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동네마켓 후라이드 치킨, 코울슬로, 포테이토 샐러드, 마카로니 샐러드

장보러 밖에 나가면 그날은 저녁은 마켓에서 사서 간단하게 먹고 싶어져요. 장보고 난 다음 집에서 음식하기 귀찮거든요. 간단하게 먹을 것을 찾다보면 피자, 샌드위치, 또는 후라이드 치킨이 가장 큰 후보가 되게 됩니다. 이번주에는 아이들이 후라이드 치킨으로 먹고 싶다고 해서 마켓의 델리부에 갔어요. 미국 슈퍼마켓에 후라이드 치킨은 보통 가슴, 날개, 허벅지, 다리 각각 2조각씩 해서 총 8조각으로 구성해서 팔아요.


동네마켓에 후라이드 치킨이 거의 다 나가고 짜투리만 남아 있어서 새로 튀긴 닭이 나오길 기다려야 하더군요. 16조각 사고 싶은데 언제 닭이 새로 튀겨져서 나오냐고 물으니까 한 15분 정도 걸린다고 하고. 기다리기는 귀찮고 장보기도 거의 끝나서 몇가지 더 살펴보다가 계산대에서 줄을 서고 있었어요. 이제 울집 차례가 되어 계산대에서 계산하고 있는데 마켓 안내방송에서,


새로 튀긴 후라이드 치킨이 준비되었습니다.

아까 16조각 후라이드 치킨 문의하신 손님 오셔도 됩니다.


이렇게 친절하게 방송을 하며 나를 찾네요. 감동~~ 이리 친절하게 날 찾는데 완전 무시하면 안되죠. 계산은 남편에게 맡기고 델리부으로 휭~ 날아갔어요. 나를 반기는 델리부 직원. 새로 튀긴 닭으로 16조각을 8조각씩 나눠 2 포장으로 만들어 줍니다. 16조각으로 사는 것보다 8조각으로 따로 계산하는 게 이번주에 할인으로 더 싸다면서요. 그렇지 않아도 8조각씩 포장해 달라고 부탁하려고 했는데 알아서 다 챙겨줘서 또 한번 감동~~ 친절의 바다예요. 애리놀다는 온통 감동으로 휘감겨 있었어요. 쉽게 감동을 받고 그래서 인생이 행복한 스타일이거든요. 후라이드 치킨만 먹으면 심심하니까 코울슬로, 감자 샐러드, 마카로니 샐러드도 함께 사왔습니다.


갓 튀긴 따끈따끈한 후라이드 치킨입니다.


집으로 돌아와 후라이드 치킨과 샐러드를 먹을 준비를 합니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핫소스도 준비하구요. 기호에 따라 좋아하는 핫소스가 달라서 3가지 종류 모두 테이블에서 선택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핫소스 삼총사도 뒤에 준비되어 있어요.

기호에 따라 선택해 먹습니다.


이번에는 코울슬로 2개는 남편과 애리놀다가 먹을 것이고, 코울슬로를 좋아하지 않는 아이들은 포테이토 샐러드와 마카로니 샐러드로 먹을 거예요. 코울슬로는 우선 하나만 열어서 먹고 나머지 하나는 냉장고에서 추후 선택을 위해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런데 크로거(Kroger)의 이런 종류 샐러드들이 제가 딱히 좋아하는 그런 스타일은 아니구요. 후라이드 치킨만 먹으면 심심하고 허전하니까 사이드로 같이 먹는 그런 정도예요.




어쨌든 사온 걸 가지고 각자의 접시에 덜어 먹기 시작합니다. 아래는 애리놀다의 접시예요. 닭가슴, 마카로니 샐러드, 포테이토 샐러드, 코울슬로로 가져왔어요. 그리고 Frank's RedHot 핫소스도 옆에 두구요.



갓 튀긴 후라이드 치킨이라서 그런지 집에서 먹으려고 뚜껑을 열었을 때도 여전히 따끈따끈 했어요. 맛도 다른 때보다 좋았구요. 이번 후라이드 치킨은 마켓 델리부 직원의 따뜻한 친절 때문에 더 따뜻하고 맛있게 느껴졌는지도 모르지만요. 친절가득 후라이드 치킨으로 여섯식구가 간단하게 한끼 해결하기 좋았습니다. 남은 치킨 몇조각은 나중에 간식으로 먹었구요.

반응형

댓글(18)

  • 2016.10.12 22:33 신고

    코우슬로와 치킨 맛이 너무 좋아 보입니다.

  • 2016.10.13 06:40 신고

    치킨들이 정말로 맛있어 보이네요...치킨을 언제 먹은지 기억도 안나네요..ㅠㅠ 부럽습니다.

    • 2016.10.13 08:22 신고

      캐나다에서도 후라이드 치킨 잘 만들 것 같은데요. 동네마켓 후라이드 치킨 한번 시도해 보셔도 괜찮을 것 같아요. ^^*

  • 2016.10.13 08:21 신고

    쉽게 감동을 받아 인생이 즐겁고 행복하다~~
    와우..정말 명언입니다 써 먹어야겠습니다..감동입니다^^

    • 2016.10.13 08:33 신고

      저 진짜 쉽게 감동받아요. 그래서 인생이 즐겁습니다. ㅎㅎㅎ 공수래공수거님께서 감동받으셨다니 넘 뿌듯해요. 저도 또 감동받았어요. ^^
      이날 다른 일로도 어떤 분에게 감동받았는데 아이들에게 막 자랑하고 그랬다는. 아이들한테 작은 친절에도 감동하고 또 다른 사람들에게도 친절한 엄마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기도 했구요. ^^*

  • 2016.10.13 11:23 신고

    맛있어 보이네요^^ 오늘 저녁에 치킨에 시원한 맥주한잔이 땡깁니다~^^

    • 2016.10.13 11:58 신고

      진짜 치킨하고는 맥주가 딱 어울리는데... 식사로 먹느라고 맥주를 까먹었네요. 갑자기 저도 맥주가 땡기는. ^^*

  • 2016.10.13 19:22 신고

    이렇게 한끼 해결하게 되네요. 치킨도 맛나 보여요. 안녕하세요. 처음 방문입니다. 자주 뵙고 친한 이웃으로 지냈으면 합니다

    • 2016.10.14 13:46 신고

      Deborah님 오랫만에 뵙네요. 저 노라예요. 블로그 이사와서 여기서 다시 애리놀다로 블로그 하고 있어요. 이따 놀러 갈께요. ^^*

  • 2016.10.14 04:27 신고

    미국 슈퍼마켓에서는 후라이드 치킨을 보통 가슴, 날개, 허벅지, 다리 각각 2조각씩 해서 총 8조각으로 구성해서 파는게 신기하네요. 뭔가 미국은 한국 닭보다 더 크다고 생각하는데 다리하나도 엄청 클 것 같아여. 코울슬로와의 조합도 좋아보이고 개인적으로 코울슬로를 좋아하는데 한국에선 맛있는 코울슬로를 찾기가 여간 힘든게 아닌것 같아요. ㅠ 애리놀다님의 따뜻한 마음 덕에 이번 후라이드 치킨은 마켓 델리부 직원의 따뜻한 친절함을 또 베푼게 아닌지 싶어지네요. 감동을 자주 받고 저도 행복해지려고 노력해 봐야겠습니다.^^

    • 2016.10.14 13:49 신고

      미국서는 후라이드 치킨, 로스티드 치킨은 보통 8조각 기준으로 팔아요.
      닭크기가 한국과 비슷하지 않을까 생각되는데 제가 한국을 떠난지 꽤 되어서 확실한지는 가물가물. ^^
      Kroger 코울슬로는 맛이 별로였어요. 제가 만든게 더 맛있어요. 하지만 델리부 직원의 친절함에 닭이 맛있어서 그런지 그냥 좋았어요.
      제가 진짜 쉽게 감동하고 그래서 행복해요. ^^*

    • 2016.10.14 14:07 신고

      라진님, 무슨 이유에서 인지 라진님 블로그에 댓글을 남길 수가 없어요. 흑흑.
      그래서 쓴 거 다 날아갔어요. 또 흑흑.
      티스토리 로그인 해야 글을 남길 수 있다고 하는데 이미 로그인 상태거든요.
      왜 저를 거부하는 지 잘 모르겠어요. 흑흑흑 ^^;;

    • 2016.10.15 07:29 신고

      흑흑 왜그런지 티스토리가 가끔 오류가 있나봐요 ㅠ 저도 그런적 있거든요. 애리놀다님의 정성이 담긴 댓글이 지워졌어도 저는 이미 항상 따뜻한 감동을 받고 있어 저는 괜찮아요. 애리놀다님이 굉장히 속상하셨겠네요. ㅠ

  • 2016.10.14 06:21

    아... 괜히 봤어요. 퇴근전에 배고픈데. 있다가 동네 스파게티 집에서 닭날개라도 좀 사먹어야게쓰요~ ^^

    그나저나 아직도 전 나름 "베지테리안"을 고집하는 6살 딸때문에 머리아파요. 쇠고기도 싫다, 닭고기도 싫다, 물컹한건 싫다, 오직 파삭한 것만 좋다! 고 외치고 있거든요. 돼지고기 파삭하게 구워준것만 먹어요... ㅠㅠ 닭튀김 사면 오직 튀김옷만 쬐끔 뜯어먹고... 해물은 입에도 안대고... 정말 음식하기 어려워 죽겄어요! ㅠㅠ 뭐든 잘먹는 노라님댁 아이들이 그렇게 부러울 수가 없습니다... 외동이라 더 심한거 같아요... ㅠㅠ

    • 2016.10.14 13:51 신고

      저도 어릴 때 고기 참 싫어 했어요. 그런데 어른 되서는 고기를 엄청 잘 먹게 되었다는.
      다 몸이 원하지 않아서 그런 거라 크면서 또 식성이 변할 거예요. ^^*

  • 2016.10.17 06:57 신고

    장 보고 오면 라면 끓이기조차 귀찮더라구요. 그래서 저도 장 보고 돌아올 때 식사로 때울 것을 반드시 사와요 ㅎㅎ 후라이드 치킨 다 튀겼다고 안내방송 해주다니 매우 친절한데요? 게다가 8조각으로 따로 계산하는 것이 더 저렴하다고 알아서 그렇게 해주다니 정말 친절하네요^^
    닭이 엄청 커보여요. 한국처럼 어린 닭 튀겨주는 게 아니라 장닭 튀겨준 거 같아요. 미국 후라이드 치킨도 식은 후 먹으면 살짝 매콤한 맛이 나나요? 마카로니 샐러드만 퍼먹어도 엄청 맛있을 거 같은데 거기에 치킨이라니 엄청 배고파지네요 ㅠㅠ

    • 2016.10.17 13:49 신고

      장보는 것이 은근 피곤한데 집에서 또 뭘 해먹는 건 정말 싫어요. ^^ 마켓 직원분이 친절하게 해주셔서 기분 참 좋더라구요.

      미국에도 KFC 같은데 가면 매운 후라이드 치킨 따로 있어요. 마켓에서는 잘 팔지 않지만요. 일반 후라이드 치킨은 식은 후에 매운 맛이 나고 그러진 않구요. 치킨하고 샐러드 같이 먹으면 심심하지 않고 좋아요. 울 아이들도 마카로니 샐러드 아주 좋아해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