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y" by Michael Crichton 마이클 크라이튼

마이클 크라이튼(Michael Crichton)은 그의 소설들을 통해서 문제가 발생했을 때 근본적인 해결을 하지 않고 근시안적 땜질로 당장의 문제만 피해가려는 과학계 또는 기술산업계를 종종 비판하고 있습니다. 거기에 돈까지 관련되면 이 땜질 처리법은 정도가 더 심해지구요. 그의 소설 "Prey"도 그런 관점에서 쓰여진 것입니다. 지금 읽고 있는 그의 가장 유명한 소설이라 볼 수 있는 "Jurassic Park"도 같은 주제라고 볼 수 있구요.


"Prey"에서 다루고 있는 내용은 나노기술(nanotechnology)에 관한 것입니다. 나노기술에 유전자 조작과 인공지능 같은 기술도 함께 혼합되어 있구요. 가상의 사건을 소재로 한 소설이지만 개발자들의 이기심으로 나노기술이 잘못 이용되었을 때, 또 근시안적 땜질로 당장의 문제만을 해결하려고 할 때 어떤 무서운 결과를 일으킬 수 있는지 그런 내용을 다루고 있습니다.





이 소설은 Home, Desert, Nest, Prey의 4 파트로 나뉘어 있습니다. Home 파트에서는 해고된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머인 잭 포먼(Jack Forman)의 우울적 나레이션이 주요 부분을 차지합니다. 잭은 해고 후 새 직장을 찾으면서 학교 다니는 두 아이와 9개월 막둥이를 집에서 돌보고 있어요. 아내 줄리아(Julia)는 나노로봇 회사 Xymos의 부사장까지 올라 승승장구 중인데 최근 아내에게서 이상함을 감지합니다. 해고와 재취업이 어려운 상태로 그것도 우울한데 아내는 외도를 하는 것 같고, 아이들 돌보는 것도 쉽지 않은 일입니다. 그래서 주인공 잭의 생활과 복잡한 머릿속 생각의 묘사를 읽다보면 저에게 까지 답답함이 확 올라와요. 그리고 잭의 첫째인 12살 딸과 둘째인 초등학생 아들의 행동은 이 상황을 늘 더 짜증나게 만듭니다. 울집 아이들이 이렇게 행동한다면 저는 이미 돌아버렸을 거예요.


이런 우울하고 답답한 잭의 상태를 묘사하는 Home 파트가 소설의 1/3 정도 차지하니까 피곤함이 느껴져서 읽기 싫더군요. 그러다가 잭이 집에서 아주아주 멀리 떨어진 사막의 연구소로 가서 일을 시작하는 Desert 파트로 넘어가면서 부터는 흥미진진 재밌어집니다. Desert 파트가 읽을만 하지 않았다면 중간에 읽다 아마 그만뒀을 거예요.


Desert 파트는 인적이 없는 네바다의 사막에 위치한 Xymos의 나노 연구소에서 발생한 일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잭을 해고했던 Media Tronics는 잭이 몇 년 전 개발했던 프로그램을 Xymos에 팔았습니다. Xymos는 이 프로그램을 나노로봇에 적용했구요. 그런데 일부 나노로봇들이 연구소 밖으로 새어나갔고, 또 운영자의 명령조차 따르지 않는 거죠. Media Tronics는 문제해결을 위해 해고했던 잭에게 도움의 SOS를 보내고, 이에 컨설턴트로 나노 연구소에 간 잭은 많은 끔찍한 일들을 경험하게 됩니다.


이 나노로봇들은 포식자(predator)의 행동방식을 통해 임무를 수행하도록 프로그램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나노로봇들이 운영자의 명령에 따르지 않고 무리를 지어 자율적이며 지능적인 행동을 한다면... 거기에 포식자의 감각을 가진 채 진화하며 배운다면... 사냥을 당하는 입장이 되는 먹잇감(prey)은 지옥을 경험하는 거죠.


Nest 파트도 나쁘진 않았아요. Prey 파트는 소설의 마침을 하는 부분인데 사실 예측이 가능한 그런 결과입니다. 소설의 첫부분부터 힌트를 계속 줬기 때문에 이런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 것은 미리 감을 잡고 있었거든요. Prey 파트의 클라이맥스라고 여길 수 있는 장면의 묘사는 영화화를 염두해 두었나 보다 생각될 정도로 영화 장면을 보는 것 같습니다. 주인공 잭이 이 소설을 이끌어 가지만 눈에 뜨이는 캐릭터는 연구원 Mae Chang입니다. Mae는 중국에서 온 생물학자인데 결단력있고 위험에도 뒷걸음치거나 도망가지 않아요. 적극적으로 문제해결을 위해 노력합니다. 마이클 크라이튼이 Mae 캐릭터를 멋지게 그렸더군요.


애리놀다는 이 소설이 아주 재밌고 그렇지는 않았어요. "Prey"가 2002년에 출판된 소설이라서 지난 14년 동안 나노기술이 상당히 발전한 것도 있고, 예측 가능한 전개와 결말이였거든요. 읽을만 하다 이 정도의 느낌이였습니다.


* 한국어판을 찾아 봤는데 "Prey"의 한국어판 제목은 "먹이"입니다.

반응형

댓글(2)

  • 2016.11.15 08:03 신고

    영화화해도 좋을것 같으나 아주 신선한 소재 같지는 않군요
    요즈음은 책을 좀 읽으면 눈이 아파 책을 오래 보지를 못해 어떨땐
    짜증(?)이 나기도 합니다
    욕심은 생기고 현실은 안 따라가주고 ㅎ
    점점 멀어지네요^^
    올리신글들 천천히 보겠습니다

    • 2016.11.15 08:31 신고

      영화화 판권은 아주 예전에 할리웃에서 샀다고 하더라구요. 어느 회사가 샀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구요.
      언젠가 소재가 진짜 다 떨어지면 영화로 나올지도 모르는데... 좀 소재가 신선하지는 않죠? ^^;;
      책에 관한 것은 지난 블로그에 올렸던 글들인데 이번에 쭉 올려봤어요.
      여름에 책을 읽었다가 요즘 뜸했는데 다시 읽기 시작하려구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