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이 "진짜" 화끈한 미국 애리조나에서...

by 애리놀다~♡

공지사항
글 보관함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관리자

티스토리 뷰


작년에 영국사 관련으로 책 3 권을 아래 1-2-3의 순서로 읽었어요. 실제 역사적인 순차는 3-1-2지만요.


1. The Plantagenets: The Warrior Kings and Queens Who Made England by Dan Jones

2. The Six Wives of Henry VIII by Alison Weir

3. The Norman Conquest: The Battle of Hastings and the Fall of Anglo-Saxon England by Marc Morris



올해도 작년에 읽었던 영국사와 연결해 독서를 계속 합니다. 지금 읽고 있는 장미 전쟁의 역사 "The Wars of the Roses: The Fall of the Plantagenets and the Rise of the Tudors"는 작년 연말 즈음에 읽다가 멈췄던 책이예요. 다시 가져다 읽기 시작합니다. 이 책은 작년에 읽었던 "The Plantagenets: The Warrior Kings and Queens Who Made England"의 작가인 Dan Jones가 쓴 책이예요.



위 장미 전쟁 시기의 책을 마치면, 그 다음에는 얼마 전 e-book으로 사 놓은 "A Great and Terrible King: Edward I and the Forging of Britain"로 넘어가 계속 영국사로 읽을 거구요. 이건 장미 전쟁 한참 전의 시기인 에드워드 1세 시기예요. 혹시 스코틀랜드 영웅 윌리엄 월리스(William Wallace)를 그린 영화 "브레이브하트(Braveheart)"를 기억하나요? 이 영화 속 배경이 바로 에드워드 1세의 시기입니다.


참고로 "브레이브하트"도 타 역사적 인물을 다룬 영화와 마찬가지로 실제 역사랑 다른 부분이 많습니다. 따라서 이런 매체로 접할 때는 그냥 "그러한 인물들이 그 때 살았고 이러한 역사적 사건이 있었다" 이 정도로만 받아들이고 나머지 부분들은 엔터테인멘트로 여기는 게 좋습니다. 역사적 사건이나 역사적 인물을 다룬 영화, TV 드라마, 소설 등을 엔터테인멘트 그 이상으로 받아들여 실제로도 심각하게 의미를 두게 되면 큰 오류의 시작이 될 수도 있으니까요.



애리놀다는 역사책 읽는 게 소설 읽는 것 보다 재밌어요. 특히 인기 소설이라는 걸 읽으면 문장 자체가 유치한 게 너무 많아서 시간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거든요. 거기에 '전개가 왜 이 모양이야?' 또는 '해당 인물은 과연 이런 선택밖에 할 수 없는 건가?' 이런 생각들이 자꾸 올라오기도 하구요. 어떤 경우는 작가가 나름 반전이라고 꼼수 부리고 그러는 경우도 있는데 그게 잘 안 먹히기도 해요.


그래서 책을 읽으면서 소설 작가랑 신경전 하는 것보다 역사책 읽는 게 편합니다. 물론 역사책을 읽는 것도 조심할 부분이 있어요. 작가의 사심이나 역사적 관점에 따라 동일한 사건도 전혀 다르게 평가할 수 있거든요. 가끔은 역사책이 아닌 소설책이 되는 극단적 경우까지도 발생할 수 있구요. 전반적으로 역사적 사실을 서술한 책들로 선택하면 이런 문제가 덜하긴 한데 그래도 곳곳에 작가의 생각이 들어가 있는 건 어쩔 수 없습니다. 역사 관련 서적은 그 점을 늘 염두해 두고 읽은 중이나 다 읽고 나서 추가 자료를 찾아 확인해 보면 좋은 읽을거리 및 공부가 됩니다.


지금 영국사 관련 책들의 작가로 Dan Jones와 Marc Morris의 책들로 주로 읽고 있는데 2 작가 모두 애리놀다랑 잘 맞아요. 지금 읽는 "The Wars of the Roses: The Fall of the Plantagenets and the Rise of the Tudors"는 Dan Jones의 것이고, 다음에 읽을 책 "A Great and Terrible King: Edward I and the Forging of Britain"은 Marc Morris의 것이예요. 계속 즐거운 읽기 시간이 되겠어요.



다른 글 더보기
애드센스 광고
댓글
댓글쓰기 폼
  • BlogIcon 공수래공수거 좋은 지적을 해 주셨네요
    사실 우리도 드라마나 영화에서 역사적 사실을 제대로 고증 않고
    흥미위주,작가나연출자 생각대로 바영되고 상영되어 많은 대중들이
    실제 사실과 착각하게 만드는 경우가 많은것 같습니다
    작년의 남한산성이라는 원작소설 영화도 김상헌에 대해서는 ( 좋게
    평가를 했지만)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어 오해의 소지가 충분히 있겠더군요

    영국 역사는 접할 기회가 사실은 별로 없는데 그래도 놀다님 덕에 조금씩
    아는 정도입니다
    1월 마지막 날..기쁘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2018.02.01 07:44 신고
  • BlogIcon 애리놀다~♡ 역시 공수래공수거님께서는 다르세요. 영화 보시고 또 자료 찾아서 공부도 하시고 그러시니까 완전 바른 관람의 예시. ^^
    역사적 인물이나 사건을 앞에 내세워 만드는 이런 작품들이 오히려 위험할 때가 많은 듯 해요. 실제 인물과 사건이 들어가 있어서 관객은 은연 중 이걸 다큐멘터리로 오해하게 되거든요.
    제가 어쩌다 영국사를 많이 읽어서 포스팅도... ㅎㅎㅎ
    제가 아직 1월에 사는 것도 기억해주시고. 역시 세심하시고 다르세요. ^^*
    2018.02.01 09:13 신고
  • BlogIcon 공수래공수거 오랜만에 들러 안부 여쭙니다^^
    무탈하신걸로 알고 있겠습니다
    저역시...
    2018.07.18 11:00 신고
  • BlogIcon 애리놀다~♡ 이렇게 잊지 않고 연락도 남겨주시고 정말 감사합니다, 공수래공수거님. :)
    저는 언제나처럼 잘 지내고 있어요. 피닉스 불지옥 더위가 한창이라 더위를 즐기면서요. ㅎㅎㅎ
    공수래공수거님께서도 잘 지내시죠? 제가 이따 마실 갈게요. ^^*
    2018.07.19 02:29 신고
  • BlogIcon 세아이멋진아빠 역사를 공부한다는것이 중요하다 생각해요
    어떻때 어떻게 대응했는지 어떤이유로 그런일이 생겼는데
    이전 정부에서 국사교과서를 바꾸려고 한 이유도 지들에 대한 나쁜 역사를 아이들에게 주입하려고 했던 이유겠지요~~~
    다시는 그런일이 생기지 않도록 꼬 역사 공부를 해야 될거 같아요
    2018.02.01 09:50 신고
  • BlogIcon 애리놀다~♡ 예, 역사를 제대로 배우는 것 중요합니다. 그리고 누가 가르치든 배우는 사람이 비판적 사고로 사실을 바라보려고 하는 것도 중요하구요.
    역사를 통해 과거를 이해하고 또 비슷한 과오를 하지 않으면 좋은데, 대부분이 그렇지 못한 듯 해요. ㅡ.ㅡ;;
    2018.02.01 10:53 신고
  • BlogIcon peterjun 전 어릴 때 소설책을 좋아해서 정말 많이 읽었네요.
    덕분에 나만의 정신세계가 강하게 형성되어 너무 철학적인 마음으로 살기도 했지요.
    물론 지금도 소설을 좋아하기는 하지만, 역사책도 좋아하게 되었어요.
    왜인지는 모르겠어요. ^^ 어릴 땐 확실히 싫어했었거든요.
    전 지난해부터 책과 거리가 좀 생겼네요.... 올 상반기 안에 해결해야 할 것들을 꼭 풀어놔야겠어요. ^^
    2018.02.03 01:46 신고
  • BlogIcon 애리놀다~♡ 책을 많이 읽으면 안 읽는 사람과 좀 다른 듯 해요. 사고 방식이나 이를 통한 행동도 그렇구요.
    예전에 철학적인 분이였군요. '아~ 멋진 선배다' 그러면서 여후배들이 엄청 좋아했을 듯. 저번 Peterjun님 여후배의 결혼식날 약간 원망어린 후배의 말 에피소드도 떠올라요. ^^
    해결해야 할 일들 잘 해결하실 거예요. 올 후반기에는 많은 여유로운 시간과 마음 가지시게 될 겁니다. ^^*
    2018.02.03 09:21 신고
  • BlogIcon 울트라맘 책을 멀리하고 있는 저의 모습이 부끄럽네요..
    역사를 제대로 알아가야되는데,, 애리놀다님처럼 올핸 책좀 읽어봐야겠습니다. 좋은하루 보내세요
    2018.02.27 10:37 신고
  • BlogIcon 애리놀다~♡ 다들 바뻐서 책읽을 시간이 사실 많지 않은 듯 해요.
    울트라맘님은 요즘 오페라와 뮤지컬 등으로 문화생활을 즐기고 있으셔서 멋있게 사시고 계세요. ^^*
    2018.02.28 13:13 신고
  • BlogIcon Deborah 아 핸리 8세 이야기가 담겨진 내용을 넷플릭스롤 본기억이 나요. The Tudors 드라마에요. 19금인지라 아이들이 보기에는 그럴거에요. 정말 오랜만에 들렸는데 별일 없으시죠. 전 얼마전에 시아버님 부고 소식듣고 아리조나 갔었는데 로라님이 생각이 나더군요. 잘 계셨으면 하고 바래봅니다. 2018.07.09 21:39 신고
  • BlogIcon 애리놀다~♡ 저 잘 지내고 있어요. ^^ 안부남겨주시고 정말 감사해요, 데보라님.
    The Tudors 보신 적 있으시군요. 이게 수위가 좀 강해서 (하긴 헨리 8세가 워낙 호색한이기도 했고) 저는 좀 보다 말았어요. 남자 시청자들이 좀 좋아할 듯. 덕분에 남자들이 역사공부도 좀 하구. (순기능 ㅎㅎㅎ)
    Sorry for your loss. He is resting well in heaven and thinking how wonderful life he had with his family. RIP.
    2018.07.11 11:52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