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화끈한 미국 애리조나에서...

by 애리놀다~♡

관리자
공지사항
글 보관함
달력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뷰

Macaw는 아메리카 대륙의 열대지역 또는 아열대지역에서 사는 앵무새입니다. 자료를 찾아보니까 macaw를 한국어로 큰앵무류라고 부르더군요. 피닉스에서는 이 큰앵무류를 반려동물로 키우는 분들을 종종 만날 수 있어요. 보통 큰앵무류를 키우는 것이 개나 고양이 키우는 것보다 손이 많이 간다고 해요. 그래도 새의 깃털 색이 곱고 사람 말소리도 흉내내고 해서 좋아하는 것 같아요.


애리놀다 지인 중 몇 분도 이 앵무새를 키우고 계세요. 넷째 막둥이의 친구인 지미네는 두마리나 키우고 있구요. 지미네 큰앵무류는 둘 다 화려한 붉은색의 홍금강앵무(scarlet macaw)입니다. 지미네에는 큰앵무류 외에도 강아지 두마리, 도마뱀, 타란툴라도 있어서 늘 분주하죠.  동네 에릭 아저씨도 큰앵무류를 한마리 키우고 계세요. 에릭 아저씨네 큰앵무류 종류는 푸른색과 노란색이 선명해 이름도 깃털색 그대로인 청금강앵무(blue-and-yellow macaw)입니다. 이 청금강앵무의 이름은 엘리구요.


홍금강앵무(scarlet macaw)

막둥이 친구 지미네에 이 종류로 두마리 살아요.

한국에서는 scarlet macaw를 금강앵무, 어떤 분은 홍금강앵무라고 부르던데

홍금강앵무가 더 정확한 표현으로 보여서 홍금강앵무로 표기했습니다.


청금강앵무(blue-and-yellow macaw)

이웃집 엘리는 이 사진처럼 배가 노란색이고 날개와 등이 푸른색입니다.

엘리는 그야말로 화려하고 눈에 확띄는 외모를 타고 난 아가씨죠.


hyacinth macaw


군대앵무(military macaw)


위는 큰앵무류의 일부이고 이보다 더 많은 종류가 있습니다.


위 사진 속 큰앵무류 각각의 한국어 이름을 찾아서 적어 두었습니다. 한국에서 앵무새를 키우는 것도 인기가 있어 보이는데, 앵무새에 관한 한국어 자료는 잘 정리되어 있지 않더라구요. 그래서 생각보다 시간이 많이 걸리더군요. 헉헉. (장해서 스스로 어깨 토닥토닥. ^^) 위 큰앵무류 중에서 한국어로 따로 부르는 이름이 있는 것은 한국명을 따랐고, 영어를 그대로 따서 부르는 것은 영어로만 표기했습니다.


이 앵무새들은 보통 위 사진처럼 주인 어깨에 앉아 주인과 함께 산책을 나옵니다.


그런데 보면 애리놀다가 아는 큰앵무류 앵무새들은 말소리 흉내를 잘 내지 않네요. 다들 너무나 과묵한 것 같아요. 지미네 홍금강앵무는 가끔씩 지미 아빠 어깨에 앉아 나들이를 나오는데 말을 잘 안하더라구요. 에릭 아저씨네 엘리는 원래도 도도하구요. 이 아이는 아주아주 가끔씩 자기가 기분내킬 때만 말소리 흉내를 낸다는... 산책하다 엘리를 만나면 인사성 좋은 애리놀다가 늘 먼저 "안녕"하고 인사해주거든요. 그런데 "안녕"이라고 답해주는 것은 정말 어쩌다 한번이예요. 녀석이 진짜로 앵무새인가 그 정체성에 의심을 하고 있어요. (큰앵무류 껍데기를 한 다른 뭐시기?) 에릭 아저씨 말이 엘리는 자기 기분내킬 때만 "안녕" 한대요.


흥, 도도한 지지배~!


대신 창문을 열어뒀을때 가끔씩 에릭 아저씨네 엘리가 "꽤~액"이라고 해야 하나 "끼~익"이라고 해야하나 아무튼 앵무새 특유의 시끄럽고 날카로운 소리를 내는 걸 들을 수 있어요. 엘리의 시끄럽고 날카로운 소리가 계속 밤낮없이 들리면 정말 짜증나겠지만, 창문이 열려있을 때 어쩌다 한번 들리는 소리라서 그렇게 거슬리지는 않습니다. 이 "꽤~액" 소리를 들으면 '오늘 엘리가 신났군' 정도로 생각해요.


가끔 피닉스의 공원에서도 금강앵무나 청금강앵무를 어깨에 앉히고 돌아다니시는 분을 만날 수 있습니다. 어떤 분은 두마리나 양쪽 어깨에 앉혀서 다니기도 하구요. 울집 아이들이 앵무새를 아주 좋아해서 앵무새 주인과 앵무새랑 함께 이야기하고 그러죠.


그러고 보면 울동네에서는 여러 동물들을 만나기 쉽네요. 이웃들이 강아지와 고양이도 많이들 키우고 길양이도 좀 있지만, macaw를 비롯한 여러 새종류들, 거북이 등등 꽤 흔해요. 거기에 이제는 날씨가 더워져서 도마뱀붙이 게코(gecko)도 흔하게 볼 수 있구요. 게코는 야생(?)인 셈인데 날이 더워지면 어디선가에서 와서 울집 현관쪽에서 살림을 차린답니다. 지금 3~4마리가 살고 있어요. 녀석들이 살림차리는 게 연중행사니까 강남갔던 제비 돌아온 것처럼 '올해도 왔구나!' 하면서 반가워요. 울집 아이들은 게코도 아주 친숙하게 느끼며 살아요. 애리놀다도 눈이 똘망똘망한 게코가 귀엽구요.


전에 집안으로 들어왔던 아기 도마뱀붙이.

귀엽죠?


* 큰앵무류 사진 출처: Google Images

다른 글 더보기
애드센스 광고
댓글
댓글쓰기 폼
  • BlogIcon 공수래공수거 얼마전 펫쇼에서 앵무새를 키우는 사람들의 모임에서
    키우는 앵무새를 데리고 나온적이 있었습니다
    사람들을 아주 잘 따르더군요
    그때 많은 앵무새 종류를 봤었습니다^^
    2017.07.20 08:47 신고
  • BlogIcon 애리놀다~♡ 저번에 펫쇼에서 보여주신 macaw랑 다른 앵무새들 기억나요. 애들 사람들 꽤 잘 따르더군요. 말도 잘 하면 재밌을텐데 울동네 아이들은 너무 도도해요. ^^* 2017.07.20 09:00 신고
  • BlogIcon 슬_ 앵무새들이 참말로 똑똑하다면서요. 회색앵무였나? 엄청 똑똑해서 TV도 나온 애요ㅋㅋ
    호주에서 (맨날 호주얘기;; 지송;;ㅋㅋ) 가끔 어깨에 앵무새 올려서 산책 나오시는 분들 있었어요.
    저는 막 날아갈까봐 엄청 걱정됐지만, 똑똑하니까 걱정 안해도 되겠죠ㅋㅋ
    2017.07.20 19:44 신고
  • BlogIcon 애리놀다~♡ 애들도 머리좋고 나쁘고 차이가 있겠지만 앵무새 참말로 꽤 똑똑해요. 새머리라고 하면 기분 나쁠 거예요. ㅎㅎㅎ
    사실 저렇게 어깨에 얹고 다니려면 날아가는 부담이 있어요. 그래서 날개를 약간 잘라서 아예 못 날라가게 만들어 놓은 경우도 많다고 해요. ^^;;
    2017.07.21 04:34 신고
  • BlogIcon peterjun 색깔이 화려하면서도 정말 진하네요.
    그 멋스러움 때문에 앵무새 키우는 분들이 어쩐지 많을 것 같아요.
    말도 자주 따라하면 더 좋을텐데.... ㅎㅎ
    2017.07.20 22:08 신고
  • BlogIcon 애리놀다~♡ Macaw가 색이 아주 화려하고 말도 하니까 인기가 많아요. 그런데 꽤 시끄러워요. ㅎㅎㅎ 공동주택에서 키우게 되면 이웃의 원성사기 좋습니다. ㅠㅠ
    울동네 녀석들은 왜 그렇게 말을 아끼는지. 침묵이 금이라네요. 흑~ ^^*
    2017.07.21 04:35 신고
  • BlogIcon 소스킹 앵무새들이 기분파인것 같습니다ㅎㅎ
    다음에는 앵무새들이 기분이 좋아져서 자주 인사하면 좋을텐데 말이죠~^^
    즐거운 금요일 보내세요 애리놀다님~^^
    2017.07.21 13:20 신고
  • BlogIcon 애리놀다~♡ 울동네 녀석들이 기분파에 도도하기까지 해서 말하는 거 듣는게 쉽지 않아요. ㅎㅎㅎ ^^* 2017.07.22 00:27 신고
  • BlogIcon 시골청년v 오랜만에 방문합니다^^ 블로그 스킨이 깔끔하고 이뻐지셨네요.
    사실 제가 동물이나 곤충 등에 큰 관심이 없어서 앵무새에 관해 모르는 부분 알게 되었네요.
    근데 도마뱀이 집안으로 들어오기도 하나보죠? 참 공기좋은 곳에 사시는거 같네요^^
    2017.07.21 15:45 신고
  • BlogIcon 애리놀다~♡ 이 블로그 스킨이 깔끔하기 보기 좋아요. ^^
    도마뱀보다 작은 도마뱀붙이인데 더운 곳에 많이 사는 동물이예요. 그냥 이렇게 자연과 함께 삽니다. ㅎㅎㅎ ^^*
    2017.07.22 00:28 신고
  • BlogIcon 분 도 앵무새 키우는 분들은 말을 가려서 해야될꺼 같아요 2017.07.21 18:00 신고
  • BlogIcon 애리놀다~♡ 실제로 앵무새 주인의 장례식에 앵무새 입장 금지된 경우가 있었어요. 앵무새에서 나오는 말이 다 욕이라서... ^^;; 2017.07.22 00:28 신고
  • BlogIcon *저녁노을* 돌아가신 큰오빠 취미가 새를 키우는 것이었어요.
    여고때...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2017.07.22 06:28 신고
  • BlogIcon 애리놀다~♡ 애완용 새들을 보면 큰오빠분이 많이 생각나시겠어요. 2017.07.22 07:32 신고
  • BlogIcon GeniusJW 우와~~ㅋㅋ
    앵무새가 사람과 친화력이 좋은 조류인 것 같아요~~
    2017.07.22 14:23 신고
  • BlogIcon 애리놀다~♡ 앵무새류들이 사람을 잘 따르더라구요. ^^* 2017.07.23 13:53 신고
  • BlogIcon 랄랄라라라 아 귀여워라ㅎ
    어릴때 날개다친 십자매를 주워서 키운뒤로 그림그릴때 항상 새를 그리게되는데 저는 왕관앵무가 그렇게 사랑스럽더군요
    어떤동영상에서 외출준비하는 새가 신문지를 길게 찢어서 꼬리에 열심히 꽂고 치장하는면서 데이트준비하는것을보고 너무 사랑스럽고 귀여워서 만약 내가 새를 기르면 꼬리치장에 필요한 나뭇잎이랑 화려한색의 잡지를 가득 줘야겠다고 생각했죠:)
    근데 재네들은 컬러가 정말 화려해서 따로 치장하지않아도 될정도네요 :D
    2017.07.26 02:23 신고
  • BlogIcon 애리놀다~♡ 랄랄라님 마음이 참 고우세요. 왕관앵무가 그렇게 치장을 잘 하는군요. 정말 귀엽겠어요. Macaw는 색이 우선 화려해서 그런지 혼자 치장하고 그런 건 잘 하지 않는 것 같았어요. ^^* 2017.07.26 05:34 신고
  • BlogIcon 울트라맘 앵무새 어쩜, 이렇게,, 예쁜가요? 사람과도 친하고, 똑똑한거 같습니다.
    나중에 기회되면 앵무새는 키우고 싶습니다.
    좋은 하루보내세요
    2017.07.28 12:17 신고
  • BlogIcon 애리놀다~♡ Macaw가 색이 아주 고와요. 특히 홍금강앵무랑 청금강앵무의 색이 정말 화사 그자체구요. 그런데 요런 앵무새가 좀 많이 시끄러워요. 키우시기 전에 이웃과의 소음 문제를 먼저 생각하셔야 할 거예요. ^^* 2017.07.29 02:50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