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가 시간/책 한권

이번에 산 책들 - "멋진 신세계", "1984년", "동물농장"

by 애리놀다~♡ 2017. 3. 27.
반응형

애리놀다가 첫째랑 둘째에게 추천한 책들이 아마존에서 배송되었어요. 이번에 산 책들은 아래 3권입니다. 도서관에서 빌려다 읽어도 되지만 이런 책들은 집에다 한권씩 두는 게 좋을 것 같아서요. 울집은 아이들이 넷이나 되어서 시간을 두고 읽을 사람들이 많거든요.


"멋진 신세계(Brave New World)" - 올더스 헉슬리(Aldous Huxley)의 디스토피아 소설

"1984년(1984)" - 조지 오웰(George Orwell)의 디스토피아 소설

"동물농장(Animal Farm)" - 조지 오웰의 풍자 소설




위 3권 모두 너무나 유명해서 다 아실 거구요. 애리놀다도 위 책들을 한국어판으로 어릴 때 읽었었죠. 조지 오웰의 "1984년"이나 "동물농장"은 사실 그렇게 재밌거나 내용이 좋다 이런 생각으로 읽지는 않았어요. 이걸 아마 초등학교 5학년인가 6학년인가 읽었었는데 깊게 이해하긴 너무 어려서 그런 것 같아요. 그런데 비슷한 시기에 읽었던 올더스 헉슬리의 "멋진 신세계"는 읽고 또 읽고. 한 3번인가 읽었던 것 같아요. 그리고 나중에 영화도 집중해서 봤었구요.


이제 사뭇 자란 아이들에게 엄마가 어린 시절 읽었던 책을 추천하고, 아이들도 그 책을 읽고 생각을 키우고 또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넘 좋아요. 첫째와 둘째가 3권을 다 읽으면 애리놀다도 천천히 다시 읽어 보려구요. 예전 한국어판으로 읽던 느낌과 좀 다르겠지만 그 기본 내용은 그대로 있을 거니까 기억 속의 내용과 비교해 보는 것도 재밌을 것 같구요. 그런데 번역에 따라서 특히 "1984년"이나 "동물농장"은 전하는 뉘앙스와 의도가 사뭇 달라질 수도 있어요. 어른이 되어 달라진 시선으로 또 번역되지 않은 원작자의 글로 이번에 산 책들을 추후 정독해 봐야겠습니다.

반응형

댓글14

  • 팡이원 2017.03.27 07:05 신고

    좋은책 사셨네요~~
    답글

  • 空空(공공) 2017.03.27 08:30 신고

    저 3권중 저는 1권만 읽은 기억이 있습니다
    요즘 우리집은 큰 아이 빼고는 책과 좀 멀리 하며 지냅니다 ㅎ
    확실히 노안에 접어 드니 책을 멀리 하게 되네요
    월요일 아침을 반성하며 시작합니다^^
    답글

    • 책을 많이 읽게 되면 확실히 눈이 피로해져요. 공수래공수거님께서는 지금도 지식이 풍부하시고 세상보는 혜안이 있으셔서 멋있으세요. 예전에 다 지식의 양식을 잘 쌓아두신 게 보입니다. ^^
      반성하실 정도로 울집이 대단한 건 절대 아니구요. 독서가 그냥 취미 중 하나예요. ^^*

  • GeniusJW 2017.03.27 12:33 신고

    추억의 책들이군요~~ㅋㅋ
    심지어 제 책장에도 동물농장 책이 있다는~
    답글

  • Deborah 2017.03.27 18:36 신고

    마자요 원본으로 읽는것과 번역판은 차이가 있어요. 왜냐면 언어에서 가져다 주는 문화적인 느낌이라던가 단어가 주는 느낌이 우리 나라와 다르다보니 그럴수 밖에 없을겁니다.노라님 오늘도 멋진 책을 소개 해주셨어요. 늘 건강하시고 행복한 하루 맞이 하시길 바랍니다.
    답글

    • 원서와 번역본은 느낌이 사뭇 다르더라구요. 어떤 경우는 의미까지 변질되기도...
      데보라님께서도 멋진 그리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 시골청년v 2017.03.27 20:29 신고

    전 원서로 된건 못보고, 도서관에서 빌려서 동물농장 봤습니다. ㅋㅋ그리고 블로그 스킨이 참 이쁘네요!!. 어디서 구할 수 있을까요? ^^
    답글

    • 미스터짱님이 만드신 스킨이예요. 제 블로그 맨 아래를 보시면 스킨 제작자명 미스터짱이 보이실 거예요. 링크되어 있으니까 해당 블로그에서 스킨 찾아 보시면 됩니다. ^^*

  • 좀좀이 2017.03.28 08:38 신고

    1984년과 동물농장은 읽어보았는데 멋진 신세계는 못 읽어보았어요. 그것도 디스토피아 소설로 유명하다고 하던데요. 동물농장은 어렸을 적 만화로도 몇 번 보고 소설로도 재미있게 읽어서 지금 다시 읽어도 또 매우 재미있게 읽을 거 같아요. 영어판으로 읽으면 느낌이 매우
    많이 다를 거 같구요 ^^
    답글

    • "멋진 신세계" 꽤 괜찮아요. 요즘 소위 세계 elite란 인간들이 "멋진 신세계"와 "1984년"을 교본삼아서 그렇게 세상을 글로벌적으로 만들려고 하죠. 상당부분 성공했구요. 미국에서는 이에 반발해 싸움이 한참 전부터 시작되었지만요. ^^;;

  • 슬_ 2017.03.28 12:39 신고

    이야~ 다 제가 좋아하는 책들이에요^^*
    원서로는 안 읽어봤는데... 느낌이 많이 다를까요ㅎㅎ 궁금궁금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