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들 취미/베이킹 & 쿠킹

셋째가 도전한 생애 첫 찐빵 만들기

by 애리놀다~♡ 2021. 6. 5.
반응형

좀처럼 알 수 없는 것이 아이들이 자주 먹어 본 적도 없는 일부 한국 음식을 유튜브에서 찾아보고 그걸 또 만들어 보겠다고 하는 거다. 한국 음식을 좋아하는 아이들이라 관심이 많아서 자주 찾아보고 그러나 보다.

 

셋째가 갑자기 단팥소를 넣은 찐빵을 만들어 보겠다고 한다. 전에 둘째가 단팥빵을 만들어 보겠다고 해서 단팥 1 캔을 사 온 것이 있었는데 만들지 않아 고이 모셔둔 것이 있었다. 셋째가 그걸 보더니 자기가 찐빵 만드는 법을 찾아봤다면서 찐빵에 도전한다고 한다.

 

(작가: MaeveCosgrave, 출처: commons.wikimedia.org/wiki/File:Jjinppang.jpg)

 

녀석이 찐빵을 한 번도 안 먹어 봤는데 뭔 바람이 분 것인지... (셋째는 호빵은 몇 번 먹어봤다. 그런데 호빵 하고 찐빵을 다른 걸로 분류한다 하니 그렇게 보면 찐빵은 진짜 한 번도 안 먹어본 셈이다.) 나도 집에서 만들어 본 적이 없기에 셋째의 도전이 기특 + 신기하기만 하다.

 

반죽은 둘째가 했다. (그럼 둘째가 거의 다 만든 거나 다름없는 건가?) 단팥소를 넣고 찜통에 찌는 것은 셋째가 했다. 그런데 처음 만드는 찐빵이라 반죽과의 실랑이가 약간 있었다. 나는 셋째가 알아서 하게 단팥소 넣는 것 구경 좀 하다가 딴 것 하면서 놀았다.

 

셋째가 만든 단팥 넣은 찐빵 중에서 (찌기 전)

 

찜기에서 나온 첫 찐빵들은 맛이 너무 궁금한 이 엄마와 아이들이 달려가 싹 먹어 치웠다. 사진을 찍을 겨를도 없었다. 그게 제일 이쁘게 나온 찐빵들이었는데 아쉽다. 아래 사진은 두 번째 찜통에서 나온 것들 중인데 모양새가 그리 나쁘지 않다.

 

완성된 찐빵

 

셋째의 찐빵의 맛에 이 엄마는 감동했다. 너~~~무 맛있다. 어릴 때 먹던 삼* 호빵에 가까운 맛이더라. 이건 내 자식이 만들어서 맛있는 게 아니라 객관적으로 맛있다. 아이에게 엄마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맛이라며 감사하는 마음을 전했다.

 

 

그런데 캔으로 나온 단팥이 엄청 달다. 찐빵을 크게 만들지도 않았는데 단팥의 당도가 너무 높아서 더 먹고 싶어도 2개 이상 먹으면 과하다 느껴진다. 셋째가 캔 단팥의 당도가 너무 높아서 다음엔 팥소를 직접 만들어 보겠다고 한다.

 

그래서 저번에 한인 마켓에 가서 간식 사 오면서 팥도 한 봉지 사 왔다. 막상 팥을 사 왔더니 당장 만들 것 같은 분위기는 아니다. 언제 팥소부터 직접 제조한 찐빵을 만들어 줄지 모르지만, 때가 오면 이 엄마는 아주 잘 먹어줄 자신이 충분히 있다.

 

 

이 팥은 포장을 한 곳이 미국이라는 표기만 되어 있고 원산지 표기는 따로 되어 있지 않다. 이럴 경우는 대부분 중국산인 확률이 크다. 가격은 2 파운드 (906g) 포장에 세금전 $4.99 (6,000원)이다. 팥 포장 뒷면에는 팥죽 만드는 법이 적혀 있다.

 

 

셋째가 다음에 찐빵을 만들게 되면 참고하라고 만드는 법을 몇 가지 찾아 줄까 한다. 반죽의 질기, 팥소, 팥소 채우기 모두 설명을 잘해놓은 것을 보면 만들기 더 쉬울 거다. 일은 셋째가 다 하겠지만, 맛있게 얻어먹으려면 나도 이 정도 노력은 해야지. ^^

반응형

댓글15

  • Deborah 2021.06.05 01:53 신고

    와 진빵 저거 반죽이 힘들던데요. 반죽만 완벽하면 맛난 찐빵이 될 것 같네요. 잘 만드셨어요. 훌륭합니다.
    답글

  • 空空(공공) 2021.06.05 06:35 신고

    속이 아주 맛있어 보이네요
    찐빵을 직접 만들었다니 대단하고 대견합니다

    뭐든 잘 하는 자녀분들입니다 ㅎ
    답글

  • 히티틀러 2021.06.05 11:43 신고

    와... 요새는 가게에서도 시판 제품을 쪄다 파는 게 고작인데 팥소까지 직접 다 만들어서 하시다니!
    나중에 진짜 빵집 하나 여셔야겠는데요ㅋㅋㅋㅋ
    답글

    • 셋째가 뭔 바람이 불었는지 찐빵이 만들어 보고 싶어졌어요. 시판 단팥소가 너무 달다고 팥소도 직접 만들고 싶어하고. 진짜 이러다 빵집 열겠습니다. ㅎㅎ ^^*

  • 쩡쩡 2021.06.05 18:03 신고

    오 세자녀를 두셨군요!! 3배로 행복하시고 3배로 힘드시겠네요🤣🤣🤣
    그나저나 반죽을 둘째가 했으니 제 생각도 둘째가 만든게 아닌가싶네요ㅋㅋㅋㅋㅋㅋ
    다들 넘 귀여우세요😆
    답글

    • 제가 자식을 네명을 뒀답니다. 셋째가 막둥이가 아니예요. ㅎㅎㅎ
      반죽이 제일 중요하다고 봐서 둘째 기여도가 상당히 높은 찐빵이예요. ^^*

    • 쩡쩡 2021.06.06 11:23 신고

      헉!! 대박입니다😊 4자녀인데 블로그도 열심히 하시고 넘 멋있으세요👍👍👍

  • 라오니스 2021.06.05 21:18 신고

    팥소까지 직접 만들 생각을 할 정도면
    찐빵이 정말 맛있게 잘 되었나보군요 ..
    팥을 사 두었으니, 겨울이 오기전에는 먹게 되지 않을까요?
    찐빵에 꼭 팥이 들어가지 않고 다른거 넣어도 되는데 .. ㅎ
    다음에도 맛있게 드시고, 기분좋은 후기 올려주시길 바랍니다. ^^
    답글

    • 셋째가 찐빵에 대한 의지를 마구 불태우길래 팥을 사왔는데 아직 만들 것 같은 분위기는 아니예요. ^^;;
      말씀대로 겨울이 오기 전에 먹지 않을까... ㅎㅎㅎ
      팥이 쉽게 상하는 게 아니니까 기다려 볼 거예요. 찐빵~~~ ^^*

  • spring55 2021.06.06 17:10 신고

    와~엄마는 그냥 먹어주기만 하면 되는군요. 만들기 번거로워서 손도 못대고 사다 먹기만 하는데 따님들의 솜씨도 좋지만 하고자하는 의욕도 대단하네요.팥소까지 만들어서 하겠다니...
    답글

    • 가끔 이렇게 만들고 싶다는 것들로 이 엄마를 살짝 놀래키고 있어요. 찐빵은 진짜 예상치 못했거든요.
      셋째가 팥소도 만들어 보겠다고 해서 팥을 사왔는데 아직 별다른 움직임이 없어요. 언제 또 의욕이 막 올라오면 찐빵을 얻어 먹을 수 있을 거예요. ^^*

  • T. Juli 2021.06.07 05:00 신고

    첫 작품으로 매우 잘 만들었네요 찐빵 그립네요
    답글