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가 이젠 코바느질에 이어 뜨개질까지 접수

반응형

아이들이 수공예를 좋아해서 가끔 수공예 전문점에 들린다. 저번에 갔을 때도 둘째, 셋째, 막둥 넷째는 이것저것 구경하느라 정신이 없다. 여러 가지 사나 했는데 털실에만 꽂혔다. 이게 할인해서 개당 $2.00 (2,400원)라며 아주 좋은 가격이라고 3개 사고 싶다고 한다. 아이들이 알뜰하기까지 하다.

 

 

몇 가지 수공예 용품을 샀지만, 특히 이 털실 3개는 전적으로 둘째를 위한 것이다. 이 털실은 두께가 좀 있어 둘째가 이번엔 뭘 코바느질로 만들지 궁금했다.

 

지난 주말 둘째 방에서는 대나무 젓가락 같은 걸로 책상을 계속 치는 소리가 났다. 아이가 코바느질 대신 뜨개질을 하고 있어서 뜨개질바늘이 책상을 치는 것이었다. 둘째에게 뜨개질은 처음인데 새로운 걸 배우는 게 재밌다고 한다.

 

그러더니 오늘 모자를 하나 가지고 왔다. 처음에 나는 이걸 어디서 산 건가 했다. 완성도가 꽤 좋은 모자인데 둘째가 뜨개질로 떴다고 한다. 또 한 번 놀라서 재차 둘째에게 직접 뜨개질 뜬 거냐고 물었다. 유튜브로 배운 지 며칠 만에 이걸 뚝딱 뜨다니. 둘째는 정말 손재주가 좋다. 

 

 

이제 둘째는 코바느질에 이어 뜨개질까지 접수하려고 한다. 대단하다.

 

이 모자는 둘째에게 부탁해 내가 가지고 싶다. 그런데 울동네 피닉스는 겨울이 온화해서 몇 번이나 쓰게 될지 모르겠다. (이 모자를 쓰기 위해 추운 지역으로 이사 가는 방법도...)

 

둘째는 뜨게질 하는 중간중간에 코바느질도 계속하고 있었다. 작은 작품들을 만들었던데 아래는 오징어다. 요즘 "오징어 게임"이 인기라서 그것에 영향을 받았나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울 둘째는 미성년자라서 "오징어 게임"을 시청하지 않았다. 그냥 오징어가 선택된 것은 그냥 우연이다.

 

 

둘째가 집에 이미 있는 재료를 가지고 코바느질을 하기 때문에 오징어가 회색에 붉은 눈이다. 눈이 붉으니 악당 오징어 같이도 보인다. 외모는 한 카리스마 하지만 실제로는 아주 스윗하고 귀여운 squid boy다.

 

 

요것은 로켓이다. 로켓이 발사되어 우주로 날아가고 있다. 실을 끝을 풀리게 해서 불꽃이 뿜어지는 것을 묘사했다.

 

 

둘째의 솜씨에 계속 놀라며 감탄하고 있다. 둘째가 이 재능과 취미를 잘 발전하고 즐겼으면 한다.

반응형

댓글(16)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