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화끈한 미국 애리조나에서...

by 애리놀다~♡

관리자
공지사항
글 보관함
달력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뷰

이웃이 준 엄청 많은 털실로 뜨개질 연습하다가 목도리로 전환해 완성한 애리놀다 뜨개질 목도리 1호. 울 셋째가 엄마가 연습하는 것을 보고 목도리로 갖고 싶어다고 해서 그동안 뜨고 또 뜨고 했습니다. (말로는 아주 열심히 한 것 같은데 대충 열심히 했어요.) 연습용으로 시작했지만 목도리로 변경되어 또 이렇게 완성까지 하니까 기분 참 좋아요.


사진은 목도리가 하얀색으로 나왔는데 실제는 크림색입니다.


중학교 이후 다시 떠 본 뜨개질 목도리. 솔직히 고백하면 중학교 다닐 때 목도리를 한번도 끝까지 완성한 적은 없었어요. 목도리 뜨기 시작은 열심히 하다가 나중엔 지쳐서 제대로 마감을 한 적이 없거든요. 그런데 자식을 주려니까 난생처음으로 목도리를 완성하게 되네요. 중간에 뜨기 지겹고 귀찮아져서 2~3일은 전혀 손도 대지 않고 탱자탱자 놀다가도 아이가 좋아할 생각을 하면 또 다시 뜨기 시작하고. 암튼 그러면서 완성했습니다. 짠짠짠~~~ 장하다 애리놀다! 목도리 길이는 120cm (약 47 인치)로 크림색 실 2 타래가 들어갔어요.


애리놀다가 사는 애리조나의 피닉스는 겨울이 포근한 곳이라 목도리를 하고 다닐 정도의 추위(^^)는 1년에 한 1주일 있을까 말까 해요. 그런데도 셋째는 엄마가 떠 준 이 목도리가 넘 좋다고 집에서도 밖에서도 하고 다닙니다. 고맙고 귀여워요. 


사진 각도에 따라 목도리 색이 하얗게도 노르끼리 하게도 나왔네요. 목도리의 본래 색은 위 두 다른 색의 중간 정도예요.


셋째의 목도리를 끝내니 나를 기다리고 있는 건.... 둘째에게 줄 목도리네요. 셋째의 목도리를 뜨면서 가끔 시간내서 떴는데 진도가 좀 나가긴 했어요.



둘째의 목도리를 뜨면서 새로운 패턴을 하고 싶어서 근질근질 한 애리놀다. 막둥이 넷째에게 줄 목도리도 곧 시작할 거예요.

다른 글 더보기
애드센스 광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