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미국 버거킹 와퍼 주니어를 먹으며 잠깐 느낀 시대의 변화

시애틀에서 살 때는 버거킹에 자주 갔었어요. 가격도 적당하고 또 숯불에서 패티를 구운 와퍼의 맛이나 크기가 좋았으니까요. 특히 와퍼 주니어는 주니어란 단어가 무색하게 크기도 좋고 맛도 좋아서 애리놀다가 좋아하던 메뉴였어요. 그런데 2008년 미국 전역에 경제위기가 오고 그러면서 여러 프랜차이즈의 음식 가격도 조금씩 조금씩 오르기 시작했어요. 애리놀다가 사랑하던 버거킹의 와퍼 주니어는 버거 자체가 가격에 민감한 품목이라 가격이 오르는 대신 크기가 조금씩 작아지기 시작했구요. 이게 다 이해가 되는 건 경제위기로 프랜차이즈 자체의 운영도 어려워서 저렴한 가격의 버거를 판매할 수 없었거든요. 버거를 팔 때마다 프랜차이즈 가맹자들은 오히려 손해를 보는 상황이였구요. 그러니 버거 가격 인상 또는 크기의 변화는 피할 수 없는 거죠. 적자를 보면서 판매한다는 자체가 말도 되지 않으니까요.


피닉스로 이사 온 지도 벌써 6년. 집 근처에 버거킹이 있는데도 이상하게도 잘 가지 않더라구요. 그러다가 어제 처음으로 동네 버거킹에 갔습니다. 오랫만에 갔는데도 여전히 익숙한 그런 분위기. 프랜차이즈 식당은 주가 달라도 각 매장이 비슷한 분위기를 가지고 있어서 오랫만에 가도 익숙한 느낌을 줘서 그건 좋아요.


간식으로 먹으러 간 것이라서 간단하게 시작하고 더 먹고 싶으면 주문을 더 하기로 했어요. 6식구가 먹으려고 주문한 것은 베이컨 치즈버거 콤보 (베이컨 치즈버거 2개, 스몰 프렌치 프라이즈 1개 + 스몰 소다 1개), 와퍼 주니어 콤보 (와퍼 주니어 2개 + 스몰 프렌치 프라이즈 2개 + 스몰 소다 2개), 와퍼 2개였어요.


베이컨 치즈버거 콤보 (베이컨 치즈버거 2개, 스몰 프렌치 프라이즈 1개 + 스몰 소다 1개)


와퍼 주니어 콤보 (와퍼 주니어 2개 + 스몰 프렌치 프라이즈 2개 + 스몰 소다 2개)와 와퍼 2개


그런데 와퍼 주니어의 크기가 정말정말 더 작아졌더군요. 전에 와퍼 주니어가 작아지기 시작했을 때도 이 정도까지 작지는 않았는데 이젠 아주 귀여운(^^) 크기예요. 진짜 아이들이 먹을 그런 사이즈입니다. 다만 아이들은 이렇게 이것저것 들어간 햄버거를 좋아하지 경향이 있어서, 실제로 아이들이 와퍼 주니어를 많이 선택할 것 같진 않지만요. 아이들은 이상하게도 어른들이 좋아하는 이것저것 충분히 들어간 맛난 햄버거 보다 햄버거 패티 + 햄버거 번 + 케첩 정도의 아주 간단한 햄버거를 좋아해요.


와퍼 (왼쪽) & 와퍼 주니어 (오른쪽)


와퍼는 이제... 예전의 와퍼 주니어의 크기가 되었구요. 미국 예전 와퍼 주니어의 크기가 궁금한 분은 현재의 와퍼 크기를 참고 하면 됩니다. 그렇다면 예전의 와퍼의 크기는... 꽤 컸죠.  미국에서도 이제 예전 와퍼 주니어가 지금의 와퍼 크기였다는 걸 기억하는 사람들은 아마 20세 이상의 성인일 듯 해요.


원래 와퍼 주니어 2개와 베이컨 치즈버거 2개는 아이들 넷이 나눠 먹는 걸로, 와퍼 2개는 남편이랑 애리놀다가 하나씩 먹는 걸로 하려고 했어요. 그런데 첫째가 먹으려고 들고 있는 와퍼 주니어의 아담한 크기를 보니 이 엄마 마음이 짠 해지더군요. 그래서 내 와퍼를 첫째에게 주고, 애리놀다는 첫째의 와퍼 주니어를 가져다 먹었습니다. 와퍼 주니어는 아주 아담한 크기로 변했지만 맛은 여전히 좋았어요. 그리고 요새 애리놀다의 위가 작아졌는지 먹고 나서 그렇게 부족하다는 느낌도 안 들었구요. (아주 긍정적인 현상 ) 프렌치 프라이즈도 먹고 소다도 마시고 그래서 포만감을 느낀 것도 있겠지만요.


미국에 20년 정도 살면서 버거킹의 와퍼와 와퍼 주니어 크기로도 시대가 변했음을, 그리고 세대간 와퍼 크기에 대한 다른 추억을 간직하게 됨을 느끼게 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15

  • 게스트 썸네일
    2017.09.03 06:54 신고

    세월의 변화속에...
    우리도 변해가는 듯...

    잘 보고갑니다.

    행복한 휴이ㄹ 되세요^^

  • 게스트 썸네일
    2017.09.03 07:12 신고

    제가 다이어트 결심하고 첫번째로 끊었던 음식이 바로 패스트 푸드 음식이랍니다. 이제는 먹으면 토할수 밖에 없더군요. ㅠㅠ 맹장 수술을 하고 난 후에 기름진 음식을 많이 섭취를 못하게 되었지요.

    • 게스트 썸네일
      2017.09.03 11:04 신고

      기름진 음식을 드시지 못하는군요. 이젠 몸이 알아서 기름진 음식을 거부하니까 데보라님께서는 체중조절을 위한 특별한 다이어트는 필요 없으시겠어요.

  • 게스트 썸네일
    2017.09.03 21:03 신고

    아이고~ 와퍼 주니어 두 입이면 다 먹겠습니다.
    호주 살 때는 앵거스 비프 사용한 버거가 많아서 참 행복했는데... 한국에서는 불고기 버거 위주로 먹어요.
    찐득찐득한 치즈가 흘러내리는 햄버거 옆에 산더미 같은(..) 감튀를 언젠가 미국에서 먹어보고 싶어요ㅋㅋㅋ
    본토맛에 대한 동경이랄까ㅋㅋㅋ

    • 게스트 썸네일
      2017.09.04 03:44 신고

      미국 햄버거 식당에서 먹는 햄버거... 치즈 좔좔 흐르고 감자튀김도 산더미. 양도 엄청 푸짐하고 맛도 쥑임. 음식은 확실히 본토에서 먹는 게 더 맛있어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09.03 23:31 신고

    요즘엔 정말 많은 게 변해가고 있더라구요...ㅠ

    • 게스트 썸네일
      2017.09.04 03:44 신고

      예, 많이들 변해가고 있어요. 좋은 쪽이든 나쁜 쪽이든. 하긴 그게 사는 거니까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09.04 01:55 신고

    서울오면 생각나고 들어가면 처다도 안보는 물건 입니다. 왜려 샌드위치만....의외로 서울에 샌드위치 재료 구하기가 쉽지가 않더라구요. 가지고 나올수도 없고......

    • 게스트 썸네일
      2017.09.04 03:45 신고

      블로그를 보면 하도 샌드위치들을 많이 올려서 한국에서도 재료 구하기가 수월한지 알았는데 또 그게 아닌가 보군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09.04 01:57

    비밀댓글입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7.09.04 03:49 신고

      피닉스는 우선 주택가격이 좋고, 생활비나 세금이 높지 않아요. 그점에서는 은퇴지로 장점이라고 할 수 있죠.
      하지만 문제는 사막의 건조함과 지독한 더위인데... 캘리포니아의 더위가 피닉스에서는 아주 mild한 더위예요. 피닉스의 지독한 더위에 익숙해지려면 몇 년 걸려요. 피닉스 생활은 건조함은 둘째치고라도 더위가 가장 큰 관건이라고 할 수 있죠. ^^*

  • 게스트 썸네일
    2017.09.04 11:44 신고

    roast beef 구하기가 쉽지는 않네요...

  • 게스트 썸네일
    2017.09.07 07:56 신고

    가격을 올리는 대신 크기나 중량을 적게 하는건 어딜가나
    같둔요 ㅎ
    버거킹 다니면서 여러번 본것 같은데 전 제가 직접 사서
    먹어본적은 없는것 같습니다
    먹을때는 즐겁게 먹는데 항상 먹고 나면 후회하게 됩니다 ㅎ

    남은 하루 편안히 보내세요^^

    • 게스트 썸네일
      2017.09.08 12:29 신고

      평소에 좋은 음식으로 건강하게 드시면 이런 패스트푸드가 몸에 잘 안 맞으실 거예요.
      공수래공수거님 건강은 몸이 알아서 딱 관리하고 있으시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