... 그것도 참 구미당기는 조합이예요.
      오늘 멋진 하루 보내세요. ~~~ ^^*

  • 2017.01.05 08:43 신고

    이거 보니까..치킨이 먹고 싶네요. 저도 가끔 먹는 메뉴입니다..단지 한국에서 먹던 치킨을 먹을 수가 없어서..거의 대신으로 먹는 치킨이죠..ㅠㅠ 한국 치킨이 그립네요.

  • 2017.01.05 09:15 신고

    한국에 느님이 3분이 계신다네요
    유느님 .연느님,치느님
    그런데 저는 치느님 하고는 별로 안 친합니다 ㅡ.ㅡ;; ㅋ
    사이드 메뉴가 더 맛있겠습니다 ㅎ
    그런데 배달을 해 주는군요? 거리 제한이 없이 다 해주는건가요?
    얼마전 TV의 모 프로에서 한국에서 최고는 24시간 배달이라고 외국인들이 이구동성으로
    이야기 하던게 기억납니다

    • 2017.01.05 11:59 신고

      한국에 그 위대한 느님이 3분이나 계시군요. 치느님은 익히 들어서 아는데 유느님과 연느님은 잘 모르겠어요. ^^;;
      미국은 피자랑 일부 중식식당 빼고는 배달이 거의 없어요. 이거 저희가 매장에서 사와서 집에서 먹은 거예요.
      배달은 진짜 한국이 최~고예요. 배달의 민족이 맞습니다. ^^*

    • 2017.01.05 12:23 신고

      유느님=연예인 유재석이고요
      연느님은 김연아 선수입니다
      두 사람 모두 안티가 별로 없습니다^^

  • 2017.01.06 09:32 신고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ㅎ 한국 kfc 랑 좀 다른것 같기도 하고 ㅋㅋ

    • 2017.01.06 10:25 신고

      미국 KFC랑 한국 KFC랑 맛이 좀 달라요. 메뉴도 다른 듯 하구요. 신기하게도 한국 KFC가 전반적으로 더 맛있어요. ^^*

  • 2017.01.06 16:02 신고

    ㅎㅎㅎㅎ 새해복 많이 받으세욥^^

  • 2017.01.07 01:50 신고

    저도 미국이랑 아프리카에서 kfc에서 먹었는데..치킨은 대체적으로 짜더라구요.
    그래도 맛잇더라구요. ㅎㅎ 콘운슬로 나 콜라랑 같이 먹으면 먹을 만 하더라구용 ㅎㅎㅎ
    스위트콘도 맛있구.. 처음에는 48000원 정도의 금액이라고해서 비싸다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양이 많은걸 보니 충분히 가격을 하네요.
    그리고 비스킷이 에전보다 맛 없어졌다고해서...아쉽네용~

    • 2017.01.07 12:21 신고

      치킨이나 식당음식이 점점 더 짜지는 것 같아요. 먹고나면 몸이 부르르 떨려요. ㅡ.ㅡ;;
      양이 많아서 그만큼 나오는 가격이긴 한데 맛이 예전같았으면 좋았을 텐데 아쉽더라구요.
      특히 비스킷은 왜 맛이 이렇게 변한건지... ㅠㅠ

  • 2017.01.07 07:01 신고

    전 모든 체이점은 같은 양념을 동일하게 사용하는줄 알았었습니다.
    그래야 어느정도 맛의 균형을 맞출거 같아서 말이죠.

    근디.. 짜다고 하시는 치킨이 이 순간 먹고 싶습니다.^^;
    배고파요.^^;

    • 2017.01.07 12:23 신고

      프랜차이즈라서 맛이 똑같아야 하는 것이 정석인데 또 사람일이라서 매장마다 차이가 좀 있는 것도 사실이더라구요.
      짜지 않았으면 참 맛있었을텐데 아쉬웠어요... 치킨이 땡기시는 군요. 치킨이 이게 짜구 땡기게 하구, 유혹을 많이 하는 음식이예요. ㅎㅎㅎ ^^*

  • 2017.01.08 08:49 신고

    KFC는 남편이 좋아해서 아주 가끔 사먹기는 하지만, 저는 많이 먹어봤자 한 조각 이예요. 저는 한국식, 그것도 후라이드도 아닌 양념통닭을 최고로 맛있어하다보니 그런것 같아요.^^ 다만, 저희 동네에서는 그린코울슬로를 사이드로 살 수 있는데, 제가 그건 정말 좋아해요. 그래서 따로 수퍼마켓에서 사먹기도 하거든요.
    그런데, 언젠가 인터넷에서 보니 그린코울슬로는 캐나다 쪽에서만 있다고 하던데, 그럼 미국엔 그런 사이드가 없나요?

    • 2017.01.10 07:42 신고

      후라이드 치킨은 한국이 더 잘 만드는 것 같아요. 미국 남부는 꽤 잘만드는데 다른 지역 것은 그다지 맛있다고는 할 수 없어 보이구요. ^^;;
      미국에서는 그린 코울슬로 거의 찾아 볼 수 없어요. 저번에 검소씨님께서 그린 코울슬로 말씀하실 때 찾아봤는데 그렇더라구요.

  • 2017.01.09 06:25 신고

    맛없어 보이네 라며 스크롤을 내리는데
    접시에 담겨진 모습을 보니까. 완전 느낌이 다르네요
    플레이팅을 하신걸 보니 갑자기 식욕이 확 도네요. ㅋㅋㅋ

    • 2017.01.10 07:43 신고

      KFC가 짜지만 않았어도 먹을 만 했을 텐데 그게 참 아쉬웠어요. 히스패닉 마켓에서는 통닭으로 그릴해서 파는데 이거 사다 먹는 게 가격도 좋고 훨씬 더 맛있어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