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이 "진짜" 화끈한 미국 애리조나에서...

by 애리놀다~♡

공지사항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관리자

티스토리 뷰

아직 애리조나 소노라 사막의 날은 덥습니다. 며칠 좀 시원해졌나 싶었는데 다시 더워지고 있어요. 그런데 이 더위에 울집 식구들은 소고기 국밥이 먹고 싶다고 그럽니다. 더운 음식 먹으면 땀도 꽤 나고 더 더울지 모르는데 이열치열의 정신을 실현하고 싶은가 봐요. 에어컨 있는 실내에서 거의 시간을 보내기 때문에 미칠 듯 덥게 생활하지는 않지만, 심할 때는 화씨 122도 (섭씨 50도)까지도 올라가는 이 지독한 여름 더위에 알게 모르게 다들 몸이 시달렸을 거예요. 따뜻하고 진한 소고기 국밥을 먹으면서 몸보신을 하는 것도 좋죠.



식구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에 힘입어 동네마켓에서 소고기 등심(beef chuck)으로 각각 약 3.3 파운드 (1.5 kg) 짜리로 두덩이 사왔어요. Beef chuck은 한인마켓에서 보통 소고기 등심으로 표기해요. 그래서 저도 그 표기에 따라 chuck을 등심으로 썼습니다. 여섯식구라 먹는 입이 많아서 소고기 국 한번에 1.5 kg 한덩이씩 넣고 끓여서 먹을 거예요. 무는 동네에서 한국 무를 팔지 않으니까 대체품인 단무지 무로 사왔어요. 울동네에서는 단무지 무를 건강식품으로 생각하는지 유기농 단무지 무만 취급해요. 한인마켓의 한국 무나 일반 단무지 무 보다도 훨씬 비싸지만 한인마켓에 갈 것도 아닌데 없는 것 찾는 것도 무의미한 일이예요. 유기농 단무지 무라서 몸값이 약간 더 나가지만 이거라도 어디야 하는 기분으로 감사해 하며 소고기 국에 넣습니다. 단무지 무를 넣으면 한국 무를 넣은 것처럼 소고기 국물 맛이 시원하니 아주 좋거든요.


유기농 단무지 무라서 그런지 크기가 작아요. 그나마 큰 거로 골라 두개 샀는데 소고기 국 끓일 때마다 하나씩 넣었습니다.


껍질을 벗기니 뽀얀 것이 이쁘네요.



삶은 소고기는 꺼내 식혀 둡니다. 식으면 잘라서 참기름, 후추, 소금으로 따로 양념할 거예요.



고기를 잘라 양념을 해 둡니다. 양념한 고기는 참 맛이 좋아요. 아이들하고 남편에게 한 점씩 입에 넣어 주면 너무너무 좋아해서 계속 달라고 해요. 다들 꼭 아기 제비들이 먹을 것 달라고 삐약삐약 거리는 것 같아요. 하지만 고기국에 넣어 먹을 거니까 적당히만 입에 넣어 줍니다. 이 고기 다 먹이면 이따가 건더기 고기없이 고기 국물만 먹게 되거든요.



드디어 소고기 국 먹는 시간. 식구 여섯이 아래 모습으로 고기도 듬뿍 넣고 한 그릇씩 가져 갔어요. 밥은 고기국에 넣어 국밥으로 먹고 싶은 사람은 그렇게 하고, 따로 국밥(?)으로 소고기 국 옆에 밥을 두고 먹고 싶은 사람은 그렇게 하구요. 밥은 한국에서 먹는 중립종(medium grain)이 아니라 동남아에서 많이 먹는 장립종(long grain) 쌀로 만들어서 먹었구요. 울식구들이 이젠 장립종 쌀에도 아주 익숙해서 중립종 쌀밥보다 장립종 쌀밥을 더 잘 먹어요. 역시 적응의 힘~!



애리놀다는 소고기 국밥으로 먹기로 했어요. 우선 송송 썰은 파를 투하~



매콤하게 먹고 싶어서 고춧가루와 후추 투하~



그리고 밥도 넣어서 소고기 국밥으로 먹어요. 요즘 울집에서 주로 먹는 쌀이 장립종이라서 밥알이 길쭉한데 중립종인 한국쌀과의 그 차이가 느껴지나요?



맛은 정말 좋았어요. 김치랑 함께 먹으면 더 맛있을 텐데 집에 김치가 똑 떨어져서 소고기 국밥으로만 먹었는데도 아주 맛있었어요. 얼마나 맛있었는지 엊그제 소고기 국밥을 먹었는데 또 먹고 싶다고 식구들이 만들어 달라고 조릅니다. 그래서 내일 또 만들려구요. 또 한번 든든하고 배부르게 잘 먹을 거예요. 피닉스의 이 지독한 더운 여름날에 땀 쭈~욱 빼는 이열치열도 한번 더 즐기구요.


미국 애리놀다네 소고기 국밥 한 그릇 드시고 가세요~~~ 

다른 글 더보기
애드센스 광고
댓글
댓글쓰기 폼
  • 공수래공수거 먹이 달라고 입 벌리고 삐약삐약거리는 모습이 생각나서
    잠시 웃었습니다 ( 죄송 ㅋ)
    한국 사람들은 뜨거운걸 먹으면서도 시원하다 그러잖아요
    그런 느낌의 소고기국밥일것 같습니다
    고기가 큼지막해서 더 맛있어 보입니다^^
    2016.08.30 07:32 신고
  • 애리놀다~♡ 삶은 고기 양념해 두면 진짜 삐약삐약 제비처럼 달려들어서 달라고 해요. 아이들 넷에 남편까지 그러면...
    상상이 되시죠? 귀엽기도 하구 그래서 진짜 웃음이 나와요. ^^

    진짜 시원하게 먹었어요. 땀도 엄청 흘리구요. 넘 맛있다고 오늘도 해달라고 해서 지금 또 끓이고 있습니다. ^^*
    2016.08.30 07:57 신고
  • 히티틀러 요즘 같이 더운 날씨에는 불 앞에 서는 거 자체가 힘든데, 오랜 시간 끓여야하는 국밥을 만드시다니 정말 대단하세요.
    덕분에 가족 분들께서 몸보신 든든하게 하셨겠어요ㅎㅎㅎ
    2016.08.30 07:40 신고
  • 애리놀다~♡ 날도 더운데 소고기 국밥은 먹고 싶다고 하고... 제가 참 많이 착해졌어요. ^^;;
    저녁에 먹으려고 오늘도 또 끓이고 있답니다. 제가 넘 착한 것 같아요. ^^*
    2016.08.30 07:58 신고
  • 경춘선통일호 헉! 소고기 무국에 엄청난 양과 크기의 소고기가 들어가네요!! 고기를 사랑하는 저에게는 정말 멋져(?) 보이는 소고기 무국이에요.ㅋㅋㅋ
    피닉스는 아직 많이 덥군요. 한국은 갑자기 너무 쌀쌀해져서 지금 긴팔 셔츠를 입었는데도 살짝 춥네요.ㅠ.ㅜ 물론 다음 주에 다시 여름 날씨로 잠깐 돌아간다고는 하지만 벌써 여름이 막바지인 것 같아요.
    2016.08.30 12:41 신고
  • 애리놀다~♡ 사실 울집 소고기 국은 소고기 무국 뭐 이런 것이라기 보다 소고기 듬뿍 설렁탕 이런 쪽에 가까운 것 같아요.
    한국 이제 약간 서늘해졌나 보군요. 울동네는 약간 시원해지는 듯 하긴 한데 아직 더워요. ㅡ.ㅡ
    그래도 여름도 이제 다 끝물이예요. 생각만 해도 넘 기쁘네요. ^^*
    2016.08.31 03:18 신고
  • 새 날 ㅎㅎ 드디어 첫방문입니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새로운 블로그 개설을 축하드립니다. 이쁘게 단장하셨네요. 이열치열을 열심히 실천하고 계시는 노라님, 존경스럽습니다. 그 단무지 무는 정말 껍질을 벗겨내니 뽀얀 게 자태가 남 다른 것 같습니다. 물론 고깃국의 맛을 더욱 잘 우려냈겠죠? 2016.08.30 14:07 신고
  • 애리놀다~♡ 신변잡기 블로그로 변한 때부터 신변잡기만 다루는 새 블로그를 따로 열고 싶었어요. 계속 미루다가 결국 일을 벌였습니다. ㅎㅎ
    얼마나 글을 꾸준히 많이 올릴 지는 모르지만요.
    뽀얀 단무지도 듬뿍 넣고 소고기 국밥으로 이열치열을 했어요. 요즘 날도 더운데 국밥에 짬뽕, 완탕국까지...
    뭔 생각인지 아무튼 국물 요리를 많이 해먹고 있어요. ^^*
    2016.08.31 03:22 신고
  • 좀좀이 단무지 무는 우리나라 무와 달리 길고 가늘군요. 그래도 맛은 비슷하죠? 썰어놓은 모습을 보니 딱 단무지네요 ㅎㅎ 쇠고기 국밥에 고춧가루까지 치면 한여름 보양식인데요? 저거 먹으면 더위를 덜 느낄 거 같아요.^^ 2016.08.31 08:30 신고
  • 애리놀다~♡ 단무지 무라서 무 자체는 진짜 단무지 같이 생겼어요. ^^
    그런데 동네에서 유기농 단무지 무만 팔아서 일반 단무지 무보다 두께가 더 얇아요.
    요즘 뜨거운 국물 요리로 이열치열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먹고 나면 국물이 따뜻해서 더 더운 것 같아요. ^^*
    2016.08.31 11:05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