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가 시간/책 한권

1. 책을 읽으면 상이 와요. - 피닉스 공공 도서관 여름 독서 프로그램 (2017년)

by 애리놀다~♡ 2017. 6. 13.
반응형

6월 1일부터 시작한 피닉스 공공 도서관의 여름 독서 프로그램은 울집에서도 잘 진행되고 있어요. 아이들 네명은 물론 엄마 애리놀다도 함께 참가해 열심히 책을 읽고 있습니다. 책 읽는 1 분당 1 포인트를 주는데 1000 포인트를 얻으면 새책을 상으로 줘요. 올해 울집에서 제일 먼저 1000 포인트를 얻은 사람은 누구일까~요?


바로 애리놀다예요.

우~ 하하하!


매해 보통은 첫째가 제일 먼저, 그리고 바로 뒤에 둘째가 1000 포인트를 획득하는데, 올해는 애리놀다가 아이들을 제치고 제일 먼저 1000 포인트를 얻으려고 엄청 분발했다는 거 아닙니까. 600 포인트 정도까지 만들어 놓고 이틀 정도는 읽는 게 귀찮아져서 쉬기도 한 적도 있어요. 하지만 지난 주말 맘잡고 읽었더니 1000 포인트가 쉽게 훌쩍 넘었어요.


책은 한번 필이 꽂히면 계속 읽게 되는 거라서 토~일에는 새벽 늦게까지 읽었어요. 그랬더니 일요일에는 눈도 뻑뻑하고 엄청 피곤했네요. 아이고, 피곤해... 하지만 애리놀다가 아이들을 제치고 일요일에 제일 먼저 1000 포인트를 획득하니 그 달콤함이 이루 말할 수 없습니다. 으쓱 뿌듯.


1000 포인트 넘자마자 쿠폰 코드를 받고 상으로 받을 새책을 주문했죠. 물론 새책 주문하기 바로 전에 아이들 다 불러놓고 자랑을 했습니다.


엄마가 제일 먼저 1000 포인트 받았다다다다~~!


올해 여름 독서 프로그램의 새책 목록은 애리놀다 취향과 좀 거리가 있어요. 흑흑. 그래도 하나 골랐습니다. 고른 책은 "American Gods". 요즘 Starz에서도 동명의 TV 시리즈로 만들어 방영하고 있는데 그 원작 소설이예요. 이 소설을 간단히 말한다면 어른용 fairy tale이라고 할 수 있어요. TV 시리즈는 가끔 보고 있지만, 책으로는 아직 읽은 적이 없기 때문에 소설에서는 어떤 식으로 표현하고 있는지 궁금하긴 해요.



아마 애리놀다가 받을 책의 표지.


TV 시리즈가 나온 다음에 새로 나온 표지.


여름 독서 프로그램의 1000 포인트를 만들면서 읽었던 책들은 "The Six Wives of Henry VIII""Genius: The Life and Science of Richard Feynman"이예요. 올해 초에 플랜태저넷 왕가를 다룬 "The Plantagenets"을 읽었는데 이 책은 친척간 왕위 전쟁인 장미 전쟁(Wars of the Roses) 바로 전에서 끝나요. 이어지는 역사로 장미 전쟁을 읽어야 하는데 계속 쌈질하는 내용이라 피곤해서 나중에 읽기로 하고, 튜더 왕조 헨리 8세 시대로 넘어가 "The Six Wives of Henry VIII"를 읽은 거죠.


제목이 "The Six Wives of Henry VIII"라서 차례로 헨리 8세의 왕비가 되었던 6 여인들에 관해 가십같은 분위기로 끌고 가나 살짝 걱정했는데 그렇지 않았어요. 그들을 배경으로 한 당시 여러 상황 등이 잘 설명되어 있어서 튜더 왕가 시대에 대한 정보를 얻기에 좋은 자료였습니다.







"Genius: The Life and Science of Richard Feynman"은 미국 물리학자로 노벨상 수상자인 리처드 파인먼(Richard Feynman)의 생애를 다룬 것이예요. 역사 말고 다른 주제로 읽고 싶어서 골라 읽기 시작했는데 흥미로워요.





이번 여름 독서 프로그램에서 엄마가 제일 먼저 1000 포인트를 획득하니까 아이들에게 자극이 팍팍 오나봐요. 다들 책을 읽느라고 더 바빠졌어요. 사실 첫째와 둘째는 읽는 속도가 아주 빨라서 양으로는 이미 아주 많이 읽었어요. 엄마에 이어 첫째와 둘째도 월요일인 오늘 1000 포인트 받았고, 상으로 받는 새책은 아직 결정하지 않았구요. 셋째랑 넷째는 아마 이번주 안으로 1000 포인트 넘길 것 같아요.


1000 포인트 받고 새책 주문했으니까 책읽는 거 그만 두냐??? No, no. 애리놀다의 독서는 쭈~욱 계속 될 겁니다. 중간에 피곤하면 쉬엄쉬엄 하기도 하겠지만요. 이번 여름 독서 프로그램을 마칠 때까지 얼마나 포인트를 쌓을지 궁금해요. 울 아이들보다 많이 포인트를 쌓고 독서 프로그램을 마치면 더 좋구요.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바른 생활 어린이를 위해 아이들은 일찍 잠자리에 보내고, 이 엄마는 밤늦게까지 책을 읽는 전략을 펼칠 수도 있구요. (어른은 늦게 자도 돼요.) 이 엄마 애리놀다의 경쟁심에 불이 붙었습니다.

아자 아자~!!!



반응형

댓글14

  • 좀좀이 2017.06.13 06:23 신고

    오오! 역시 지적인 애리놀다님! 1000포인트 쌓기 1등하셨군요! 이번에는 경쟁이 꽤 치열했네요. 한 번 필 꽂히면 쉬지 않고 달려서 다 읽으시는 스타일이시군요. 1등 축하드려요!! 리처드 파인만의 생애를 다룬 책 매우 재미있을 거 같아요. 재미있는 내용 꽤 많을 거 닮아요 ㅋㅋ 독서도 좋지만 종종 멀리 있는 것과 초록색 사물 보며 눈의 피로 풀어주시며 읽으세요 ㅎㅎㅎ
    답글

    • 첫째와 둘째를 제치고 올해는 울집 1등을 제가 했습니다!!! 우~하하하. 이렇게 자랑스러울수가... ^^
      지난주에 너무 무리를 했나 봐요. 아이고 피곤해. ㅎㅎㅎ 좀 쉬엄쉬엄 눈에 피로도 줄여가며 읽어야겠어요. ^^*

  • 空空(공공) 2017.06.13 09:25 신고

    와우 1000포인트를 제가 얻을려면 거의 몇달 걸릴 시간이로군요
    역시 대단하십니다
    건전한 경쟁이 나중 양식이 되어 돌아 올거라고 확신을 합니다
    괜히 제게까지 경쟁의식을 가지시게 만드시는군요
    며칠전 산 책이라도 완독을 해야겠습니다^^
    답글

    • 제가 이번에 울집에서 젤 먼저 1000 포인트 받았어요. 으쓱 뿌듯~ 눈이 빡빡해져가면서 책을 읽었으니 분명 양식이 되리라 믿슙니다!!! ^^
      공수래공수거님 문화생활 지금도 충분히 멋지게 하고 계셔서 벌써 멋쟁이세요. ^^*

  • peterjun 2017.06.13 17:07 신고

    아이들과 책읽기 경쟁!!! 멋진데요. ^^
    좋은 분위기에요.
    저희 집은 책을 저만 좋아하는 ㅠㅠ

    답글

  • 카멜리온 2017.06.13 22:42 신고

    정말 좋은 프로그램이군요! 하지만 아무리 좋은 프로그램이라도 참여하려는 정신이 없다면 못하죠!
    그런 면에서 첫째 둘째와 함께 즐겁게 독서하시는 애리놀다님 정말 대단하신 것 같아요~
    게다가 1등!! ㅎㅎㅎ 축하드립니다.
    답글

  • GeniusJW 2017.06.13 23:15 신고

    저도 책 많이 읽으려 하는데,
    요즘 집에만 오면 지쳐서 책 한줄을 못읽네요~ㅠㅠ
    답글

  • 히티틀러 2017.06.14 00:23 신고

    종이책이 아니라 이북으로 읽으시는군요.
    1분에 1포인트라면, 16시간 넘게 책을 읽으신 셈이네요.
    한국어로 책 읽기도 힘든데, 무려 영어 책이라니..
    여러 모로 정말 대단하세요!
    답글

    • 연초에 킨들 사서 e-book으로 많이 읽고 있어요. 울집이야 한국책이 오히려 더 구하기 어려워서... ^^;; 아이들에게 책을 추천할 때도 영어책으로 읽는 게 효율적이기도 하구요. ^^*

  • 슬_ 2017.06.14 23:54 신고

    전 외국어 원서 책은 첫 페이지에서 집중을 안하면 맨날 한곳으로 치워두고 안읽는데 대단하세요. 짝짝짝짝!!
    첫째 둘째에게 자극이 많이 갔나보네요ㅋㅋㅋㅋ 치열한 경쟁!! 너무 보기 좋아요 ^^*
    답글

    • 여름독서프로그램 때 집중적으로 열심히 읽고 있어요. 이 엄마가 아이들과의 경쟁심에 활활~~ ㅎㅎㅎ
      매년 첫째랑 둘째가 울집 1000 포인트 1, 2위를 하는데 엄마가 1등 하니까 약간 놀랐나 봐요. 뿌듯~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