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화끈한 미국 애리조나에서...

by 애리놀다~♡

관리자
공지사항
글 보관함
달력
«   2018/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티스토리 뷰

"Gone with the Wind"는 첫째와 둘째가 읽을 책으로 "To Kill a Mockingbird"를 주문하면서 애리놀다가 읽으려고 산 책이예요. "Gone with the wind"는 한국에서도 아주 잘 알려진 소설로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입니다. 애리놀다는 중학교 때 "Gone with the Wind"에 뭔일로 빠져서 몇번이고 읽고 그랬었어요. 그땐 당연히 한국어 번역판으로 읽었구요. 책을 배송받아 보니까 묵직한 게 엄청 두꺼워요. 생각해 보니 어릴 때 읽었던 한국어판도 두꺼운 책으로 상하 2권으로 나눠 출판했었던 것 같아요.



1936년에 출판된 "Gone with the Wind"은 미국 남북전쟁(1861~1865년)과 이어 전쟁 후 복구의 시기가 소설의 배경이예요. 전에 어디서 읽었는데 작가 마거릿 미첼(Margaret Mitchell)은 어릴 때부터 자신의 할머니에게서 남북전쟁 당시의 이야기들을 많이 들었다고 해요. 마가릿 미첼이 1900년 생이니까 할머니는 "Gone with the Wind" 주인공 스칼렛과 비슷하거나 약간 어린 나이일 거예요. 따라서 마가릿 미첼의 할머니가 당시 조지아에서 일어난 남북전쟁시기 상황과 그 이후를 잘 기억하는 사람이였다고 할 수 있어요. 전쟁의 산 증인인 셈이죠. 할머니 외에도 20세기 초까지 남북전쟁과 그 이후를 경험했던 세대들이 조지아에 생존해 있었기 때문에 마가릿 미첼은 그들에게서도 자라면서 많은 이야기를 듣지 않았을까 싶구요.


이 소설은 스칼렛을 중심으로 전개되는데 남북전쟁과 그 이후 전후시기 삶과 농장을 지키고 살아가려는 강한 생명력을 바탕으로 전개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어릴 적 첫사랑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다른 곳만 계속 바라보다가 가까이에서 진정으로 자신을 아끼고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을 받아들이지 못했던 어리석음도 처음부터 끝까지 그려지구요.



소설의 내용은 이미 다 알고 있지만, 어른이 되어 그리고 미국에 살면서 미국 역사를 꽤 이해하고 있는 상태에서 읽으니까 느낌이 다릅니다. 그런데 책이 두꺼워서 읽는데 좀 부지런을 떨어야 하겠어요.  한동안 애리놀다의 즐거운 읽을 거리가 있어서 좋습니다.

다른 글 더보기
애드센스 광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