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아이들이 사진으로 전하는 고양이 달콤군 하루, 그리고 과자

셋째랑 막둥 넷째가 사진찍는 게 재밌다고 이것저것 다 찍고 있어요. 아이들이 찍는 모델의 주요 대상은 울집 고양이 달콤군이구요. 아이들이 찍은 달콤군의 하루 사진 몇 장 나갑니다.


뭘 보세요? 바라보는 달콤군.



낮잠자는 달콤군. 한낮의 빛이 너무 밝다고 얼굴을 가리면서 자고 있어요.



벤치를 차지하고 앉아 있는 달콤군. 기럭지가 기니까 다리가 삐져 나와요.



날도 더운데 울집 아이들은 슬리핑 백을 꺼내서 놀고 있네요. 보는 내가 다 더 더워요. 에공~~ 하지만 아이들은 그냥 즐겁기만 합니다. 아이들이 노는 곳에 달콤군이 빠질 수 없죠. 달콤군도 슬리핑 백을 가지고 놀면서 지금 숨었다고 숨은 거예요. 하지만 꼬리가 길면 잡히는 법~~



달콤군, 난 네가 어디에 있는지 알고 있다!


슬리핑 백 밑으로 들어가 TV를 보고 있어요. 슬리핑 백 밑에서 저렇게 머리만 빼꼼하니까 공포영화의 무서운 장면을 덜덜 떨며 보고 있는 것 같아요.



그런데 아이들이 사진으로 전하는 달콤군이 보고 있는 TV 장면은... 바로 이것.



내가 무서워?


셋째와 넷째는 엄마가 블로그에 포스팅하는 것 보고 자기들 먹는 과자를 사진찍기도 했네요. 막둥이 넷째가 엄지 척을 했는데 셋째가 찍은 사진에서는 엄지 자체가 짤렸어요. 하하하. 



찍은 사진들을 살펴보니까 제대로 찍으려고 노력한 것이 보여요. 포장 앞면도 몇차례 찍었고, 열량 설명부분도 보이고, 과자도 보여주구요.



포스팅에는 올리지 않았지만 자기들끼리 모델이 되어 먹는 장면도 있었구요. 아이들이 맛있게 먹고 있는 사진을 보니까 과자가 더 맛있어 보여요. 셋째랑 막둥 넷째가 요즘 달콤군 사진에, 또 서로의 사진을 찍어줘 가며 아주 신났어요.

신고

댓글 18

  • 게스트 썸네일
    2017.07.23 16:48 신고

    치즈퍼프 저 엄지척을 보니!!
    저도 하나 먹고 싶어지는걸요??!!ㅋㅋㅋ

  • 게스트 썸네일
    2017.07.23 23:37 신고

    가끔은 가족들이 도와줄 때... 그때 기분도 좋고,
    블로그 글고 술술 써지고... 그런 것 같아요.
    아이들이 재미있게 노네요. ^^
    달콤군 정말 자기 집에서 편안하게 쉬는 것 같은 느낌이에요. ㅎㅎ

    • 게스트 썸네일
      2017.07.24 01:25 신고

      엄마가 블로그 하면서 사진찍고 그러니까 녀석들도 똑같이 하고 싶어졌나 봐요. 곧 울집에 추가 블로거들 생길 것 같아요.
      달콤군 하루 종일 고양이답게 행동하고 있어요. (고양다움 = 먹고 아무것도 안함 + 잠자기) ㅎㅎㅎ 아이들은 노느라고 심심하질 않습니다. ^^*

  • 게스트 썸네일
    2017.07.24 02:55 신고

    앗!! 오랜만의 엄지척ㅋㅋㅋ 반가워요.
    저번에도 생각했지만 달콤군 표정이 좀 독특해요. 악바리 같은 표정이 아니라 뭔가 멍~뎅~ 한 표정이예요.
    귀여워요ㅋㅋㅋ 성격도 엄청 순둥할 거 같아요.

    • 게스트 썸네일
      2017.07.24 04:57 신고

      생각해 보니까 진짜 막둥이 엄지 척이 오랬만에 올라왔네요. 욘석이 엄지 척에 엄청 재미들여서 지들끼리 사진을 찍어도 하고 이러네요. ^^
      울 달콤군이 아주 조용조용 스타일이예요. 동물 보호소에서 오래 살아서 그런 것 같기도 하구. 암튼... 귀여운 짓 할 때는 또 엄청 귀여워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07.24 08:08 신고

    아이들이 벌써 훌륭한 창의력을 가진 예술가가 될 능력들을
    보이는군요 ㅎ
    어떤 것읻ㄴ지 흥미를 가지고 재미있어 하면 그걸로도 아주 좋아 보입니다
    오랜만에 달콤군이 모습을 선 뵈는군요
    아주 귀엽습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7.07.24 09:41 신고

      아이고, 이렇게나 칭찬을 해주시다니요. 감사합니다. 날이 더워 나가서 놀기 좋지 않은 환경이라 집에서 이러고들 놀고 있어요. 특히 막둥이가 사진 찍는 거에 완전 재미를 붙였구요. ^^;;
      달콤군 귀엽게 봐주셔서 이 또한 감사합니다. 순한 녀석이 식구로 완전히 자리잡으니까 약간씩 개구지고 있어요. 귀여워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07.24 13:32 신고

    블로그하면서 아이들도 블로거행동을 따라하는듯, 달콤군도 무서운가봐요.
    너무 재밌게 보고 갑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7.07.24 14:00 신고

    고양이가 귀엽네요. ㅋㅋㅋ
    근데 뭔가 눈치를 보는 듯한 저 눈빛 익숙하지 않네요.
    고양이가 조심스러워하는 동물이 아닌데.. ㅋㅋㅋ

    • 게스트 썸네일
      2017.07.25 03:43 신고

      달콤군이 어려서 발견되어 동물보호소에서 거의 3년 가까이 살았어요. 그래서 이런 조심스러워하는 행동이 생겼는지도 몰라요. 울집에서 입양한지 3개월되었는데 이젠 많이 활발해지고 또 귀여운 짓도 많이 해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07.25 00:47 신고

    바삭바삭 맛있어보이는군요~
    요거 어디서 파는지 보고 구매해야겠네요ㅋㅋ

    • 게스트 썸네일
      2017.07.25 03:44 신고

      이건 미국 슈퍼에서 파는 거예요. 치토스도 이런 비슷한 것 팔고 (아마 한국 치토스도), 바나나킥도 비슷한 제품이예요. 단, 바나나맛이지만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07.26 02:36 신고

    오랜만에 보는 달콤군이네요.
    그 사이에 더 커진 거 같아요.
    안 그래도 더운 날씨에 슬리핑백 속이 덥지도 않을까요.
    머리만 숨기면 숨은 줄 아는 거도 귀엽네요ㅎㅎㅎ

    • 게스트 썸네일
      2017.07.26 05:37 신고

      그 사이 더 커진 것 같나요? 역시 울집은 고양이 확대범이였어. ㅎㅎㅎ
      날도 더운데 아이들은 슬리핑 백을 꺼내서 놀고 있고. 달콤군도 거기서 한가닥 또 놀고 있고. ^^;;
      달콤군은 머리만 숨기면 다 숨긴지 알아요. 그래서 녀석이 어디 있는지 금방 알아챌 수 있어요. (대단한 능력의 소지자, 애리놀다) ^^*

  • 게스트 썸네일
    2017.10.02 23:04 신고

    달콤군 넘 예뻐요.

다른 글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