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리조나] 2. 피닉스 엔칸토 공원 - 오아시스에서 즐기는 평온함 (2013년 11월)

지난 포스팅에 이어서 엔칸토 공원의 물길 사진은 계속 이어집니다.






피닉스는 사막이라 물새를 보기 힘든데 엔칸토 공원에는 호수도 있고 물길도 있어서  캐나다 기러기, 청둥오리 등을 여기저기서 볼 수 있습니다. 물론 비둘기도 많이 있구요.  캐나다 기러기와 청둥오리는 아마도 추위를 피해 북쪽에서 내려온 철새일 거예요. 이중 전에 울 식구들이 살았던 북쪽 시애틀에서 내려온 녀석들도 있을 지도 모르구요. 시애틀에서 자주 보던 이 예쁜 물새들을 오랜만에 보니까 울집 아이들이 아주 반가운가 봐요.






물길 위로는 다리가 있습니다. 휠체어나 유모차도 쉽게 이동할 수 있도록 디자인 되어 있어요.





크지는 않지만 폭포가 몇개 있어 오아시스 분위기를 살립니다. 아쉽게도 사진에는 폭포가 잘 나오지 않았어요. 아래 사진에서 보면 돌무더기 사이에 폭포가 있어요.



물길 외에도 시민들이 바베큐와 놀이, 그리고 앉아서 나른하고 편안한 하루를 즐길 수 있는 공터가 여기저기 마련되어 있습니다.






바베큐를 할 수 있는 그릴은 공원 여기저기 아주 많이 설치되어 있구요. 대부분 벤치 옆에 같이 설치해 두어 가족이나 친구 단위로 소풍을 와서 고기나 핫도그를 구워 먹는 거죠. 엔칸토 공원의 바베큐 그릴 사용은 예약이 필요없이 아무데나 비여있는 곳을 사용하면 되는 것 같아요. 울집은 일요일 오후 12시 30분경에 갔는데 공원 여기저기 바베큐 그릴이 거의 비여있었어요. 일요일은 교회가느라고 사람들이 공원에 늦게 나와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비어있는 바베큐 그릴을 찾는 건 어렵지 않습니다.


화씨 70도대 (섭씨 20도대)인데도 11월이라고 피닉스의 일부 나무는 가을을 느끼나 봐요. 나름 가을이라고 단풍 비슷하게 색을 내는 나무들이 여기저기 있어요. 하지만 소나무와 야자나무는 계절에 관계없이 푸르릅니다.






일부 야자나무를 살펴보면 열매같은 것이 대롱대롱 매달려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색은 검은색에 가까운데 이게 대추야자가 아닐까 싶지만 확실히는 모르겠네요.



아래는 구글에서 찾은 야자나무 열매 사진인데, 엔칸토 공원에서 본 것과 비슷해 보입니다.


(사진출처: Google Images)


대추야자는 식용을 할 수 있다고 알고 있어요. 하지만 엔칸토 공원 야자나무의 열매도 식용으로 쓸 수 있는지는 장담 못하겠습니다. 그러니까 이런 열매를 봐도 털어가지 않는 게 좋겠죠. 그리고 함부로 공원 안의 열매나 식물을 가져가면 벌금을 물 수도 있어요.


공원 한 편에는 어린이 놀이터가 있습니다.



이곳은 엔칸토 공원의 클럽 하우스. 대여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예약은 필수구요.



클럽 하우스 앞쪽 인도쪽에 꽃밭이 예쁘게 단장되어 있네요. 11월 중순 피닉스의 포근한 날씨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 같아 사진 찍어 봤습니다.




클럽 하우스 앞에는 주차장이 또 있습니다. 야자나무와 선인장이 조화를 이루며 있길래 사진 한장 찰칵! 야자나무가 따뜻한 남쪽나라의 느낌을 준다면, 선인장이나 알로에 베라는 건조한 사막기후의 느낌을 줘요. 둘 다 잘 어울리며 경치를 아름답게 만들고 있습니다.



피닉스 엔칸토 공원 (Encanto Park)

주소: 2605 North 15th Avenue, Phoenix, AZ 85007

공원 개장시간: 오전 5시 30분 ~ 오후 11시

사이트: 피닉스 시 엔칸토 공원 사이트




사진이 많아서 다음 글에서 여전히 쭈~욱 계속 됩니다.



반응형

댓글(22)

  • 2017.06.11 06:55 신고

    멋진 풍경 잘 보고가요

    즐거운휴일 되세요

  • 2017.06.11 17:49 신고

    멀지만 갈 수 있다면 이곳에서 책 하나 읽으면서 낮잠 푹 자보고 싶어요

    • 2017.06.13 04:17 신고

      가을, 겨울, 봄에 가시면 그런 편안함을 즐기실 수 있어요. 여름은 지나치게 더워서... 별로구요. ^^*

  • 2017.06.11 22:55 신고

    ㅎㅎ~ 멋진 공원이네요~~
    확실히 한국의 공원만 보다가,
    외국의 공원을 보니 규모도 다르고 매력적이네요~~

  • 2017.06.12 03:12 신고

    날이 더운 여름날, 저녁에 저기 가면 시원하고 좋겠어요. 오리들도 둥실둥실 떠 있네요. 오리들이 물에서 놀며 매우 시원해하고 있겠어요. 길을 보니 확실히 유모차, 휠체어가 다니기 좋게 되어 있네요. 유모차, 휠체어가 다니기 좋으려면 일단 기본적으로 길 폭이 넓어야 하더라구요. 공원에 바베큐를 할 수 있는 그릴이 여기저기 설치되어 있는 것도 인상적이에요^^

    • 2017.06.13 04:18 신고

      더운 여름날은... 지나치게 더워서 저녁에도 더워요. ㅠㅠ 가을, 겨울, 봄에 가면 딱 좋은 곳이예요. ^^
      산책로가 넓직하니 잘 조성되어 있었어요. 바베큐도 편하게 할 수 있구요. ^^*

  • 2017.06.12 06:49

    비밀댓글입니다

  • 2017.06.12 08:11 신고

    공원이 아주 넓고 좋습니다
    우리 공원과는 바베큐를 해 먹을수 있다는것이 차이가
    잇군요
    우리도 이렇게 허용해 놓으면 온통 여기저기 바베큐 해 먹는다고
    냄새,연기가 진동을 할텐데..ㅎ
    더워서 걷기에는 좀 그렇고 시원한 나무 그늘 아래 오스를 즐기거나
    책을 읽으면 딱이겠습니다

    휴일 저녁 잘 보내세요^^

    • 2017.06.13 04:20 신고

      아직 공원의 일부분만 보여드린 거예요. 이보다 더 넓어요. ^^
      여기도 바베큐 많이들 해먹는데 지정된 바베큐에서만 해서 그냥 맛있게 해먹는구나 그정도 느낌이예요.
      가을, 겨울, 봄에 가면 좋은 곳이예요. ^^*

  • 2017.06.12 16:19 신고

    저 물길 속에 확 들어가서 헤엄도 쳐보고 싶은데...ㅋㅋㅋ 낚시 용이라 안되겠죠?!
    호주에 제가 살던 지역에는 시내 강 건너편에 인공 수영장이 있었거든요.
    여름에 사람들이 굉장히 많았어요.

    • 2017.06.13 04:21 신고

      여기 수영은 금지되어 있어요. 대신 부설 수영장이 따로 있어서 거기서 수영하면 되구요. 거기 수영장에 가본 적은 없는데 여름엔 사람이 좀 분비긴 할 거예요. ^^*

  • 2017.06.12 17:15 신고

    ㅎㅎ 공원 정말 잘 조성해놓았네요.
    제가 이런 공원 정말 좋아합니다. ㅋ

  • 2017.06.12 18:28 신고

    와 정말 영화 속 파라다이스 같아요~~ 저기서 투명한 유리잔에 시원한 쥬스 한잔 마시면서 누워있고 싶네요~ ㅎㅎ

    • 2017.06.13 04:23 신고

      그럼 신선느낌이 따로 없죠. 그런데 피닉스 여름은 지나치게 더워서 피해야 하고 가을/겨울/봄에 분위기 살리기 좋아요. ^^*

  • 2017.06.12 18:46 신고

    여유로움이 묻어있는 사진들 이에요.잘보고가요.

  • 2017.06.12 21:31 신고

    역시 미국의 공원은 스케일부터가 다르네요..

    마치 사막의 오아시스 공원 같은 느낌?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