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들 취미/베이킹 & 쿠킹46

[둘째의 베이킹] 꼬아 꼬아 꽈배기 둘째가 유튜브에서 한국 대표 도넛 꽈배기를 봤다고 만들어 본다고 한다. 나야 녀석이 만들어주면 그저 땡큐지. 둘째의 꽈배기 도전이 기특하다. 반죽을 준비하는 아이를 보면서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반죽하고 적당히 부풀어 오르게 휴지 한 후 튀겼다. 튀기는 것은 혹시 뜨거운 기름에 델까 봐 내가 했다. 튀겨 나온 꽈배기는 둘째가 설탕과 시나몬 가루 섞은 믹스에 굴려준다. 열심히 굴리느라 바쁘다. 꽈배기의 숫자가 점점 많아지고 있다. 기분 좋다. 튀기면서 맛본다면서 하나 먹고, 다 튀긴 다음에 본격적으로 먹으려고 하나 가지고 왔다. 둘째가 잘 만들었다. 따듯할 때 먹는 꽈배기는 진리다. 이건 튀길 때부터 찜해뒀던 거다. 가운데 구멍 뚫린 닭다리 같이 생겼다. 귀엽다. 둘째가 처음 만든 꽈배기인데 맛은 역시나 .. 2021. 7. 20. 14
베이컨 볶음라면 - 셋째가 만든 엄마를 위한 맞춤형 라면 요즘 한국 라면이 넘 맵다고 느껴진다. 이젠 미국 동네 마켓에서도 구입할 수 있는 신라면 (거기에 가격도 나쁘지 않다)은 20년 전에 한국에서 먹었던 것보다 훨씬 매운 듯하다. 신라면은 미국 현지 생산인데도 맵다. 라면을 그리 좋아하는 편이 아니지만, 매우니까 더 안 먹게 된다. 신라면이 맵다고 하니까 셋째가 엄마를 위한 특별한 라면을 준비해줬다. 비밀이라며 주방에 못 들어가게 하더니만 냄비 1 개, 팬 2 개를 쓰면서 혼자 상당히 분주하다. 신나게 엄마를 불러서 가보니 멋진 베이컨 볶음라면 한 그릇이 기다리고 있었다. 셋째가 모양도 이쁘게 담아놔서 아주 즐거운 놀라움을 받았다. 베이컨 볶음과 라면을 함께 섞어서 먹어야 맛있다며 셋째가 직접 섞어준다. 달걀 프라이도 함께 섞어야 매운 맛이 중화되어 더 맛.. 2021. 6. 28. 22
[둘째의 베이킹] "아이와 시나몬 롤" 우유의 유통기한이 거의 가까워졌다. 우유를 다 해치우는 게 좋아서 둘째에게 빵을 만들어 달라고 부탁했다. 둘째는 그러마 했는데 뭔 일인지 시작을 하지 않는다. 다른 일로 바쁜 것 같아 재촉을 하지 않았고 이후 나도 베이킹 부탁한 걸 잊어버렸다. 밤이 늦어 아이들이 모두 잠자리에 들고 혼자서 밤의 조용함을 즐기고 있는 사이 물을 마시려 냉장고를 열었다. 그런데 냉장고를 안에 시나몬 롤이 내일 베이킹을 위해 놓여 있더라. 전혀 기대치 않았던 거라 기분이 상당히 좋았다. 갑자기 김창완씨의 "어머니와 고등어"가 머릿속에 떠올랐다. 가사의 내용은 어머니에서 아이로, 고등어구이에서 시나몬 롤로 바꿨지만. "어머니와 고등어" 원 가사 한밤중에 목이 말라 냉장고를 열어보니 한 귀퉁이에 고등어가 소금에 절여져 있네 어머.. 2021. 6. 12. 22
아이들이 만들어 준 음식들: 막둥 넷째 - 아침식사, 둘째 - 호떡, 셋째 - 화채 아침에 막둥이 넷째가 토스트에 달걀 프라이를 해서 먹더라. 너무 맛있어 보인다. 엄마한테도 해줄 수 있냐고 물으니 흔쾌히 만들어 준다고 한다. 막둥이 넷째 것보다 달걀을 살짝 더 익혀달라고 추가 부탁도 함께 했다. 자기 식사를 마치고 막둥 넷째가 엄마 아침을 준비해줬다. 그동안 나는 물을 끓여 모닝 티 (^^)를 준비했다. 첫 번째 빵을 자르고 있는데 마침 위층에서 내려온 첫째가 맛있어 보인다고 먹고 싶어 한다. 그래서 한 조각 잘라서 줬다. 첫째가 아주 맛있다고 칭찬을 많이 했다. 옆에서 듣던 막둥 넷째에게 자랑스러운 웃음이 얼굴에 퍼진다. 나도 곧이어 먹었는데 아주 맛있다. 엄마가 원하는 만큼 적당하게 달걀을 익혀줘서 정말 좋았다. 막둥 넷째가 음식을 아주 잘한다. 두 번째 빵을 잘라먹어 본다. 막둥.. 2021. 6. 6. 30
셋째가 도전한 생애 첫 찐빵 만들기 좀처럼 알 수 없는 것이 아이들이 자주 먹어 본 적도 없는 일부 한국 음식을 유튜브에서 찾아보고 그걸 또 만들어 보겠다고 하는 거다. 한국 음식을 좋아하는 아이들이라 관심이 많아서 자주 찾아보고 그러나 보다. 셋째가 갑자기 단팥소를 넣은 찐빵을 만들어 보겠다고 한다. 전에 둘째가 단팥빵을 만들어 보겠다고 해서 단팥 1 캔을 사 온 것이 있었는데 만들지 않아 고이 모셔둔 것이 있었다. 셋째가 그걸 보더니 자기가 찐빵 만드는 법을 찾아봤다면서 찐빵에 도전한다고 한다. 녀석이 찐빵을 한 번도 안 먹어 봤는데 뭔 바람이 분 것인지... (셋째는 호빵은 몇 번 먹어봤다. 그런데 호빵 하고 찐빵을 다른 걸로 분류한다 하니 그렇게 보면 찐빵은 진짜 한 번도 안 먹어본 셈이다.) 나도 집에서 만들어 본 적이 없기에 셋.. 2021. 6. 5. 15
아이들이 만들어 맛있게 즐긴 쿠키, 그리고 아이스크림 오늘은 둘째가 모양내서 쿠키를 구웠어요. 꽃, 별, 하트, 동그라마. 앙증맞은 쿠키들이 오븐에서 갓 나와 식구들의 입맛을 다시게 합니다. 이 엄마는 우유 한잔을 가져와 꽃 쿠키 하나 잡고 우유로 고문하면서 먹었어요. 따뜻한 쿠키가 차가운 우유와 만나 입안에서 부드럽게 녹습니다. 둘째가 엄마가 좋아하는 방식으로 고소하게 아주 잘 만들었어요. 기특한지고. 2차로 오븐에 들어갈 쿠키들이 준비를 완료했습니다. 오늘 둘째 덕에 맛있는 쿠키를 맘껏 즐깁니다. 이번엔 셋째가 식구들의 간식을 준비해 가져옵니다. 혼자 직접 만든 홈메이드 아이스크림입니다. 아이스크림 자체도 아주 맛있고 망고가 생과일로 들어가 씹히는 맛도 있어요. 둘째는 사진 찍기 전에 벌써 자기 것 가져가서 먹고 있네요. (맛있으니까~~) 셋째가 아빠,.. 2021. 5. 7. 22
막둥이 넷째의 고소하고 맛있는 과카몰리 & 첫째네 학교 클럽 짱이 구운 쿠키 저번에 만 11살 막둥 넷째가 아보카도를 써도 되냐고 해서 허락했더니 어디서 배웠는지 과카몰리를 아주 능숙하게 만들었어요. 거기에 맛까지 너무나 좋았고요. 식구들 모두 기대치 않았던 막둥이의 과카몰리 맛에 빠져서 그 뒤론 과카몰리는 막둥이가 전담해서 만들어요. 남편은 이제 마켓에서 아보카도를 먼저 카트에 집어넣습니다. 막둥이에게 맛있는 과카몰리를 부탁하려고요. 막둥이가 아빠의 입맛을 완전히 사로잡았어요. 오늘도 아보카도를 2개 사 왔더니 막둥이가 혼자서 껍질 벗기고, 씨 빼고, 자르고, 으깨고, 양념 넣고... 맛있는 과카몰리를 만들었습니다. 나초칩을 가져다가 과카몰리에 찍어 먹어 봅니다. 막둥이의 과카몰리는 입안에서 고소하게 퍼지면서 나초칩과 멋진 조화를 이뤄요. 이 조합은 언제나처럼 정답이에요. 아주.. 2021. 4. 13. 23
금손 셋째의 Glazed Biscuits 글레이즈드 비스킷 셋째가 뭔가 자기만의 간식을 개발한다고 분주합니다. 몇 가지 만드는 법을 찾아보고 연구해서 자기만의 방식으로 변형을 해서 Glazed Biscuits (글레이즈드 비스킷)을 만들었어요. 셋째 말이 지나치게 단것을 안 좋아하는 엄마도 먹을 수 있도록 당류는 적게, 그리고 지방도 되도록 많이 들어가지 않게 조절했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설탕 떡칠을 해서 너무너무 단 일반 글레이즈와 달리 셋째의 글레이즈는 가벼우면서도 단맛이 적절하게 살아 있었습니다. 참~ 잘했어요! 한 잎 물어서 먹어 보니 안은 촉촉 합니다. 역시 셋째는 금손이었어요.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피닉스의 날이 더워졌다고 딸기 밀크쉐이크를 만들어 이 엄마에게 또 대접을 합니다. 이 딸기 밀크쉐이크도 아주 맛있었어요. 셋째 덕분이 입이 호강합니다. 2021. 4. 12. 22
막둥 넷째가 만든 초콜릿 케이크 - 이젠 막둥이도 베이킹을 잘 해요. 일요일 아침부터 누군가 일찍 일어나 주방에서 시끌시끌합니다. 만 11살 막둥이 넷째가 며칠 전부터 초콜릿 케이크를 만들겠다고 노래를 부르더만, 오늘이 드디어 그날이었어요. 재료 다 준비해서 능숙하게 초콜릿 케이크를 구울 준비를 하는 걸 보니 이제 막둥이 넷째에게서도 어엿한 베이커의 포즈가 보입니다. 막둥 넷째는 이 초콜릿 케이크를 큰 아이들의 도움 전혀 없이 처음부터 끝까지 혼자 만들었어요. 오븐에서 나온 케이크. 조명이 맞지 않아 색이 이렇게 나왔는데 초콜릿 색이 곱게 잘 나왔어요. 케이크 2개를 구웠는데 하나는 활짝 웃음도 짓고 있습니다. 넷째가 프로스팅을 했어요. 초콜릿 케이크니까 초콜릿 프로스팅으로 선택했고요. 원래는 이 프로스팅도 직접 만들려고 했는데 파우더 슈거가 없어서 그냥 시판 초콜릿 프로.. 2021. 2. 23. 40
[둘째의 베이킹] 브레드 스틱 Bread Sticks 오늘 둘째가 빵을 만드면서 막둥 넷째에게도 빵 만드는 법을 가르칩니다. 둘이 앉아 반죽을 치대는 모습이 얼마나 귀엽든지 보고 있던 이 엄마가 막 미소짓게 만들어요. 둘째가 오늘은 빵 만들고 남은 반죽으로 브레드 스틱도 몇개 만들었어요. 그런데 요게 그렇게 맛있더라구요. 둘째는 브레드 스틱 위에 파마잔 치즈+갈릭 파우더+소금+버터 섞은 것을 솔솔 뿌렸는데 고소하니 정말 좋았어요. 다음엔 브레드 스틱으로만 만들어 달라고 할까봐요. 파마잔 치즈 섞은 것은 더 많이 뿌려달라고 특별요청을 함께 하면서요. 둘째가 베이킹 금손이라 이 엄마 입이 호강합니다. 2021. 2. 17. 12
진짜 빵 샌드위치. 이건 심하게 정직하네~ 둘째가 엉뚱한 샌드위치를 만들었어요. 이름하여 빵 샌드위치. 샌드위치에 빵이 재료가 되는 건 당연한 건데 토스트 한 빵 사이에 또 다른 빵을 넣어 진짜 빵 샌드위치를 만들었어요. ^^;; 처음에는 빵 사이에 "공기"만 끼어 넣은 공기 샌드위치 (실제로는 빵만 두개 겹친 것) 만들어 먹을까 장난 삼아 이야기가 시작되었어요. 그러다가 한층 더 임팩트한 버전으로 빵 사이에 "빵"을 끼운 업그레이드를 (빵만 3개 겹친 것) 했습니다. 진짜 거짓말 하나 없이 정직하게 빵만 끼워 넣은 빵 샌드위치입니다. 다만 약간의 맛 변화를 주기 위해서 겉의 빵은 토스트 하고 끼어넣은 빵은 토스트 하지 않았습니다. 에휴~ 자기가 만든 거니까 둘째는 열심히 먹어주고 있어요. 먹다보니 눌려져서 이런 모양새가 되었고요. 맛은 다 예상.. 2021. 2. 14. 20
[둘째의 베이킹] 핀란드 풀라 브레드를 따라 만든 건포도 빵 둘째가 크리스마스 즈음에 만들었던 빵이에요. 건포도를 넣어 만들어서 울집에서는 그냥 건포도 빵으로 부릅니다. 이 건포도 빵은 둘째가 크리스마스 시기에 먹는 빵으로 뭐가 좋을까 찾아보다가 Finnish Pulla Bread (핀란드 풀라 브레드)를 만들기로 결정했대요. 풀라 브레드는 핀란드 전통 빵인데 머리 땋는 것처럼 이쁘게 땋는 것이 특징입니다. 크리스마스 시즌에 많이들 먹는다고 하고요. 생강과 소두구속 또는 두구속에 속하는 몇 가지 씨앗으로 만든 향신료인 cardamom (카다멈)이 들어가서 향미를 높여요. 그런데 둘째는 카다멈을 빼고 만들었어요. 카다멈이 풀라 브레드의 특징이지만 이게 안 들어갔으니 둘째가 이번에 만든 빵은 간단히 건포도 빵이라고 부르기로 합니다. 첫번째로 구운 빵이에요. 빵은 잘 .. 2021. 1. 5.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