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마켓 메이사 (메사) 푸드코트 Asiana Kitchen과 홍콩반점

오랜만에 메이사 (Mesa, 메사)에 있는 아시아나 마켓의 푸드코트에 갔다. 울집은 여기 푸드코트에 가면 주로 한식 전문 Asiana Kitchen과 한국식 중식 전문 홍콩반점에서 주문해서 먹는다.

 

울 식구들은 Asiana Kitchen에서 김치찌개 2개, 홍콩반점에서 짜장면 2개와 짬뽕 1개 시켜서 먹었다. 김치찌개는 세금전 $9.99 (12,000원)이고, 짜장면은 세금전 $8.35 (10,000원), 짬뽕은 세금전 $10.35 (12,400원)다.

 

둘째와 막둥 넷째는 아시아나 마켓 푸드코트에 오면 늘 짜장면으로 먹는다.

 

둘째와 막둥 넷째의 선택: 짜장면

 

김치찌개는 셋째가 시켰다. 아주 맛있다고 잘 먹는다. 막둥 넷째도 김치찌개 맛을 보더니 다음에는 자기도 김치찌개로 시켜 먹고 싶다고 한다.

 

셋째의 선택: 김치찌개

 

김치찌개가 보글보글 댄스를 아주 격렬하게 잘 춘다.

 

 

남편도 김치찌개로 주문했다.

 

남편의 선택: 김치찌개

 

격렬하고 화끈한 보글보글 댄스. 보글거리는 것이 아주 맛있어 보여서 국물 맛을 봤는데 새콤한 김치찌개 맛이 잘 살아있다. 맛있다. 

 

 

반찬으로는 김치, 콩나물 무침, 어묵볶음이 나왔다. 김치는 안 먹어봤는데 콩나물 무침이랑 어묵볶음은 깔끔하고 맛있었다.

 

 

요것은 짬뽕. 내가 먹을 거다.

 

나의 선택: 짬뽕

 

난 아시아나 마켓 푸드코트에 오면 늘 짬뽕만 시킨다. 짜장면은 식구들이 다 좋아해서 집에서 해 먹을 수 있지만, 짬뽕은 나만 좋아하는데 혼자 먹자고 재료를 다 준비하는 것도 그렇고 집에서 식당처럼 맛 내기가 쉽지 않아서 식당에 오면 먹게 된다.

 

건더기로는 목이버섯, 오징어, 홍합, 돼지고기, 건고추, 호박, 당근, 양배추, 양파 등이 들어갔다. 돼지고기 양은 살짝 줄은 듯하고 대신 오징어 양이 더 많아졌다고 느껴졌다. 오징어가 꽤 신선해서 좋았다.

 

 

짬뽕을 먹을 때 배가 고픈 상태였는지(?), 면의 양이 지난번에 들렸을 때보다 살짝 줄은 듯 보였다. 그래도 혼자 먹기엔 여전히 많은 양이다. 울 식구들은 나 빼고 짬뽕 좋아하는 사람이 없어서 내가 다 먹어야 한다. 열심히 노력해 다 먹었다. 노력의 대가로 배는 아주 빵빵해져서 점심으로 먹은 짬뽕이 저녁이 지나도 여전히 꺼지지 않는다. 더 이상 음식 생각이 나지 않아 저녁을 건너뛸 수 있었다. 기특하다.

 

요즘 유튜브에서 유명 먹방 유튜버를 보곤 하는데 짬뽕과 짜장면 몇 그릇에 탕수육까지 먹는 그 먹방 요정들은 사람이 아니라 진짜 요정인가 보다.

 

오랜만에 한인마켓에 가서 즐겁게 식사했더니 기분이 상당히 좋다. 난 역시 먹는 것에 약하다. 또 그런 게 행복이기도 하고.

반응형

댓글(18)

  • 2021.10.23 13:39 신고

    맛나게 잘 드시고 외출 해서 가족과 좋은 시간 보냈군요. 짬뽕은 양이 상당해요. 저도 혼자서 다 못먹어요. 그럼 남편이 음식 처리반이 되요 ㅋㅋㅋㅋ

    • 2021.10.23 14:04 신고

      다 먹지 못할지라도 양이 많으면 그 뿌듯함... 넘 좋아요. 식구들이 짬뽕을 안 좋아해서 혼자서 열심히 노력해서 다 먹었어요. 정말 배가 빵빵했습니다. ㅎㅎㅎ ^^*

  • 2021.10.23 14:38 신고

    입에 잘 맞는 음식, 좋아하는 음식 먹을때가 찐행복감 느낄때죠. ^^ 아는맛이 주는 행복감이라고 할까요? ^^

  • 2021.10.23 15:15 신고

    으와 ㅠ 저도 짜장면 먹고싶어요...윤기가 좔좔흐르네요..

    • 2021.10.23 16:01 신고

      여기 홍콩반점 짜장면이 맛있나 봐요. 아이들이 꼭 짜장면으로 시켜 먹더라구요. ^^*

  • 2021.10.23 19:12 신고

    와~진짜 맛있어보이는 비주얼입니다~
    외식할때 맛있는 음식 먹으면 그만큼 행복한게
    없잖아요^^

    • 2021.10.24 02:41 신고

      피닉스에 살면서 다른 식당 중화요리는 먹어 본 적이 없어서 모르지만, 홍콩반점 음식이 입에 잘 맞아요.
      외식할 때 맛있는 거 먹는 거 정말 행복해져요. ^^*

  • 2021.10.24 03:49 신고

    전 무조건 미국에서는 김치찌게, 갈비탕만 먹는데
    짜장면도 맛좋게 보입니다. 뉴욕 감미옥 정말 맛있지요
    잊을 수 없답니다. 뉴욕만 가면 맨하튼으로 바로 달려가지요. 32번가 한인 식당들.
    보스톤은 사실 그리 맛있는 한식집이 없답니다.
    제가 캠브리지에서 좀 멀어도 걸어가서 사 먹기는 했지만 사실 맛이 별로였지요.
    피닉스도 한인이 많이 사나 보네요

    • 2021.10.24 04:20 신고

      뉴욕 감미옥 음식이 맛있다고 하셨던 것 기억나요. Juli님 칭찬에 저도 뉴욕에 가면 감미옥에서 꼭 먹어보려고요.
      보스턴이나 캠브리지 근처는 유명 대학이 많아서 한인인구도 많고 한식당도 맛있는지 알았는데 또 그건 아니였던가 보군요. 피닉스는 한인이 많이 안 사나 했는데 한인마켓이나 식당을 가끔 가보면 지난 5-6년 동안 많이 증가한 것 같아요. ^^*

  • 2021.10.24 05:44 신고

    양도 살짝 적어지고 가격은 오르고 요즘에 어딜가나 다 그런거 같아요.

  • 2021.10.24 10:45 신고

    비싼게 당연할수도 있지만 .. 한국에서 싸게 파는 음식이라
    비싸다는 생각이 들었나 봅니다. 음식이 풍성하게 나오는군요 ..
    짜장면과 김치찌개는 맛을 안다면 참을 수 없는 유혹입니다.
    홀로 짬뽕파이시군요 .. 짬뽕은 집에서 먹기 힘들긴 합니다.
    지지고 볶고 해야 맛이 나니까요. 얼큰한 짬뽕이 오늘은 땡깁니다.
    짬뽕, 짜장면 함께 나오는 짬짜면도 있을까요?

    • 2021.10.24 11:51 신고

      미국의 한식은 솔직히 품질에 비해 가격이 좀 비싼 편이예요.
      요즘 특히 한국에서 파는 음식 가격을 블로그로 알게 되니까 더 그래요. ㅠㅠ
      울집 아이들은 짜장면과 김치찌개가 아주 맛있대요.
      첫째는 한국 식당에 가서 학교친구에게 한식을 소개했는데 친구도 짜장면을 좋아하더래요.
      짬뽕은 제가 좋아하는 음식. 식당이 맛있게 잘 해요. 짬짜면은 울동네서 못 본 듯 해요. 아쉬워요. ㅡ.ㅡ;;

  • 2021.10.25 06:30 신고

    오랜만에 한인 마켓 가셔 한국 음식들을 드셨군요
    짜장면 저도 일년에 한 번 먹을까 말까 해서 친 넘어 갑니다 ㅎ

  • 2021.10.25 22:47 신고

    가끔 한국식당에서 이렇게 김치찌개나 짬뽕 먹으면 행복할거 같아요. 저도 피닉스 있는동안 종종 한국식당 가서 전골이니 짜장면
    비빔밥 사먹곤 했는데 먹을만 하더라구요.
    플래그스태프에서는 한식당에서 빈대떡을
    사먹었었는데 맛은 괜찮았지만 비싸도 너무 비쌌던 기억이 있네요.

    • 2021.10.26 01:18 신고

      가끔 한국식당에서 한국음식 먹는 재미도 솔솔해요. 집에서 만든 거랑 또 다른 맛이라서요.
      미국의 한국음식이 좀 비싸죠? 한국계가 아닌 남편 동료 중 하나도 근래 한국음식을 먹었는데 (아마도 한류 영향?)
      음식 맛과 양에 비해 가격대가 높다고 평가했다더군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