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ids/Crochet Arts

"Endangered Animal" Sea Otter "멸종위기 동물" 해달

반응형

이번에 둘째가 코바느질로 완성한 작품은 바다 위에서 둥둥 떠다니는 귀염둥이 sea otter (해달)이다. 복슬복슬 털과 또랑또랑 눈망울이 아주 귀엽다. 해달은 현재 멸종위기 동물 중 하나인데, 둘째의 코바늘 인형 "멸종위기 동물" 시리즈 중 첫 작품이다.

 

 

해달의 개체 수는 털을 위한 남획 전 15만 마리에서 30만 마리였지만 1741년과 1911년 사이에 이루어진 사냥 때문에 개체 수가 1,000 ~ 2,000마리로 줄었으며 분포지역 또한 줄어들게 되었다. 국제적으로 사냥을 금지하고 재도입 계획으로 개체 수는 늘어나 이제는 한때 차지하던 서식지의 66%를 차지하고 있다. 해달의 회복은 종의 회복에 관한 예를 들 때 캘리포니아의 귀신고래와 함께 성공 사례로 거론된다. 하지만 알류샨 열도와 캘리포니아의 해달 개체군은 감소하는 등 아직도 위험에 놓여 있다. 이러한 이유로 해달은 여전히 멸종 위기종으로 분류되고 있다. - 위키백과 발췌

 

둘째는 코바느질 인형의 완성도도 높지만 속도도 빨라서 금방 뚝딱 만들어 내서 날 놀라게 한다. 이번 해달도 둘째가 직접 패턴을 고안해서 만든 오리지널 디자인이다.

 

 

둘째의 코바늘 인형 "멸종위기 동물" 'Alalā (Hawaiian Crow) 하와이언 까마귀

지난번 해달 (Sea Otter)에 이어 둘째의 코바늘 인형 "멸종위기 동물" 시리즈다. 이번엔 똘똘하고 영특한 새, 까마귀를 코바느질로 형상화했다. 이 까마귀는 특히 'Alalā라고 불리는 Hawaiian Crow (하와

thenorablog.tistory.com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